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적인 남자 VS 개방적인 여자의 결말은?

요즘 SBS에서 수목드라마로 방영 중인 ‘내 연애의 모든 것’을 보시나요? 보수당에 속하는 남주인공(신하균)과 진보당에 속하는 여주인공(이민정)의 이야기인데요. 처음엔 정치 이야기인가? 했는데, 달달한 연애 이야기더라구요.

의외로 정치와 연애의 공통점이 많기도 하네요. 정치공작 VS 연애공작. 그 혹은 그녀와의 역학관계 승자가 되기 위한 끊임없는 주도권 싸움.

버섯, 넌 남자친구보다 네가 연애에 있어선 주도권을 갖고 있지 않아?”

그렇지!”

주위 지인들이 연애 관계에 있어 누가 더 주도권을 가지고 있느냐 물으면, 어김없이 ‘나!’ 라고 대답하는 반면…

사실, 난 너한테 꼼짝 못하잖아. 완전히 네가 주도권을 가지고 있어서…”

아니야. 무슨 소리야. 오빠가 주도권을 가지고 있지. 오빠 말에 난 껌뻑 죽는걸. 오빠! 내 마음 알지?” ^^

남자친구와 단둘이 있을 땐, 설령 그것이 거짓말이라는 게 티가 팍팍 나더라도 남자친구에게 오빠가 주도권을 가지고 있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줍니다.

 

혈액형별 궁합이나 성격을 그리 중요하게 따지지는 않지만, TV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을 보다가 조금은 소심하고 조금은 보수적인 A형 남자와 조금은(어쩌면 더 많이) 고집이 세고, 조금은(어쩌면 더 많이) 개방적인 B형 여자 커플에 대한 이야기가 생각나 풀어볼까 합니다.

[버섯공주의 연애수업] ④ 보수적인 남자 VS 개방적인 여자, 성향이 상반된 연인 그 끝은?

상반된 연인의 그 끝은?

조금은 어색하고 조금은 서먹서먹한 사이, 시간이 지나 조금씩 이런 저런 말을 주고 받다 보면 누군가가 이런 질문을 던집니다.

혹시, O형이세요?”

아니야. 혹시 A형?”

굳이 상대방의 혈액형이 궁금하지 않음에도 어느 정도 가까워지면 자연스레 서로의 혈액형을 묻게 되더군요. 그리고 신기하게도 지레 짐작하여 툭툭 던지는 혈액형이 딱 맞아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점을 보면 혈액형 별 성격도 아주 무시할 수 있는 것만은 아닌 것 같기도 하고요.

세상에는 다양한 혈액형 조합의 커플들이 있지만, B형 여자와 A형 남자 커플의 에피소드를 들을 때면 언제나 웃음이 빵빵 터집니다. 톡톡 튀는 생각과 자기만의 색깔이 강한 B형 여자, 진중한 편인 A형 남자인 그에게는 없는 발랄함과 자기 생각을 서슴없이 이야기 하는 여자의 모습에 매력을 느껴 어렵게 고백해 연인 사이가 된 커플이 있습니다. 티격태격 소소한 일로 싸움이 잦더군요.

보수적인 남자 VS 개방적인 여자, 그 끝은?

제3자가 봤을 땐, 여자건 남자건 뒤로 한 발짝 물러서면 싸울 일이 전혀 없을 것 같은 소소한 일이지만 당사자 입장에선 결코 쉽지 않죠. 당당하게 자신의 매력을 스타일로 어필할 줄 아는 개방적인 여자. 그 매력에 빠진 남자이건만, 막상 연인 사이가 되고 나니 주위의 시선이 신경쓰이는 보수적인 남자.

짧아도 너무 짧아!

자기야. 있잖아. 내 회사 동료 만나는 자리에선 치마 짧은 건 좀…”
미니스커트가 왜? 예쁘잖아. 안 예뻐? 언제는 짧은 치마가 잘 어울린다더니.”
아니. 그런 말이 아니잖아. 내 말은…”

남자의 직장 동료들과 함께 하는 술자리에서 여자친구가 입고 온 짧은 치마가 신경쓰이는 남자. 그 이후에도 몇 번 마찰이 있었지만 좀처럼 타협이 되지 않아 서로 마음 고생이 심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개방적이거나 보수적이라면 이런 부분에서 싸울 일이 없을텐데 말이죠. 서로의 성향이 상반되는데다, 그런 상반된 부분에서 어느 한 사람이 쉽게 양보하는 편도 아닌지라 더 애를 먹었습니다.

