‘LG G4’가 미국, 영국, 프랑스, 싱가포르, 터키, 한국 등 6개 주요국 릴레이 방식으로 ‘G4 DAY’를 열었습니다. 서울에서는 4월 29일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G4 DAY Seoul’ 행사를 열었는데요. ‘G4’의 새로운 모습을 만나기 위해 수많은 블로거와 비주얼 챌린저 당첨자 등 고객들이 함께 자리해 ‘G4’를 생생하게 체험해 보고 변화된 기능을 확인해 봤습니다. (이번에 더블로거 명예 블로거인 ‘레인보우 지숙’도 블로거로 참여했다는 사실! ^^) 그럼 실제로 만나 본 ‘G4’의 모습은 어땠는지 함께 만나 보시죠.

‘G4’가 메가박스로 간 이유!

‘G4’는 극장처럼 고급 영상 기기가 채택하는 DCI 표준 색공간을 98% 지원합니다. 더욱 풍부한 화질을 강조하고자 ‘메가박스’로 행사장을 옮겨 진행했습니다. 보는 화면이 중요해진 스마트폰에서 더욱 차별화된 가치를 보여주고자 IPS 퀀텀 디스플레이로 한발 더 앞선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보여줬습니다.

LG G4 Day Seoul이 열리는 삼성동 메가박스 전경

LG G4 행사장으로 가는 길. G4 로고가 보인다. (좌), 어둠 속에서 LG G4를 테스트 해 보는 사람들(우)

어둠 속에서 본 ‘G4’의 화질은 더욱 놀라웠고, 경쟁사와 비교한 디스플레이에서도 뛰어난 화질 차이를 보여줬습니다. 같은 사진으로 Retina, AMOLED, Quantum, Quantum Dot을 비교 시연했는데, 선명한 화질 차이로 색의 차이를 분명하게 느낄 수 있더군요. ‘G4’의 퀀텀 디스플레이는 색재현 범위가 20%가량 향상됐고 밝기도 25%, 명암비도 50% 향상되어 더욱 선명하고 정확한 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Retina, AMOLED, Quantum, Quantum Dot 디스플레이가 놓여져 있는 모습.

가죽과 세라믹 옷을 갈아입은 ‘G4’의 차별화된 디자인 

모델들이 LG G4 스마트폰을 들고 포토월 앞에 서 있다.

‘G4’는 스마트폰 최초로 천연가죽 디자인을 선보여 천편일률적인 스마트폰 디자인에 새로운 변화를 보여줬습니다. 가죽 소재라는 얘기를 접했을 때 많은 소비자들이 우려를 할 정도로 도발적인 시도였죠. 생소했으니까요~ 하지만 실제로 본 ‘G4’의 모습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서의 디자인 가치를 보여줬고, 앞으로 케이스 없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더 블로거 지숙이 G4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더블로거 명예 블로거인 ‘레인보우 지숙’이 들고 있는 ‘G4’의 모습! 정말 예쁘죠~

LG G4의 모습. 뒷 면 가죽 색상은 브라운

‘G4’의 가죽은 명품에서 주로 사용하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천연가죽입니다. 가죽은 우리에게 친숙하면서도 프리미엄 이미지를 가진 소재로  스마트폰과 만나 새로운 가능성을 평가받고 있습니다. 한국 시장에는 블랙, 브라운, 스카이 블루, 레드(SKT 전용) 등 천연가죽 4종이 출시됩니다.

갈색 가죽 커버의 G4(위), 검은색 가죽 커버의 G4(좌), 블루 색상 가죽 커버의 G4(우)

‘G4’의 브라운 컬러를 보시면 가죽 전문가가 직접 강한 테스트를 해 스크래치가 생긴 흔적이 보이죠? 가죽은 오래될수록 더욱 멋을 풍긴다는데 오래된 ‘G4’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묵직함이 매력적인 블랙과 시원한 색상으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은 스카이 블루도 보입니다. 컬러별로 단순히 가죽 색상을 달리한 것이 아니라 색상에 맞는 가죽 문양으로 섬세한 디자인 철학을 담고 있습니다.

