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캠핑을 망설이는 당신을 위한 작은 뽐뿌 글

혹한의 겨울은 가고 따뜻한 햇살이 쏟아지는 봄이 오고 있습니다. 겨우내 움츠리다 못해 쪼그라들 것 같은 몸에 기지개를 켜고 산으로 들로 봄기운을 만끽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오토캠핑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말 캠핑이 매력적일까?’하는 의문을 가진 분들도 많습니다.

밖에 나가면 고생, 왜 힘들게 캠핑을 가나요?

제가 캠핑을 시작하면서 가장 많이 받은 질문 중 하나가 왜 굳이 돈 들이고 힘들여 밖에서 고생을 하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온갖 우아한 단어로 설명하려 해도 이미 캠핑이 힘들다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 하는 사람에게 제 답변 자체가 무의미 하더군요. 결론은 귀찮다는 것이죠.

사실 캠핑은 상당히 귀찮은 일입니다. 짐 정리, 텐트와 타프설치 등 귀찮고 힘든 일도 많습니다. 최근에는 캠핑장 시설이 많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열악한 환경의 캠핑장도 많습니다. 이런 짜증을 모두 감내할 만큼 캠핑이 가치가 있는지는 자신이 판단해야 할 몫이죠. 편안하고 안락한 여행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어찌 보면 캠핑은 맞지 않는 레포츠입니다.

저희 가족이 캠핑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단순합니다. 아이가 생기면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취미를 찾기 시작했고, 아이와 함께 멋진 추억을 만들기에 캠핑이 적합했기 때문이죠. 무엇보다 제게는 캠핑 자체가 상당히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캠핑은 가족의 동의가 최우선 

캠핑을 시작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가족의 동의였습니다. 그래봐야 아내와 저의 결정이지만 혼자 저질러 놓고 무작정 강요하고 싶은 생각은 없었으니까요. 바쁜 일상 속에서 캠핑을 얼마나 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장비를 들이는 것도 쉽지 않은 선택이었습니다.

다행히 아내도 쉽게 승낙을 했지만, 겨울철에는 하지 않는다는 단서가 붙었습니다. 아내도 점점 커가는 아들녀석에게 뭔가 의미 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터라 마지못해 승낙해 주었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혹한기 훈련 같은 동계캠핑을 할 생각은 없었으니 흔쾌히 동의하고 바로 캠핑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캠핑 장비 사려면 돈 많이 드는 거 아니에요?

캠핑 인구 100만. 캠핑 붐이 일면서 유명 브랜드의 캠핑 장비는 무척 고가입니다. 캠핑의 ‘캠’자만 들어가면 기본적으로 고가의 가격대가 형성됩니다. 기본적인 것들을 제외하고도 있으면 편하고 없으면 아쉬운 것들이 계속 눈에 밟혀서 지름신이 떠날 줄을 모르죠.

처음 캠핑을 시작하면 커뮤니티에 가입하고 관련 블로거들의 리뷰를 보면서 장비의 꿈을 모락모락 키워가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장비 선택은 다른 사람의 리뷰를 보면서 따라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추구하는 캠핑 스타일과 예산에 맞춰 필요한 것들을 하나씩 장만하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저와 아내는 작은 돔텐트에 테이블도 없이 돗자리 하나만 깔고 캠핑을 시작했습니다. 물론 고가의 장비로 무장한 주위 캠퍼들에게 주눅들기도 했지만, 장비를 쌓아 둘 공간도 없는데 무턱대고 장비를 들일 수는 없었으니까요. 물론 지금은 장비가 많아지긴 했지만 장비가 캠핑의 즐거움을 배가시켜 준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캠핑을 다닐수록 필요한 장비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오고, 필요한 것을 하나씩 장만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곧 예산이라는 벽에 부딪쳤습니다. 뻔한 월급쟁이가 원하는 장비를 모두 구입하기는 어려웠기 때문이죠. 무턱대고 카드를 긁어 장만하기도 부담스럽구요.

오랜시간 고민하고 꼭 필요한 것은 중저가 브랜드 제품을 구입하고, 일부는 캠핑 커뮤니티의 공동 구매와 상시 할인 판매를 통해 장만했습니다. 예산이 다소 초과하기도 했지만, 예산 범위 내에서 필요한 장비가 갖춰지더군요. 캠핑 붐에 휩쓸리기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합리적인 방법으로 캠핑을 즐긴다면 캠핑 장비 마련도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폼나게 캠핑 한 번 떠나 볼까?

