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2로 본 한중일 TV삼국지

수 많은 사람들의 무료함을 달래주며 집안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 가전제품인 TV는 그 이름만으로 상당히 상징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집안의 모든 가전을 컨트롤할 워크스테이션이 될것으로 예상되는 이 가전제품에 제조사들 역시 기술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매년 가을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가전박람회 IFA에서는 다양한 가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이번에 제가 LG전자 커뮤니케이션 파트너인 더 블로거(The BLOGer)자격으로 IFA2012를 통해 본 한,중,일  3국의 TV제품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IFA2012 현장

우선 한국의 대표주자인 LG와 삼성의 제품을 만나볼 텐데요. LG와 삼성은 각각 올레드 TV를 부스 전면에 내세워 화려한 행사장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IFA2012 현장

LG가 먼저 선보인 올레드 TV는 ‘WRGB’ 방식의 OLED 기술을 적용해 밝고 선명한 화면에 3D기능까지 구현한 TV로 IFA 2012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얼마나 선명한지 TV를 뚫고 들어갈 정도로 쳐다보는 재미있는 광경이 연출되었습니다.

특히 LG의 올레드TV는 양산이 쉽고, 스마트폰보다도 얇은 4mm대 두께와 10kg 가량의 가벼운 무게로 OLED TV 시장에서 한발 앞서가고 있습니다.

IFA2012 현장

기존 풀HD TV를 4대 합쳐놓은 세계최대 사이즈의 대화면 고화질 TV인 UD(Ultra Definition·초고해상도) TV도 전시되었습니다. 최대 크기, 최고 해상도뿐만 아니라 2개의 스테레오 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를 탑재, 환상적인 3D 입체음향을 들려주는 TV입니다.

84인치 UD 3D TV 사진

또한 한·중·일 3국 중에서 3D 기능을 가장 강조한 LG는 부스 전면에 거대한 3D영상관을 설치하여 입구부터 시선을 확 사로잡았습니다. FPR방식을 사용해 가볍고 저렴한 3D 안경을 사용할 수 있는 LG 3D TV인데요. LG 부스에서는 누구나 편리하게 3D안경을 사용하고 반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거대한 3D 화면 앞에서 많은 관람객들의 탄성이 이어졌고, 가장 많은 시간 발걸음을 멈추게 했던 IFA2012의 명소 중 하나였습니다.

각국 제조사에서 내놓은  TV의 3D 기능을 사용해 보니 역시 가장 리얼하면서 편안한 3D 화면을 제공하는 것은 LG의  3D TV였습니다.

IFA2012 현장

삼성에서도 방식은 다르지만 올래드 TV를 선보였습니다. 삼성의 RGB방식의 올래드 TV도 화질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다만 그 두께에서 보여주는 슬림함은  LG의 올레드TV를 따라잡지 못했습니다. 삼성의 올래드 TV는 하나의 TV에서 두 사람이 동시에 서로 다른 두 채널을 시청할 수 있고 이어폰이 달린 3D 안경을 착용해 각각 스테레오 사운드 청취가 가능한 ‘스마트 듀얼 뷰’ 기능이 새로 들어갔습니다.

LG가  84인치 UD TV를 선보인 반면 삼성은 아직 UD TV를 발표하지 않았고 이번 IFA2012에서는 75인치 LED TV를 선보였습니다.

삼성은 일단 OLED TV와 UD TV중에서 올래드 TV쪽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먼저 올래드 TV를 출시한 LG의 강력한 경쟁자라 할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워낙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누가 먼저 양산하고 대중화시키느냐가 관건일 것으로 보입니다.

IFA2012 현장

일본의 대표 가전 및 모바일 제조사인 소니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한때 TV 시장에서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던 소니가 작년까지 잠시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는데요. 이번 IFA2012에서 4K TV를 선보이면서 고해상도 하이엔드 TV와 3D TV 시장에 부활을 알리고 있습니다. 워낙 TV쪽에서 강세를 보였던 소니였고 음향기술 또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화질과 음질이 상당한 수준이었습니다. 소니의 4K TV는 LG의 UD TV와 경쟁 구도를 형성 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니는 이번 IFA 2012에서 기존 HD컨텐츠를 UD급으로 변환하는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UD TV가 필요로 하는 고퀄리티 컨텐츠 문제를 해결한다면 UD TV 보급에 걸림돌이 하나 더 해결되는 셈이므로 다른 제조사가 UD TV 시장에 뛰어드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IFA2012 현장

TV시장의 선두주자격인 LG, 삼성, 소니를 제외하면 나머지 필립스나 파나소닉 및 다른 가전 제조사에서는 아직 올래드 TV나 UD TV는 발표하지 못한 상황이고, 화질면에서도 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깔끔한 디자인과 50인치대의 대화면 LCD TV를 전시하는 제조사가 대부분이었습니다.

IFA2012 현장

TV가 스마트해지면서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연결하고, 다양한 앱과 엔테테인먼트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TV 지원 측면에서도 한국기업의 약진이 가장 두드러졌는데요. 특히, LG의 경우 스마트TV 얼라이언스의 멤버를 대폭 확대, 스마트 TV 생태계 활성화에서 유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스마트 디바이스쪽에서도 다양한 디바이스를 내놓고 있는 몇몇 중국기업들이 있기 때문에 같은 아시아권인 중국기업들의 TV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기대를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영상기술에 있어서 주목할만한 기업은 없어보였습니다. LG 등에서 선보인 한화면에서 각각 다른 화면을 보는 기술을 선보인 기업도  있었지만 아직은 부족한 수준이었습니다.

IFA2012 현장

또한 디자인에 있었서도 어디선가 본듯한 낯익은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는데요. 내부에 각종 기술을 구현할 하드웨어를 채우고 그것을 아름다고 슬림하게 디자인하는데도 상당한 기술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성장세가 상당히 빠른 만큼 예의주시해야 할 것으로 느껴지네요. ^^;

IFA2012 현장

각국의 가전회사들의 신기술과 그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TV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IFA2012!  3D 부분와 화질면에서 앞서나가고 있는 LG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직도 LG부스에 들어설 때의 감동이 생생합니다.^^

TV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은 다양합니다.  TV분야에서 LG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경쟁사들도 만만치 않은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어 마라톤처럼 선두그룹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 IFA에서도 감동적인 LG의 부스와 멋진 제품들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이상 IFA2012에서 전해드린 ‘TV로 본 한중일 삼국지’였습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