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모습으로 V시리즈가 돌아왔습니다. 이름은 ‘LG V30’이지만 그간 선보였던 LG 스마트폰의 장점을 고스란히 담아냈으며 여기에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해 더 완성된 모습으로 등장, 소비자의 선택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하나. 얇고 가벼워 멋스러움을 더한 ‘미니멀리즘 디자인’

전체 외형은 세계 최초 18:9 화면비를 적용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 완전히 다른 디자인을 구현했습니다. ‘LG G6’도 디자인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LG V30’는 이보다 더 잘 다듬어졌으며 여기에 세련된 멋을 더했습니다.

디스플레이 모서리 부분의 곡률도 ‘LG V30’ 외형에 맞춰 매끈하게 처리했으며 후면은 좌우 라운드 처리해 외형적으로는 부드러운 멋을, 실용적 측면에서는 편안한 그립감을 선사합니다.

'LG V30' 매력 포인트 하나. 멋스러움을 입은 '미니멀 디자인'

컬러도 잘 뽑아냈습니다. 과하지 않게 은은하게 돋보이는 컬러감은 세련된 멋을 한층 잘 표현합니다. 감히 LG전자 스마트폰 중 역대급 디자인이라고 평해도 될 만큼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입니다.

# LG 스마트폰 크기 비교
• LG V20 : 159.7 x 78.1 x 7.6mm / 173g / 5.7인치
• LG G6 : 148.9 x 71.9 x 7.9mm / 163g / 5.7인치
LG V30 : 151.7 x 75.4 x 7.3mm / 158g / 6인치

또, 더 큰 디스플레이를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따라 스마트폰 크기가 점점 커져 왔는데요. 이로 인해 휴대성이나 그립감은 반대로 더 떨어지곤 했습니다. 주변을 보면 전면 유리가 깨진 스마트폰을 너무나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LG V30’는 5.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LG V20’보다 0.3인치 큰 6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음에도 크기는 훨씬 작아졌습니다. 세로 길이는 8mm, 가로 길이는 2.7mm로 줄여 큰 화면의 장점과 뛰어난 그립감을 모두 만족하는 제품으로 거듭난 것이 아닌가 합니다.

'LG V30'의 6인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여기에 최초로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두께 역시 7.3mm로 더욱 얇아졌고 무게도 더 가벼워졌습니다. 이 작은 스마트폰을 1mm 혹은 1g을 줄이는데도 기술적으로 상당히 어렵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LG V30’에서 급 ‘공밀레공밀레~’하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추가로 ‘IP68’ 등급의 방수방진에 이젠 LG 스마트폰의 아이덴티티가 된 ‘MIL STD-610G’ 인증도 받았습니다. 한마디로 튼튼하다는 거죠.

둘. 스마트폰 최초 F1.6 크리스탈 렌즈로 더욱 밝고 선명해진 ‘진일보한 카메라’

LG전자는 일반/광각카메라를 자유롭게 오가는 듀얼 카메라 기능을 누구보다 빠르게 도입했습니다. 듀얼 카메라 도입이 빠른 만큼 그 시간 동안 쌓인 노하우와 기술력을 ‘LG V30’에서 더욱 완성된 모습으로 탑재했습니다. 1,600만 화소 일반 카메라(화각 71도)는 스마트폰 최초 F1.6 조리개 값을 지원, 광량이 부족한 곳에서도 더 밝은 사진을 담아낼 수 있습니다. 아이, 연인 사진 촬영 시 선호하는 아웃포커싱 사진 역시 F1.6 조리개 값이 톡톡한 역할을 합니다.

‘LG V30’는 표준렌즈를 구성하는 6장의 렌즈 중 빛을 직접 받아들이는 첫 번째 렌즈를 플라스틱이 아닌 글래스 소재로 적용했습니다. DSLR 카메라에 주로 사용하는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를 최초로 채택해 더욱 정확한 색감과 질감을 구현해낼 수 있습니다.

LG 듀얼 카메라의 장점인 화각 120도 광각카메라 역시 1,300만 화소 F1.9 조리개 값을 지원, 이전보다 더 퀄리티 높은 사진을 담아낼 수 있으며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을 적용해 기본 대비 주변부 왜곡을 최소화했습니다.

전문가 모드를 보면 ‘그래피’라는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전문가 모드를 제공하지만 실상 이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는 경우는 극히 적은데요. 전문 작가들이 다양한 상황에 따라 사용하는 설정값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그래피’ 기능을 지원합니다. 빠르게 움직이는 상황, 밤하늘의 별이나 달을 찍을 때, 불꽃놀이, 해질녘 풍경 등 실제 많이 찍고 또, 잘 찍기를 바라는 사진을 전문가급으로 촬영할 수 있습니다.

‘LG V30’는 동영상 촬영을 더욱 개선했습니다. ‘시네 비디오(Cine Video)’ 모드를 새롭게 추가했는데요. 여기에 ‘LG-시네 로그’ 기술이 적용된 ‘시네 이펙트’ 기능까지 추가했습니다.

