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 상상력을 불어넣는, 어메이징 디지털 사이니지

‘디지털 사이니지(Signage)’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디지털 사이니지는 사람들에게 영상과 소리로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기기로 우리 주위의 공간에 자리잡아 점점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LG전자는 다양한 디지털 사이니지를 준비해 우리 도시를 더욱 세련된 도시로 바꿔주고 있는데요. 지금부터 디지털 사이니지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디지털 사이니지가 뭐에요? 

 l 디지털 사이니지의 미래 (출처 : 마이너리티 리포트)

디지털 사이니지의 미래는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주인공 톰 크루즈가 거리를 지날 때 주변 사물이 대상자를 인식해 타켓팅된 광고를 벽에 뿌려주는 장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현재의 광고는 일방향이지만 미래에는 이렇게 쌍방향 광고가 노출되는 거죠. 현실과는 아직 거리가 있지만 이렇게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공공장소의 모든 디스플레이를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라고 합니다. 디지털 PR 보드라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아직도 지하철 역사와 같은 공공장소에 가면 포스터, 안내판, 간판 등 많은 광고물을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아날로그 광고판은 사람들이 많이 보는 공간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오래된 광고들이 붙어 있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삼성역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의 모습입니다.

 l 삼성역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

바로 이런 아날로그 광고판이 디지털 사이니지로 교체되면서 도시의 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버스 안에서, 엘리베이터 안에서, 강남역 거리를 거닐면서도 우리는 알게 모르게 디지털 사이니지를 만나고 있습니다.

한편으로 이런 의문이 드시겠죠? 광고가 무슨 도시를 변화시키냐고요~ 하지만 광고물 하나가 도시의 미적 기능을 강화하고 있고 이렇게 해서 유명해진 곳이 뉴욕 타임스퀘어 거리입니다. 수많은 광고판이 도시의 이미지를 만들 수 있음을 보여준 것입니다.

디지털 사이니지 어디에 들어가 있나요? 

3

한국의 첫 관문인 인천공항에는 세계 최대 올레드 사이니지 ‘올레드 모멘트(OLED Moment)’가 설치되어 있고, 기차역, 쇼핑몰, 플래그십 매장, 병원, 패스트푸드 등 많은 곳에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단순히 광고를 넘어서서 정보와 볼거리를 제공해 직관적인 메시지와 도시의 다양한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디지털 사이니지, TV와 뭐가 달라요? 

TV와는 다른 디지털 사이니지의 모습입니다.

디지털 사이니지와 일반적인 대형 TV와는 무엇이 다를까요? 자세히 알고보면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TV는 실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사용하지만 디지털 사이니지는 실외에서도 사용합니다. 무엇보다 신뢰성이 보장되어야 합니다. 지하철, 기차역, 공항 등 공공장소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안 되니까요. 구동시간도 TV와 달리 24시간 틀어놔야 하기 때문에 내구성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밝기도 TV는 350nit 이하가 보통이지만 야외에서 사용하는 사이니지는 300~2500nit까지 공간에 따라 다양합니다. TV와 비슷한 구조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신뢰성, 내구성, 밝기까지 모두 충족해야 하기 때문에 디지털 사이니지에는 남다른 기술력이 필요합니다.

올레드, 울트라HD, 비디오월 등 제품의 사이즈와 용도 비교

사이니지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일반적인 TV 사이즈도 있지만 투명 디스플레이도 있고 스트레치 형태의 86인치 화면, 세로 화면 등 다양한 형태의 사이니지로 공간의 한계를 두지 않습니다. 다양한 사이즈의 디지털 사이니지는 도시 경관을 바꾸고 있고 다양한 형태의 광고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디지털 사이니지의 재미있는 활용법 

2015년 한 지하철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의 샴푸 광고입니다. 지하철이 들어오면 화면 속 여성의 머리카락이 날리면서 진짜 바람이 부는 듯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정지된 광고가 아닌 유니크한 광고로 소비자의 호기심과 재미, 더 나아가 광고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사례입니다.

에르메스 매장 내 스카프 전시 관련 사진으로, 디지털 사이니지 속에 여성이 바람을 불면 스카프가 날리면서 입체적인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2010년 에르메스 매장에서 스카프를 전시한 사례입니다. 디지털 사이니지 속의 여성이 후~하고 불면 스카프가 날리면서 입체적인 효과를 보여줍니다. 보통 쇼윈도의 경우는 정적인 전시가 많은데요, 에르메스는 디지털 사이니지로 새로운 볼거리를 제시해 사람들의 시선을 잡는 데 성공했습니다.

LG전자 디지털 사이니지 신제품  

디지털 사이니지는 이번에 2개의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그 하나는 양쪽에 스크린을 가진 양면 스크린 사이니지이고 다른 하나는 울트라 스트레치로 58:9 화면을 볼 수 있는 사이니지입니다.

LG전자 디지털 사이니지는 양쪽에 스크린을 가진 ‘양면 올레드 사이니지’와 58:9 화면비율의 ‘울트라 스트레치(모델명: 86BH5C) 사이니지’를 선보였습니다.

양면 스크린 사이니지는 7.94mm 두께이지만 양면으로 화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양면 올레드 사이니지는 7.94mm 두께지만 양면으로 화면을 보여줍니다. 양쪽으로 화면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설치도 다양하게 할 수 있습니다. 천장, 벽면, 스탠드형으로 설치를 할 수 있어 오픈된 공간에 적합한 디지털 사이니지입니다.

다양한 사이즈의 디스플레이를 가진 디지털 사이니지는 도시 경관을 바꾸고 있고 다양한 형태의 광고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울트라 스트레치 사이니지’는 58:9의 기다란 화면으로 가로와 세로가 각각 2,148mm, 335mm로 세로 방향으로 길게 혹은 가로 방향으로 넓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내부화면에 가로 세로 4분할 모드(Picture By Picture) 기능을 지원해 각각 영상이나 사진을 올릴 수 있어 멀티 화면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공항이나 기차역의 안내판, 매장의 디지털 광고판 등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사이니지가 바꿔 줄 미래 도시의 모습 기대되죠? 디지털 사이니지는 더욱 역동적인 도시의 모습으로 바꿔줄 것이고 영화에서 보았던 새로운 미래 모습을 그려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