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기획자가 밝히는 'LG G 플렉스'의 자신감

LG 스마트폰에 대해 물으면 아직 도전해야 할 큰 과제라고 말할 것 같다.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올해 드디어 글로벌 탑 플레이어들과 경쟁할 만한 수준이 되었으니 말이다. 그런 LG전자가 치열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

‘LG G플렉스’는 그래서 탄생한 필연적인 스마트폰 일지도 모르겠다. 휘어져 있는 모습 뿐만 아니라 실제 휘어지기도 하는 최초의 리얼 커브드 스마트폰, 이 제품을 직접 기획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어루만진 ‘상품 기획자’는 어떤 이야기를 할까? 그들은 자신이 기획한 제품에 대해 얼마나 만족할까?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 진승환 차장, 서지영 과장에게 직접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가졌고 지금부터 그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 ‘LG G 플렉스’ 상품기획자 인터뷰 – 진승환 차장, 서지영 과장

G 플렉스 상품기획자

‘LG G플렉스’라는 새로운 제품을 기획한 분들이라고 해서 뭔가 특별하거나 독특한 분들일 것이라 예상했지만, 마주한 분들은 편안한 인상과 다정한 말투가 어색할 정도로 평범해 보였다. 인터뷰 내내 수줍은 듯 조곤조곤 말을 이어갔지만, 제품에 대해 얘기할 때 만큼은 자신있게 힘주어 말했다.

Q1. ‘LG G플렉스’는 Flexible한 기기의 시조 할아버지가 될 수 있을까?
상상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Flexible 기기들이 비록 콘셉트 수준이지만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그런 아이디어 넘치는 기기들에 비해 ‘LG G 플렉스’는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의 Flexible 기기는 아니다. 그럼에도 시간이 흘러 다양한 Flexible 기기들이 보편화 되었을 때  Flexible 기기의 ‘시조 할아버지’ 대우를 받을 수 있을까?

Answer LG G플렉스는 최초 리얼 커브드 스마트폰이다. 현존 최고의 기술을 집약하여 만들어 낸 최고의 제품이니만큼 훗날 Flexible 기기의 시조 할아버지라는 말을 들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아니 충분하다.

G Flex 상품기획자

LG G Flex 상품기획자 진승환 차장 (좌), 서지영 과장 (우)

Q2. 휘어지는 스마트폰을 출시하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점은?
최초라는 수식어가 달린 제품, 특히 기존 방식과 전혀 다른 제품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설득과 이해가 필요하다. 4:3 화면비가 특징인 ‘옵티머스 뷰’를 처음 출시할 때 그랬듯 사용자의 익숙함을 이겨내야 한다. 특히 안정적인 제품을 원하는 회사를 설득해야 하는 작업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Answer 처음 시작할 때는 너무 어려웠다. Flat한 스마트폰으로 자웅을 겨루던 시기였고, 그런 시기에 폼팩터에 변화를 주어 커브드 스마트폰을 만들려면 뛰어난 가치를 찾아야만 했다. 커브드 스마트폰에 대해 얼굴 인식, 뇌파 측정 등의 인지적 조사를 해보니 평평한 스마트폰으로 볼 때보다 만족도가 2배나 높게 나타났다. 뜻밖의 결과였고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LG G플렉스’는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이 결과물을 내놓기 위해 참 많은 형태의 폰을 만들어 보았고, 지금의 모습으로 결정하는 사전 기획만 1년이 넘게 걸렸다. 전체 개발 기간만 약 2년이 넘게 걸렸으니 일반 스마트폰보다 약 2배나 더 많은 시간이 걸린 셈이다.

LG G Flex

Q3. 출시 무렵에 경쟁사가 먼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 제품을 내놓은 상태였다. 두려움은 없었나? 

Answer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 제품을 사용할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LG G 플렉스’ 출시할 때 단순히 기술 과시용이나 세계 최초 타이틀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두지 않았다.