기존에는 보통 사진만 다양한 효과를 넣을 수 있었지만 ‘LG V30’는 영상 전문가들이 직접 참여한 LUT(Look Up Table, 필요한 데이터를 언제든지 불러올 수 있게 저장해둔 자료의 집합)를 적용, 실제 영화를 찍듯 로맨틱 코미디, 블럭버스터, 드라마, 멜로, 느와르, 스릴러 등 다양한 느낌의 영상을 담아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올리는 경우나 1인 미디어를 제작하는 분들에게 상당히 환영 받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똑같은 패턴과 색감의 영상이 아닌 피사체와 목적에 따라 더욱 재미나고 효율적인 영상을 더 손쉽게 담아낼 수 있으니 말이죠.

이 외에도 영화처럼 내가 원하는 피사체만을 속도, 방향까지 직접 설정해서 줌인 또는 줌아웃해 촬영할 수 있는 ‘포인트 줌(Point Zoom)’ 기능과 ‘비네팅’ 효과도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LG V30'의 '포인트 줌(Point Zoom)' 기능과 '비네팅' 효과
셋. 한국어를 알아듣는 ‘구글 어시스턴트’ 첫 선

구글의 방대한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가 드디어 한국어를 지원합니다. ‘LG V30’를 통해 처음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며 여기에 ‘LG V30’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특화된 명령어도 있습니다. 이젠 ‘영알못’도 당당히 한글로 음성명령을 내릴 수 있게 됐습니다.

음성으로 잠금화면을 풀 수 있으며 “광각으로 셀카 찍어줘~”라던가, “스릴러 영화처럼 찍어줘~” 등 ‘LG V30’의 특화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명령과 동시에 카메라를 실행할 수 있어 빠르게 촬영까지 가능합니다.

자사 제품에 맞게 최적화할 수 있다는 점은 ‘구글 어시스턴트’의 확장성 및 발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국내 역시 한국어 지원이 시작한 만큼 ‘구글 어시스턴트’의 영향력이 훨씬 커지지 않을까 합니다.

넷. 원음을 있는 그대로, 최고 그 이상을 노리는 ‘사운드’

LG전자 스마트폰의 음질이 최고라는 평가에 반론을 제기할 분들은 거의 없을 듯합니다. 하이파이(HiFi) 쿼드 DAC를 적용하면서 일반 사용자의 눈높이, 아니 귀높이를 대폭 올려놨는데요. 더 이상 큰 변화를 없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LG V30’는 그 이상의 레벨이 있음을 증명했습니다.

'LG V30'의 사운드 기능

음질이 좋다는 것은 알지만 이를 어떻게 컨트롤해야 할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균형감 있게/선명하게/현장감 있게/저음강화’ 등 대표적인 4가지 음색을 골라 터치 몇 번으로 쉽게 원하는 음색을 감상할 수 있는 ‘사운드 프리셋’이라는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여기에 ‘디지털 필터’ 기능을 더했습니다. 각 노래의 특징에 따라 소리의 울림을 조절할 수 있는 기능으로 현장감과 공간감을 살려주는 ‘기본’, 잔향의 균형도를 높여주는 ‘자연스럽게’, 잔향을 최소화해 락이나 힙합에 어울리는 ‘깨끗하게’ 등 설정을 통해 원하는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LG V30'의 '사운드 프리셋'과 '디지털 필터'

또, 스마트폰 최초로 적은 데이터 용량로 하이파이 고음질 스트리밍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해주는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 규격을 지원하며, 뱅앤울룹슨과 협업을 통해 만들어낸 이어폰을 제공합니다. 굳이 아쉬움을 꼽자면 3.5mm 이어폰 단자가 상단으로 이동했다는 점일 뿐 음질에 있어 부족함은 없습니다.

• MQA : 대용량 하이파이 고음질 음원을 저용량으로 압축해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 압축 포맷

 

모든 퍼즐을 맞추다. ‘LG V30’ : 성능은 프로급으로~ 사용은 아동급으로!

‘LG V30’만의 차별화된 특징 그리고 변화된 점들을 보면 딱 한 문장으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LG V30’에 음질은 물론 사진, 영상 촬영까지 전문가급의 성능을 녹여냈습니다. 점점 전문가 영역을 넘보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해야 할까요? 물론 이는 기존 스마트폰이 보여왔던 모습이긴 합니다.

하지만 ‘LG V30’는 조금 다릅니다. 사용성은 이전의 단점을 보강하면서 더욱 전문가급인 성능을 담아냈지만 이를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모르는 이들을 위해 전문가가 추천하는 ‘프리셋/그래피’ 등을 지원하거나 다양한 필터 등으로 해당 기능을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LG V30'의 전면부

‘쓸데없이 좋아진 기능’이 아니라 누구나 전문가급 기능을 ‘쓸데 있게 좋아진 기능’으로 가득 담아냈습니다. 이런 변화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후딱~ 제 블로그에도 ‘LG V30’ 리뷰를 작성해봐야겠습니다. 쓸 이야기가 참 많아졌으니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