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면 좋은 친구, ‘LG G5’와 ‘LG 프렌즈’ 공개 현장

LG전자가 ‘MWC2016’ 개막 하루 전인 2월 21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Sant Jordi Club)’에서 ‘LG G5 Day’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LG G5’와 ‘LG 프렌즈’를 공개했습니다. LG전자가 ‘MWC’를 통해 전략 스마트폰 공개 행사를 연 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제가 직접 다녀온 현장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MWC 2016 개막 하루 전, 2월 21일 바르셀로나 Sant Jordi Club에서는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계시던 LG G5 Day가 열렸습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LG G5’와 ‘LG 프렌즈’ 공개 현장 

‘LG G5 Day’ 행사가 열린 ‘산 호르디 클럽(Sant Jordi Club)’ 외관에는 ‘Life’s good when you play more’라는 슬로건이 내걸려 있었습니다. 행사장으로 입장하니 국내외 외신들로 발디딜틈없이 자리가 꽉 차 ‘LG G5’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행사장 내부는 국내외 외신들로 가득 차, LG G5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 제공: LG전자

드디어 카운트다운과 함께 ‘LG G5 Day’가 시작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무대에 등장한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손안의 테마파크 같은 ‘G5’의 의미와 메탈 디자인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Modular Type)’을 적용한 스마트폰 하단부에 위치한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하는 모습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가장 먼저 무대에 등장한 LG전자 조준호 사장은 G5가 가지고 있는 의미와 함께, 메탈 디자인에 대해서 설명을 했습니다.

사진 제공: LG전자

‘G5’의 ‘모듈 방식’은 단순히 메탈 스마트폰이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는 의미에 국한되지 않았습니다. 바로 ‘LG 캠 플러스’ 또는 ‘LG 하이파이 플러스’ 같은 다양한 프렌즈(디바이스)와 연결해 스마트폰 이상의 경험과 즐거움을 맛볼 수 있게 구성했습니다. 조준호 사장은 “스마트폰 스크린 속에 갇힌 본질적인 즐거움을 소비자들에게 돌려주고자 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 조준호 사장은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이 적용되 스마트폰 하반부에 위치한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하는 모습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그 후에는 재미있는 영상 중심으로 ‘LG G5’에 대한 소개와 함께 다양한 ‘LG 프렌즈(LG Friends)’들을 소개했습니다.

특히 각 프렌즈들을 소개할 때는 퀄컴 CEO 스티브 몰렌코프(Steve Mollenkopf), 뱅앤올룹슨(B&O) COO 스테판 페르손(Stefan K Persson), 구글 스트리트뷰 프로덕트 매니저 찰스 암스트롱(Charles Armstrong), 니콜라스 해프터메이어(Nicolas Halftermeyer) 패럿 CMO 등 파트너사에서 직접 등장을 해 파트너십을 맺게 된 이유 등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LG G5에 대한 소개와 함께 다양한 프렌즈들이 가지고 있는 기능들도 소개되었습니다. 특히 각 프렌즈드을 소개할 때는 퀄컴 CEO Steve Mollenkopf, Band&Olufsen COO, 구글 스트리트뷰 프로덕트 매니저, 패롯 CMO 등 파트너사에서 직접 등장을 해 파트너십을 맺게 된 이유 등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제공: LG전자 – 좌측 맨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스테판 페르손(Stefan K Persson) 뱅앤올룹슨(B&O) COO, 스티브 몰렌코프(Steve Mollenkopf) 퀄컴 CEO, 찰스 암스트롱(Charles Armstrong) 구글 스트리트뷰 총괄 매니저, 니콜라스 해프터메이어(Nicolas Halftermeyer) 패럿 CMO

LG G5에 대한 소개와 함께 다양한 프렌즈들이 가지고 있는 기능들도 소개되었습니다. 특히 각 프렌즈드을 소개할 때는 퀄컴 CEO Steve Mollenkopf, Band&Olufsen COO, 구글 스트리트뷰 프로덕트 매니저, 패롯 CMO 등 파트너사에서 직접 등장을 해 파트너십을 맺게 된 이유 등을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LG G5 Day’ 현장 생중계 전체 보기

 

LG가 해냈다! ‘LG G5’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인산인해를 이룬 LG부스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에 찾은 ‘LG G5’ 체험존은 정말 인산인해라고 할 정도로 많은 매체들이 모여들어 취재경쟁이 치열했습니다. 특히, 모듈형 방식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요, 일단 손에 잡으면 배터리를 한번 분리해 보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또한 다양한 프렌즈들이 공개되어 모든 제품들을 담기 위한 매체들의 바쁜 손 놀림을 볼 수 있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에 찾은 G5 체험존은 인산인해라고 할 정도로 많은 매체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에 찾은 G5 체험존은 인산인해라고 할 정도로 많은 매체들이 제품을 직접 체험했습니다.

