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지난 12월 20일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ThinQ)’를 선보였습니다.

‘LG 씽큐’가 만들어 갈 미래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오늘은 ‘고객을 위해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LG 인공지능 가전에 담긴 이야기를 TV CF 제작후기 중심으로 들려드릴까 합니다.

[Ai Report #2] 인공지능 가전의 옳은 생각, ‘LG 씽큐(ThinQ)’

‘LG 씽큐’란?

‘LG 씽큐’ TV CF는 ‘인공지능 기술이 가전에 접목된다면 어떤 모습일까?’, ‘LG전자는 인공지능으로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전 제품 Wi-Fi 칩 탑재, 오픈 플랫폼, 스스로 학습하는 ‘딥씽큐(Deep ThinQ)’ 등 LG만의 인공지능 기술을 어떻게 해야 잘 전달할 수 있을지 쉽게 풀리지 않는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런 고민을 풀기 위해 브랜드 의미부터 살폈습니다.  ‘LG 씽큐(ThinQ)’는 ‘Think You(당신을 생각한다)’와 ‘Q(행동한다)’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가전 입장에서 보면 ‘고객을 위해 생각하고, 작동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이는 LG 경영이념인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 ‘인간존중의 경영’과도 많이 닮아 있습니다.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인공지능은 거리가 먼 첨단 기술이 아니라, 우리의 생활 속 가까이에서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스스로 해주는 것을 말합니다. TV CF는 이러한 인공지능가전의 ‘옳은 생각’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LG전자의 인공지능가전은 세 가지 생각을 담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가전의 ‘옳은 생각’ #1. 가전끼리 서로 대화해야 한다

첫 번째, 전제품 Wi-Fi 칩 탑재로 가전끼리 서로 대화해야 한다는 ‘옳은 생각’입니다.

머지않은 미래에는 냉장고가 입력된 재료로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제공해주고, 이를 전달받은 오븐이 자동으로 예열을 해줍니다. 아이가 집에 돌아올 시간을 알고 있는 ‘씽큐 허브’는 TV에게 아이가 볼만한 프로그램을 보여주도록 이야기합니다. 조금 더 미래로 가면 프랑스 파리의 유명 마카롱 파티쉐가 쓰는 ‘씽큐 오븐’이 서울에 있는 우리집 오븐에게 레시피를 전달해줄지도 모르겠습니다.

인공지능 가전의 ‘옳은 생각’ #2. 세상의 모든 지식과 정보를 만나게 해야한다

두 번째는 오픈 플랫폼으로 세상의 모든 지식과 정보를 만나게 해야한다는 ‘옳은 생각’입니다.

어떤 플랫폼을 사용하든지, LG 가전은 열려있습니다. 열린 정보를 보여주고 기기작동까지 스스로 업데이트해줍니다. 예를 들어 ‘LG 트윈워시’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헹굼을 늘려준다고 하니 아마도 이보다 더 좋은 세탁기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인공지능 가전의 ‘옳은 생각’ #3. 스스로 배우고 답을 내야한다

세 번째, 딥씽큐로 스스로 배우고 답을 내는 ‘옳은 생각’입니다.

‘딥씽큐’는 LG전자만의 딥러닝 기술로 사용자의 습관을 배우고, 환경을 익혀서 자동으로 작동하는 기술입니다.

‘인공지능 스스로 에어컨 휘센은 ‘딥씽큐’가 적용된 제품입니다. 2017년초 출시했던 인공지능 스스로 에어컨은 사용자의 생활공간을 학습해 사용자가 주로 머무는 공간을 쾌적하게 해주는데요. 올해는 또 얼마나 혁신적인 모습을 선보일지 벌써부터 설렙니다. 그리고 인공지능 가전을 ‘씽큐 허브’ 등을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니, ‘LG 씽큐’가 만들어갈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집니다.

앞서 말씀드린 세 가지 ‘옳은 생각’을 담아 ‘LG 씽큐’가 만들어가는 생활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미래 생활 모습을 표현했는데요. 많은 분들이 함께 공을 들이다보니 여타 광고 촬영보다 스케일도 컸고, 장거리를 오가는 로케이션 현장 속에서 밤샘 작업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힘들고 고된 TV CF 제작과정이었지만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를 올바르게 전달하기 위한 마음 하나로 뭉쳤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LG 씽큐’ TV CF를 보니 더욱 뿌듯해집니다.

올해 ‘LG 씽큐(ThinQ)’는 TV, 에어컨 등 다양한 LG 가전으로 직접 만나보실 수 있는데요. 사용자를 생각하고 스스로 작동하는 LG 인공지능 가전, ‘LG 씽큐’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