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Mandalay Bay) 호텔에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인공지능(AI) 브랜드 ‘LG 씽큐(ThinQ)’를 적용한 스마트 가전과 LG 로봇 3종을 선보였습니다. LG전자는 1천여 명의 글로벌 기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LG의 인공지능 전략을 소개했는데요. 그 자리에서 ‘LG 올레드 TV’와 다양한 인공지능 가전, 그리고 로봇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사람이 중심인 AI, ‘LG 씽큐’의 등장

‘LG 씽큐’의 장점은 맞춤형 진화, 개방성, 폭넓은 접점으로 사용자의 습관과 환경에 따라 ‘스스로 진화’한다는 점입니다. 이는 모든 사람이 그리는 인공지능의 미래가 아닐까 하는데요. ‘더 나은 삶을 제공하는 진정한 인공지능 가전‘으로 진화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번 행사에서 LG전자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와 결합한 ‘구글 어시스턴트’를 소개했는데요. 이를 통해 기기의 제어뿐 아니라 음성을 통해 콘텐츠 검색 및 다양한 가전의 작동이 가능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가전 제품을 구입하면 제품 사용을 위해 제품 매뉴얼을 공부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인공지능이 결합된 가전은 스스로 학습하면서 사용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냉장고의 생필품이 떨어지면 냉장고가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쇼핑 추천을 하고 직접 주문까지 할 수 있는 것인데요. 머지않은 미래의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을 풍경이 아닐까 합니다.

한편, ‘LG 프레스 컨퍼런스’에서는 생활가전뿐만 아니라 자동차처럼 외부에서 사용하는 기기로 확장되는 ‘LG 씽큐’의 로드맵도 공개했습니다. 또한 ‘오픈 플랫폼’으로 인공지능 생태계를 확장하는 전략도 공개했는데요. 아무리 좋은 서비스도 많은 사람들이 사용해야 하고, 더군다나 인공지능이라면 더 많은 데이터를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을 때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 총책임자 ‘스콧 허프만’은 구글과 LG전자의 협력을 소개했는데요. ‘LG전자의 다양한 생활 가전의 경쟁력과 구글 어시스턴트의 만남이 고객들에게 그야말로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표했습니다.

완벽한 화질에 똑똑함을 더한 ‘LG TV’

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인공지능(AI)을 탑재한 2018년형 ‘LG 씽큐 TV’를 선보였습니다. 기존의 TV가 직관적인 UI로 더 편하고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면, ‘LG 씽큐 TV’는 이를 음성만으로도 제어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더욱 편리하고 다채로운 TV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데요. TV뿐만 아니라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IoT 기반 가전까지도 작동시킬 수 있다니 기대가 무척 큽니다.

이번 행사장에서는 LG가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는데요. ‘알파9’은 올레드 TV의 압도적인 성능 향상과 현실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하는 부품입니다.

‘A9’은 기존 제품 대비 노이즈를 절반으로 줄여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하며, 총 4단계 ‘노이즈 저감 프로세싱’으로 화면상에 보이는 미세한 잡티까지도 제거해 더욱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하는데요.  여기에 한층 정교해진 색상 보정 알고리즘으로 더욱 정확한 컬러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LG 신규 로봇 ‘클로이(CLOi)’ 3종 공개

마지막으로 ‘클로이’로 재편한 LG 신규 로봇을 만날 수 있었는데요. 이를 통해 LG전자가 그리는 로봇 기술의 미래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미 ‘청소 로봇’, ‘안내 로봇’ 등은 인천국제공항, 하남 스타필드 등 여러 곳에서 볼 수 있는데요. 이곳에서 쌓은 인공지능 데이터와 기술이 새로운 로봇 3종의 기틀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번에 공개한 신규 로봇은 ‘서빙 로봇(Serving robot)’, ‘포터 로봇(Porter robot)’, ‘쇼핑 카트 로봇(Shopping cart robot)’입니다.

‘서빙 로봇’은 슬라이딩 방식의 선반을 탑재해 호텔 등 여러 곳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고, ‘쇼핑 로봇’은 내가 찾는 제품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안내해 대형 슈퍼마켓 등에서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포터 로봇’은 짐을 운반할 뿐 아니라 체크인과 체크아웃도 할 수 있어 호텔 투숙객이 카운터를 방문할 필요 없이 로봇의 자동결제 시스템으로 비용을 지불하고 체크아웃할 수 있습니다.

일상 속 친근하게 다가온 로봇의 등장으로  앞으로 머지않은 미래에는 더욱 편리한 일상 생활을 누릴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