‘LG G 플렉스’를 통해 좀 더 다양한 소비자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시간 공들여 준비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만 탑재한 것이 아니라 진정한 커브드 스마트폰을 실현하기 위해 휘어진 배터리를 탑재했고,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구현하고자 노력했다.

Q4. 출시한 G플렉스에 어느 정도 만족하나? 

Answer 개인적인 기준으로 보면 100점 이상의 제품이 나왔다. ‘셀프 힐링’은 처음에는 없었던 기능이다. 단지 스크래치를 방지할 수 있는 기능을 찾자는 정도의 고민만 하고 있었는데 R&D 부서에서 노력을 기울여 ‘셀프 힐링’이라는 혁신적인 대안을 찾아내 적용할 수 있었다.

미래 기술인 완벽한 Flexible 스마트폰을 구현하려면 사실 스마트폰 안에 들어가는 칩셋부터 부품 하나하나가 Flexible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Flexible 디스플레이 외에는 현재 시장의 기술은 완벽한 Flexible로 탄생하기에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기술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LG는 LG디스플레이의 Flexible 디스플레이 양산 기술 및 LG 화학의 세계 최초 곡면 배터리 제조 기술로 가장 먼저 스마트폰의 안과 밖이 모두 휜 진정한 곡면 스마트폰인 ‘LG G 플렉스’를 출시할 수 있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인해 초기 콘셉트보다 더 나은 제품이 나왔고 그래서 100% 이상 만족하고 있다. ‘LG G플렉스’의 완성도를 위해 밤낮으로 노력해 준 R&D 개발팀들에게 너무나 감사하다.

Q5. 우리는 팔기 위해 만들었다!’ 그럼 몇 대나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나?
‘LG G플렉스’ 출시 전 보도자료로 공개되었을 때 스크래치 방지, 안정성 등 여러 가지로 보완이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을 말한 적이 있다. 그런데, 출시된 제품을 보니 대부분 적용되어 있어서 깜짝 놀랐다. 제품 발표회에서 ‘우리는 팔기 위해 만들었다’라는 말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Answer  출시 전, 커뮤니티 등에서 스크래치, 안정성, 커버 등에 대한 의구심 가득한 글들을 보면서 하루 빨리 출시를 하고 싶었다. 회자되는 대부분이 준비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판매량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제품에 대해 만족하는 만큼의 판매량은 올릴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진승환차장

Q6. 6인치의 패블릿 형태로 출시한 이유는?

‘LG G플렉스’는 스마트폰 중에서 상당힌 큰 편에 속하는 6인치로 출시되었다. 이렇게 크면 휴대하기가 어렵고 여성들의 경우 한 손에 잡히지 않을 수 있다. 영상 등을 보기 좋은 스마트폰을 만들려고 한 것 같고 크기 부분에 대한 결정도 쉽지 않았을 것 같다. 

Answer 스마트폰은 디스플레이 크기에서 해당 스마트폰의 소구 대상이 정해진다. ‘LG G플렉스’는 새로운 제품군이고 곡면이 주는 시각적인 효과가 크기 때문에 그것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화면 크기를 결정했다. 크기가 작을 경우에는 시각적으로 몰입감이 떨어질 수 있다. 여러 가지 테스트폰을 만들어서 실험을 했는데 이 크기를 보여주었을 때 많은 분들이 ‘와우~’하는 탄성을 질렀다.

동영상을 한번 플레이 해 보시라. 그럼 ‘LG G플렉스’의 진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화면이 시원하고 라운드 화면이 주는 몰입감, 만족감이 상당하다는 것을 자신한다.

G Flex

Q7. ‘LG G플렉스’의 인터페이스에서 고민한 것은 무엇이 있나?
‘LG G 플렉스’가 Curved 형태이기 때문에 만족감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어떤 면에서 만족감을 주는지, 그런 것을 만들어 내기 위해 고민한 부분은 무엇이 있나?