기본 장비들이 갖춰지자 마음이 바빠지기 시작했습니다. 벌써 유명한 캠핑장은 예약이 꽉 차있는 상태고 어디가 좋을지 몰라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그래도 떠나야 한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쳐가며 캠핑장을 폭풍 검색하고 편의시설과 평이 좋아 보이는 캠핑장을 예약했습니다.

짐이 많아지자 SUV인 제 차에도 짐을 넣기가 버거워집니다. 하나하나 차곡차곡 일명 테트리스라 불리는 짐 쌓기에 온 열정을 쏟아 부어 간신히 짐을 구겨넣을 수 있었습니다. 힘 좋은 디젤이지만 평소 아내와 나 그리고 네 살박이 아들만 타고 다니던 차가 힘겨워하며 달리기 시작합니다. 이제 곧 상상만 하던 힐링이 펼쳐질 것을 생각하면 기분이 날아갈 것 같습니다.

텐트 그까짓 것 혼자서도 충분해?

캠핑장에 도착해 짐을 쏟아내고 나니 막막함이 몰려옵니다. 텐트는 일부러 던지면 펴지는 자동 텐트를 선택한 덕분에 10여 분 씨름한 끝에 어느정도 자리를 잡을 수 있었지만, 생전 처음보는 타프는 어찌할지 몰라 스킨만 펴 놓은 채 30분간 씨름했습니다.

땀을 비오듯 흘리며 고민하는 저에게 아내가 ‘도와줄까’ 라고 했지만 남자라는 자존심이 뭔지 혼자서 할 수 있다며 큰소리를 탕탕 쳤습니다. 하지만 이내 아내에게 SOS를 치고 함께 1박 2일을 보낼 우리의 보금자리를 만들어 나갑니다.

캠핑은 기본적으로 가족과 함께 하는 레포츠인 만큼 텐트 설치부터 가구 배치 등등 가족과 함께 하는게 시간도 절약되고 그 자체가 좋은 경험과 추억이 됩니다. 보통 텐트는 성인 남자 혼자서도 충분하지만 숙련되면 설치와 철수 시간이 점점 줄어듭니다. 처음에는 힘들지만 함께 하다보면 서로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재미도 공유할 수 있습니다.

당신에게는 힐링을, 가족에게는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색다른 나를 만나는 시간

사실 캠핑장은 심심하기 짝이 없는 곳입니다. TV도 PC도 없이 텐트하나 달랑 차에 싣고 달려온 곳이 캠핑장이니까요. 무료한 이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캠핑의 핵심입니다.

평소 아이들과 하지 못했던 이야기도 나눌 수 있고, 각자 시간을 가지면서 조금은 여유를 부릴 수도 있습니다. 평소 집에서는 하지 않던 아빠의 요리 솜씨를 뽐내거나 작은 모닥불을 피워 놓고 우리만의 근사한 영화관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쫓기듯 이것저것 하려하면 캠핑 자체의 의미가 없어집니다. 캠핑의 묘미는 시간을 잊게 만드는 바로 그것이기 때문이죠. 그런 매력이 일상에 지치고 피곤한 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캠핑장으로 불러 들이는 것이니까요. 시간을 확인 할 필요도 없고, 배고프면 밥 먹고, 더우면 계곡에 몸 담그고 심심하면 아이들과 보드게임을 즐기면서 그렇게 하루를 보내는 바로 그곳이 캠핑장입니다.

처음에는 저도 모든 것을 다 갖추고 캠핑을 떠나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캠핑을 떠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습니다. 주위의 캠퍼들의 장비에 주눅이 들까 봐 더욱 그랬구요. 하지만 장비가 캠핑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물론 필요한 기본 장비들이 있지만, 없으면 없는 대로 그 자체를 즐기면 되니까요. 캠핑 자체가 주는 즐거움은 누군가 알려 준다고 되는게 아니라 직접 부딪쳐 느껴야 합니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다면 과감히 포기해야 하겠지만, 가족과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즐거움과 행복을 안겨 줍니다. 캠핑은 편하지 않습니다. 편하게 여행 하려면 시설 좋은 숙박시설을 찾아 다녀야겠죠. 즐거움에 대한 정답도 없습니다. 가족과 함께 캠핑을 떠나 보세요. 나도 모르는 야생의 기운을 가진 ‘나’를 발견하게 될 지 모릅니다.

드자이너김군 아바타BLOGer 벳지

드자이너 김군님은 김군의 생각하는 놀이터 (http://blue2310.tistory.com)라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으며, 스스로를 "세상 모두를 알고 싶은 욕심쟁이"로 표현한다. 현재 웹디자이너로서 IT,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활용법 등에 대한 저술과 강연 활동도 함께 하고 있다. 자신의 재능과 정보를 나누며 더 큰 세상을 만들어 가는 드자이너 김군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45707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