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열린 ‘MWC 2013’는 ‘모바일의 새로운 지평’이라는 슬로건 아래 휴대폰 제조사, 통신 네트워크 기업 등이 모여 치열한 경쟁을 펼친 ‘모바일 올림픽’이었습니다. 외신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은 LG 스마트폰. 지금부터 제가 직접 다녀온 현장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려드리겠습니다.

‘옵티머스 4총사’에 해외 언론의 관심이 폭발한 이유는?

이번 ‘MWC 2013’에서 해외 언론들은 LG전자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는데요. 경쟁사들이 눈에 띌만한 제품들을 내놓지 않은 반면 우리에게는 든든한 ‘옵티머스 4 총사’가 있었던 덕분이었습니다.

지난 해 출시한 ‘옵티머스 G’, ‘넥서스 4’ 등 전략 제품이 전문가들과 소비자들로부터 호평받았을 뿐만 아니라 LG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의 ‘L시리즈’가 선전함에 따라 LG전자에 대한 해외 미디어의 관심은 초반부터 폭발적이었습니다.

MWC Main Entrance에서 맘껏 뽐내는 4총사들

▲ 2013년 LG 옵티머스 시리즈 – G, Vu, F, L

LG 부스에 방문한 해외 언론들은 ‘G시리즈’, ‘F시리즈’, ‘L시리즈’, ‘뷰(Vu:)시리즈’를 직접 만져보면서 ‘옵티머스 4총사’의 매력에 흠뻑 빠져 들었습니다. 곳곳에서 ‘Beautiful’, ‘Wonderful’, ‘Excellent’가 연신 들려왔습니다. 특히, LG전자가 선도하고 있는 분야인 LTE와 디스플레이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새롭게 선보인 LG의 독창적인 UX ‘VR 파노라마’, ‘듀얼레코딩’ 등에도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LTE 특허 Wall 앞에서 외신기자들에게 UX 소개

▲ LTE 특허 Wall 앞에서 외신기자들에게 UX 설명하는 모습

MWC 2013의 히어로 ‘옵티머스 G 시리즈’

특히, LG전자의 프리미엄 플래그십 라인업인 ‘옵티머스 G시리즈’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는데요. 이미 유명 인사가 된 ‘옵티머스 G’가 출시되지 않은 국가의 기자들은 출시 일정에 대해 몹시 궁금해 했습니다. 심지어 옵티머스 G를 구매하고 싶다고 본심을 밝히는 기자들도 있어 내심 뿌듯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MWC 2013’에서 가장 호평을 받은 ‘옵티머스 G Pro’를 리뷰해 보고 싶어하는 기자들이 줄을 설 정도였습니다. 씨넷(CNet)을 비롯한 유력 테크 미디어 담당자들이 자발적으로 제품 리뷰 기사를 쓰겠다고 요청을 해 오기도 했습니다.

MWC 기간 중 만난 수 많은 외신기자들의 명함

 ▲ MWC 기간 중 만난 수 많은 외신기자들의 명함

IT전문 미디어인 인가젯(Engadget)은 MWC 2013에 출품된 휴대전화 중 ‘옵티머스G Pro’를 ‘베스트 스마트폰’으로 선정했습니다. 인가젯은 모바일 디자인 연구소 이철배 상무와의 인터뷰에서 각 시리즈별 디자인 콘셉트와 핵심 디자인 요소에 대해 매우 궁금해 했습니다. 그 중에서 저는 옵티머스 G는 프리미엄 디자인을 지향하는 반면 옵티머스 G Pro는 하이-퍼포먼스 디자인을 지향한다는 말씀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세요.

엔가젯 인터뷰

▲ IT전문 미디어인 인가젯(Engadget) 인터뷰 영상 보러가기

그 밖에도 많은 IT 전문 매체와 안드로이드 커뮤니티 등에서 ‘옵티머스 G Pro’에 호평을 쏟아냈습니다.

 해외 언론에 비친 LG

이번 행사에서 미디어 대응을 담당했던 저는 평소에 접하지 못한 다양한 경험을 했습니다. 사실 제가 외신 기자들을 만난 건 작년 ‘옵티머스 G’ 런칭 이벤트 때였는데요, 당시 기자들과 초면이라 다소 서먹서먹했던 터라 LG 제품의 발전 방향, 개선 사항에 대한 의견만 받는데 그쳐 매우 아쉬웠었거든요. 올해 MWC에서는 저녁 식사를 하면서 LG 제품에 대한 충분한 소개와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아 무척 즐거웠습니다.

Tech Media 외신기자들과의 저녁식사

▲ Tech Media 외신기자들과의 저녁식사

Mobile 업계의 Opinion leader들과의 미팅 및 중식 2

▲ Mobile 업계의 Opinion leader와의 만남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타겟 미디어들과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유지하는 훌륭한 해외 PR 담당자가 되겠다고 다짐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습니다.

MWC2013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