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얇고 가벼운 미니멀리즘 디자인으로 새롭게 단장한 ‘LG V30’를 국내 출시했습니다.

‘LG V30’는 전작인 ‘LG V20’보다 크기가 작고 얇지만, 오히려 화면은 큰 제품입니다. 전면부를 18:9 화면비의 6인치 ‘올레드 풀비전’ 패널로 가득 채운 극한의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오늘은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는 ‘LG V30’가 탄생하기까지 LG V 시리즈의 디자인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그 진화 과정을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크기는 작아지고, 화면은 커진 ‘LG V30’

‘LG V30’ 크기는 가로 151.7mm, 세로 75.4mm로 전작인 ‘LG V20’보다 가로 3mm, 세로 8mm 가량 작은데요. ‘LG V30’에는 18:9 화면비의 6인치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습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화면은 커지면서 전면에 화면 외에 아무것도 없는 완벽한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탄생한 것입니다.

한층 더 슬림해진 ‘LG V30’

‘LG V30’ 두께는 전작보다 슬림한 7.3mm입니다. 얇은 데다 제품 가장자리를 부드러운 곡면으로 처리해 손에 착 감기는 우수한 그립감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미국 유력 매체 씨넷이 “LG V30 디자인은 날렵하고 매끄럽다”며 “LG는 올해 스마트폰 디자인의 큰 획을 그었다”고 평가한 것처럼 매끈하고 일체감 있는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6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LG V30’

‘LG V30’ 무게는 전작인 ‘LG V20’보다 15g이 가벼운 158g입니다. 미국 IT 매체 ‘매셔블’이 “LG V30가 너무 가벼워 안에 부품이나 배터리가 들어가 있는 것인지 의심이 들어 후면 글래스를 톡톡 쳐보게 된다”고 평가하기도 했는데요. 이처럼 ‘LG V30’은 6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무게를 자랑합니다.

그동안 6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은 크고 무겁다는 편견이 있었는데요. ‘LG V30’은 대화면 스마트폰임에도 7.3mm의 슬림한 두께와 158g로 무게를 대폭 줄였습니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고객들이 가지고 있던 편견을 깬 것입니다.

‘LG V30’는 미려한 디자인 외에도 V 시리즈의 장점인 카메라, 사운드 등 멀티미디어 기능면에서도 진일보한 제품입니다. 또 최초로 한국어를 지원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도 탑재했는데요. 많은 고객이 ‘LG V30’로 즐거운 경험을 하기를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