Answer Curved 형태이기 때문에 전화 통화를 할 때 귀와 입에 폰이 밀착되어 작게 말해도 내 말이 상대에게 또렷이 전달되고 상대의 말 소리도 잘 들린다. 웹페이지를 스크롤 해 보시라. 손가락이 라운딩 되기 때문에 매우 자연스럽고 손에 화면이 달라붙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손으로 잡고 터치를 할 때 손바닥이 휴대폰에 닿아서 오동작을 일으키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LG G 플렉스’는 오목하게 패여 있기 때문에 평평한 폰에 비해 오동작이 매우 적다. 또, 문자 등을 보낼 때 타이핑 오류가 상당히 줄어 편리하다.

요즘 대부분 평면TV이다 보니 옛날 TV가 볼록하다는 것을 알게 됐듯이 ‘LG G 플렉스’를 쓰다보면 다른 스마트폰들이 볼록하게 느껴질 것이다.*^^*

LG G Flex

Q8. 휘어진 폰이 아닌 원하는 방향으로 휠 수 있는 폰은 언제쯤 나올까?
혹자는 휘어져 있는 스마트폰보다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휠 수 있는 것이 진정한 Flexible 폰이 아니냐는 말을 한다. 기술적으로 어려운 것인가?

Answer 그런 고민을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정말이지 이런 저런 말이 나오는 대부분에 대해 고민을 했던 것 같다. 다음 번에 출시할 때는 그런 폰으로 내놓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하려면 여러가지 기술적인 부분들이 선결되야 한다. 배터리가 그렇고 휴대폰에 들어가는 보드가 그렇다.

Q9. ‘LG G 플렉스(G Flex)’ 라는 브랜드를 사용하게 된 이유는?
‘LG G 플렉스’.. 이름이 너무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도 어르신들이 부르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 많이 팔기 위해서는 의미를 내포하면서도 부르기 편해야 하는 것 아닐까?

Answer 제품 네이밍을 정할 때는 장기적인 글로벌 관점에서 전략적으로 의사결정을 한다. 스마트 디바이스가 Flexible로 변화하는 미래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했다. 또, Flexible 시장으로 터닝 포인트를 하는 ‘Curved’라는 새로운 폼펙터를 가진 첫번째 제품이라는 점을 고려하여 ‘LG G 플렉스’로 결정했다.

LG G Flex 상품기획자

Q10. 스마트폰 상품 기획자로 산다는 것은?
2년 넘게 준비한 제품이 출시되었고 스스로 만족스럽게 제품이 나왔으니 어느 정도는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시간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늘 인터뷰 후에 퇴근?

Answer  상품기획자에게 ‘여유’란 쉽지 않은 말이다. 제품이 출시되면, 그것으로 상품기획자의 업무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 출시된 제품에 대한 시장과 소비자의 반응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도출해 차기 제품을 구상할 때 참고한다.

우리가 쉬는 동안 경쟁자는 또 다른 새로운 제품을 구상한다. 이런 숨 돌릴 틈 없는 생활을 하지만 ‘LG G 플렉스’와 같이 만족스러운 제품이 나왔을 때 더 없는 기쁨을 느낀다.

인터뷰를 마치며…

‘LG G 플렉스’라는 새로운 콘셉트의 스마트폰을 기획한 분들과의 대화는 이렇게 끝이 났다. 차분게 말하면서도 자신이 만든 제품에 대해서 만큼은 100%를 넘는 자신감을 보여주었다. 인터뷰를 마치고 다시 회사로 돌아가야 한다는 말이 상품기획자의 고단한 삶을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지만 최초•최고를 만들어 간다는 자부심이 그들의 몸과 머리를 이끄는 듯하다.

‘고객이 실제로 원하는 제품을 만들었다’, ‘경쟁 제품이 있어서 우리가 빛이 난다’ 등의 말은 그들이 만들어가는 스마트폰에 대한 자신감을 넘어 시장을 리드해 가겠다는 포부를 가감 없이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조금은 무모하더라도, 꿈을 꾸고 그것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는 ‘상품기획자’의 모습이 아름다웠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