‘손안의 테마파크’, ‘LG G5’를 만나보니

이것이 바로 이번 행사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LG G5’입니다. 5.3인치 QHD IPS 퀀텀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820, 4GB RAM, 32GB 저장공간(micro SD 최대 2TB 지원),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  USB Type-C라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이었습니다.

이번 행사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G5의 모습

5.3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에는 ‘손안의 테마파크’라는 콘셉트에 어울리는 배경 화면이 적용되었습니다. 또한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기능을 구현해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디스플레이에 표시해 주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이러한 독자적인 초 저전력 디스플레이 설계를 통해 소모 전력량은 시간당 총 배터리 사용량의 0.8%에 불과하다고 하니 배터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G5의 전면부는 3D 곡면 글라스 처리가 되었고, 후면의 측면도 부드럽게 휘어져 있어 전체적으로 입체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G5’에 금속 표면을 처리하는 ‘마이크로 다이징(Micro-Dizing)’ 기법을 적용한 메탈 바디는 사진으로 본 것보다 실물이 훨씬 예뻤습니다. ‘G5’는 전면 상단 베젤 부분을 곡면으로 마감한 ‘3D 곡면 글래스(3D Arc Glass)’를 적용했고, 후면의 테두리 부분에 ‘샤이니 컷(Shiny Cut)’을 적용해 측면도 부드럽게 휘어져 있어 전체적으로 입체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디자인과 7.7mm 두께, 159g의 무게 덕분에 그립감의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었습니다.

후면에는 1600만 화소(일반각 78도), 800만 화소 (광각 130도) 카메라가 탑재되었으며, 아래쪽에는 전원/잠금 키의 역할과 지문인식 센서 역할을 하는 후면 키가 적용되었습니다.

‘G5’ 후면에는 1600만 화소(일반각 78도), 800만 화소(광각 135도) 2개의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아래쪽에는 전원/잠금 키의 역할과 지문인식 센서 역할을 하는 후면 키를 적용했습니다. LG전자는 실버, 티탄, 골드, 핑크 등 4가지 세련된 색상을 구현했고, 안테나 선이 보이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까지 완성했습니다. 체험존 현장에서 ‘G5’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분위기였습니다.

후면에 적용된 135도 듀얼 카메라는 같은 공간에서 일반 스마트폰에 비해서 약 1.7배 넓은 화각으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후면에 적용된 135도 듀얼 카메라는 같은 공간에서 일반 스마트폰에 비해서 약 1.7배 넓은 화각으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체험존에서도 듀얼 카메라가 적용되지 않은 스마트폰들과 비교해 ‘G5’의 화각 차이가 어느 정도인지 직접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LG G5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모듈형 디자인의 기본 모듈인 배터리는 사이드 하단에 있는 버튼을 눌러서 쉽게 분리할 수 있었습니다.

‘LG G5’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모듈형 디자인의 기본 모듈인 배터리는 사이드 하단에 있는 버튼을 눌러서 쉽게 분리할 수 있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2,800mAh이며, 퀄컴 퀵 차지 3.0을 지원하고 있어 최대 용량의 80%까지 충전하는데 약 35분이면 가능합니다.

동영상으로 보는 것처럼 3단계로 매우 쉽게 기본 모듈을 분리할 수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기본 모듈을 분리한 후 배터리를 교체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LG 캠 플러스’, ‘LG 하이파이 플러스’로 변경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아날로그식 손맛을 제공하는 카메라 그립 모듈인 LG 캠 플러스입니다.

‘스마트폰 스크린 너머’를 경험하는 ‘LG 프렌즈’를 소개합니다.  