왜 저러는지 모르겠어.”
설마 꽃 들고 가는 저 남자 보고 하는 말이야?”
어. 너무 보기 그렇지 않아? 남자가 꽃 들고 저게 뭐하는 짓이람.”
여자친구 주려고 그러나 보지.”
아니, 그럼 좀 가리고 가던지… 가끔 출근할 때 음식물쓰레기 들고 가는 남자도 보이던데…”
왜? 그것도 한심해 보여?”
어후. 남자가 정장 입고… 쪽팔리게…”
나랑 결혼하고 나서도 음식물 쓰레기는 안버리겠다?”

저러다 곧 헤어지겠다-
위험한 커플이야-
여자가 너무 세!
남자가 너무 속 좁은 건 아니고?

 

보수적인 남자와 개방적인 여자, 여러가지 말이 오가던 이 커플은 ‘곧 헤어지겠다’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올해 3월, 결혼했습니다. 결혼한 이후에도 종종 이 커플의 이야기를 듣곤 하는데, 여기저기 빵빵 웃음이 터집니다. 막상 당사자인 A형 남자는 말없이 술만 들이키고 있지만 말이죠.

이해’까진 바라지 않아. ‘인정’까지만이라도! ‘인정’도 힘들다면…

 

남자가 여자 가방 들어주는 건 한심한 일이라던 그는, 아내와 함께 장을 보고 무거운 장바구니를 들어주며, 남자가 꽃 들고 저게 뭐람- 하던 남자는 결혼식장 수많은 하객 앞에서 꽃을 들고 여자를 위해 세레나데를 불러 주었습니다. 아침마다 출근 전, 음식물쓰레기를 내려 놓기도 하고 말이죠.

결혼식장에서도 그랬지만, 소심하고 보수적이던 이전의 모습과는 변화된 행동에 모두가 깜짝 놀랐습니다. 사실 오랫동안 쌓아온 사고방식이나 소통방식을 바꾸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직설적으로 솔직하게 표현하는데 능숙한 여자, 반면 직설화법엔 어설픈 남자.

자기야. 이것 좀 저기로 옮겨.”
자기야. ‘옮겨’라고 이야기하면 나한테 지시하는 것 같잖아. ‘옮겨 줄래?’ 라던지…”
응. 옮겨 줄래?”
아… ” (뭐라 말할 타이밍 놓침)

성향이 상반된 이 커플이 결혼을 하고 나니 주위 연애 상담 문의가 쇄도하더군요.

성향이 비슷한 사람끼리 만나도 다툼이 있습니다. 성향이 상반된 경우라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기 힘들어 더욱 다툼이 잦아질 수 밖에 없죠. 상대방을 ‘이해’하기 힘들다면 있는 그대로 다름을 ‘인정’하고 넘어가야 하는데 인정하는 것 자체도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가 터득한 편법이 바로 ‘한 쪽으로 듣고 한 쪽으로 흘리기’입니다. 상대방에게 “내 말 듣고 있는거야?”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상대방의 말을 무시하라는 게 아니라, 인정하기 힘들다면 적당히 흘려 들으라는 거죠.

상대성을 인정하는 연인

인정도 힘든 때가 있다면 그의 편법처럼 가끔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주는 센스를 발휘해도 좋을 듯합니다. 상대방의 말에 순간 순간, 맞받아치며 핑퐁처럼 말을 이어가기보다는 말이죠. 이 커플을 아는 친구들 사이에선 인사치레처럼 이런 말을 합니다.

‘그 커플도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너네 커플이 안되겠어?’

그만큼 성향이 정반대라 위태로워 보였던 커플이지만 누구보다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너네 커플도 힘내라!’는 응원이랍니다.

성향이 상반된 연인 사이, 남자건 여자건 승자를 찾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 관계를 지속시킬 수 있느냐, 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닐까요?

 

버섯공주 아바타BLOGer 벳지

'버섯공주세계정복' 타이틀의 블로그를 운영하며 세계정복을 목표로 부지런히 달리고 있습니다. 세계정복은 달리 있는 게 아니라 지금 현재의 제 위치에서 최선을 다 하는 것이 곧 제가 속한 세계를 정복하는 일이라는 꿈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IT와 연애에 관심이 많으며 7년째 연애중인 남자친구와의 에피소드를 엮어 '지금은 연애중'(2011) 책을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52871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