세라믹 소재와 메탈릭 표면 처리를 한 G4의 모습. 후면의 모습이 보인다.

가죽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된 세라믹 소재와 메탈릭 표면 처리를 한 후면 디자인입니다. 3D 입체 패턴을 적용해 세련된 감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렇게 ‘G4’는 취향에 맞는 선택이 가능하고 교체가 가능한 후면 케이스 덕분에 더욱 다양한 감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입니다.

‘G4’, DSLR 카메라를 꿈꾸다!

G4를 삼각대에 꽂아두고 촬영하고 있는 모습

‘G4’ 카메라는 출시 전부터 카메라를 강조해 왔는데요, 1600만 화소에 F1.8 조리개 탑재, 이미지 센서 크기도 G3보다 40%가량 키웠습니다. ‘OIS 플러스(손떨림 방지 기능)’ 대비 2배 이상 성능이 강화된 ‘OIS 2.0’을 탑재했고 ‘컬러 스펙트럼 센서’를 추가해 카메라 하드웨어 스펙을 대폭 강화했습니다. 카메라 촬영 모드에 전문가 모드 UX를 적용해 화이트밸런스, 셔터속도, 초점, 노출 고정(AE-L), ISO를 DSLR 카메라보다 더 섬세하게 조정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렇게 ‘G4’는 DSLR 카메라를 닮기 위해 노력했고 더욱 뛰어난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어필했습니다.

어두운 현장에서도 자유롭게 사진을 찍어보면서 결과물을 확인해 봤고, 경쟁 스마트폰들과 사진을 찍어보면서 결과물의 차이도 느껴봤습니다. ‘G4’가 왜 카메라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는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컬러 스펙트럼 센서 부품을 통해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G4. 우측에는 경쟁사 스마트폰

‘G4’는 적외선(IR)과 가시광선(RGB)을 모두 감지해 보다 정확한 색을 표현할 수 있는 ‘컬러 스펙트럼 센서’를 세계 최초로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 색을 잡아내는 능력이 탁월합니다. 그동안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찍을 수 없었던 장노출 사진 촬영이 가능하고, 약 10억 개 이상의 색상 정보를 지원하는 RAW 파일로도 저장이 가능해 후보정에 대한 폭넓은 자유도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G4’는 전문가 모드 탑재로 DSLR 카메라를 꿈꾸고 있습니다.

셀카봉을 이용해 전면 카메라로 제스쳐 샷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G4’는 전면 카메라에 800만 화소를 탑재해 더욱 만족스러운 ‘제스쳐샷’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손을 두 번 빠르게 쥐었다 펴면 4번 연속 촬영되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어 셀피 카메라의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G4’ 사용자 편의성 중심 UX4.0

한 남성이 무대 위에 올라 G4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G4’에는 사용자 중심에서 생각하고 고민한 UX4.0의 시작을 보여줬습니다. ‘퀵헬프(Quick Help)’기능으로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궁금한 것들을 바로바로 해결할 수 있도록 했고, ‘스마트 게시판’으로 다양한 앱을 한 곳에 보여주는 접근성을 개선했고, ‘갤러리(Gallery)’는 위치 정보와 시간, 일, 월, 년으로 구분해 사진 관리와 활용도를 넓힌 게 특징입니다. ‘캘린더(Calendar)’에서는 일정 등록을 더 편하고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고, ‘스마트 알림이(Smart Notice)’는 더욱 강화되어 스마트폰이 완벽한 비서 역할을 할 수 있게 했습니다.

한 여성이 갈색 가죽 커버, 블루 가죽 커버의 G4를 양 손에 들고있다.

‘G4’는 획일화된 스마트폰에 새로운 접근 방식을 보여줬습니다. 가죽 스마트폰이라는 과감한 도전, DSLR 카메라라는 새로운 꿈의 시작, 디스플레이의 한계에 도전하는 뛰어난 기술력 등 남들과 다른 새로운 길을 택했습니다. 그 도전 정신만으로도 ‘G4’는 충분히 가치 있는 스마트폰이라 생각됩니다. 이런 도전이 빛을 발휘할 수 있도록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