그럼 이제 총 8개의 ‘프렌즈’를 하나씩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아날로그식 손맛을 제공하는 카메라 그립 모듈인 ‘LG 캠 플러스’입니다. 가죽 느낌의 소재를 적용한 캠 플러스는 카메라 On/Off, 셔터, 녹화(동영상), 줌인앤아웃이 가능한 물리 버튼들이 탑재되어서 좀 더 빠르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프렌즈입니다. 또한 내부에 1,200mAh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어 기본 배터리와 함께 사용 시 4,000mAh 용량의 배터리로 다양한 사진과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B&O PLAY 부분과 협업을 통해 만든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 모듈입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B&O PLAY 부분과 협업을 통해 만든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 모듈입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B&O PLAY 부분과 협업을 통해 만든 32비트 포터블 하이파이 DAC 모듈입니다. 일반 음원도 업비트&업샘플링을 통해 원음에 가까운 사운드 사운드로 감상할 수 있으며, 32비트, 384kHz 음원까지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H3 by B&O PLAY 프리미엄 하이엔드 이어폰도 프렌즈 중 하나로 출시되어 현장에서 직접 멋진 사운드를 감상해 볼 수 있었습니다.

LG전자는 G5와 유선을 통해서 일반적인 VR 제품 대비 약 1/3 수준 무게의 LG 360 VR로 함께 공개했습니다.

현재 출시되어 있는 대부분의 VR 디바이스들은 스마트폰을 전면부에 배치하기 때문에 착용 시 무게의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LG 360 VR(LG 360 VR)’은 ‘G5’와 유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가상 현실(VR) 기기로 제품 무게가 경쟁제품 대비 약 1/3 수준인 113g(빛가리개 미포함)에 불과하며, 960 x 720 해상도에 1.88인치 IPS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선명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주변 360도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는 LG 360 캠도 프렌즈 중 하나로 공개되었습니다.

또한 주변 360도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는 ‘LG 360 캠(LG 360 CAM)’도 프렌즈 중 하나로 공개되었습니다. 작은 바 형태의 ‘LG 360 캠’으로 촬영한 사진과 영상은 구글 스트리트뷰와 유튜브 360을 통해서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 전후면에는 1300만 화소, 화각 200도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 누구가 쉽게 들고 다니면서 360도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LG 롤링봇은 원형의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면서 G5를 통해서 조작할 수 있는 홈모니터링 카메라였습니다.

아이가 있거나 반려동물을 키우는 분이라면 관심이 갈 ‘LG 롤링봇(LG Rolling Bot)’은 원형의 디자인의 귀여운 프렌즈입니다. ‘G5’를 통해서 조작할 수 있는 홈모니터링 카메라였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조작을 해 볼 수도 있었습니다. 800만 화소 카메라로 집안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이고 적외선 리모컨 센서를 탑재하고 있어 가전제품을 콘트롤할 수도 있습니다.

‘LG 롤링봇’은 제품 한 가운데 위치한 8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집안의 네트워크와 와이파이(Wi-Fi)로 연결해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외부의 ‘G5’ 사용자에게 전송할 수 있다. 사용자는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의 전용앱으로 집안의 상황을 점검할 수 있고 ‘LG 롤링봇’을 조종할 수 있다.

하만카돈 최상위 사운드 등급인 하만카돈 플래티넘을 획득한 LG 톤 플러스 HBS-1100, 올웨이즈 온 기능 디스플레이가 제공하고 있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커버를 열지 않고도 전화 수신 등이 가능한 퀵커버 케이스도 현장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Harman/Kardon)’ 최상위 사운드 등급인 하만카돈 플래티넘을 획득한 ‘LG 톤 플러스(Tone+, HBS-1100)’도 공개했습니다. 올웨이즈 온 기능 디스플레이가 제공하고 있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커버를 열지 않고도 전화 수신 등이 가능한 퀵커버 케이스도 현장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G5 그리고 LG 프렌즈들을 통해서 즐길 수 있는 사진, 영상, 음악 등이 우리의 삶을 더욱 즐겁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LG G5 Day’를 통해 만나본 제품들은 “내 손안의 테마파크”라는 슬로건이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많은 분들 역시 다양한 제품들을 체험하면서 즐거워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앞으로 ‘LG G5’와 ‘LG 프렌즈’를 통해 즐길 수 있는 사진, 영상, 음악 등이 우리의 삶을 더욱 즐겁게 해줄 것 같아 무척 기대가 됩니다.

이퓨 아바타BLOGer 벳지

이퓨의 이츠'아이티(http://itsit.kr)를 운영하고 있는 IT 컬럼니스트로 모바일 트랜드, 최신 IT 디바이스, 이동통신 관련 시장 흐름 등을 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항상 독자들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104679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