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움을 무한 확장하라! ‘G5’ 탄생 뒷이야기

지난 2월 스페인에서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6’에서 참가기업 중 가장 많은 32개의 어워드를 수상하면서 기대치를 한껏 높인 ‘LG G5와 프렌즈(Friends)’. 대중의 기대를 뛰어넘기 위한 무언가를 선보이는 일에는 늘 산고가 따르기 마련입니다.

3월 31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세계 최초의 ‘모듈 방식(Modular Type)’ 디자인 ‘LG G5와 프렌즈(Friends)’ 탄생의 주역인 상품기획자들과 만나 궁금증을 속시원하게 해소하고 왔습니다. 네 가지 컬러의 ‘LG G5와 프렌즈’를 들고 MC상품기획그룹의 김미경 차장, 송재원 대리와 함께 나눈 흥미로운 이야기를 지금부터 들려드리겠습니다.

LG G5 상품기획자 인터뷰 블로그 본문 배너

‘LG G5’ 상품기획자 인터뷰 – 김미경 차장, 송재원 대리 

MC 상품기획그룹 김미경 차장&송재원 대리 얼굴

왼쪽부터 MC 상품기획그룹 송재원 대리, 김미경 차장

Q1. ‘내 손안의 테마파크’로 소개한 ‘G5’의 기획 콘셉트가 무엇인지, 어떤걸 어필하고자 하신 건지 궁금합니다.

요즘 스마트폰이 천편일률적이라는 선입견에서 탈피하려면 새로운 변화가 꼭 필요했습니다. 저희는 인간의 본성인 ‘놀이’에서 발상의 전환점을 찾았습니다. 익숙한 생활의 필수품인 스마트폰에서 새로운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스마트폰 뿐 아니라 여러 주변 기기(LG 프렌즈)와 결합해 더 큰 재미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말이죠.

‘내 손안의 테마파크’라는 슬로건도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를 비롯해 다양한 유희의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것처럼 ‘LG G5’에서 그런 즐거운 경험을 얻을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요. 기존의 스마트폰이 폰 안에 설치된 앱에서만 무언가 새로운 경험을 찾을 수 있었던 것과 달리 손쉽게 VR을 만드는 ‘LG 360 캠(LG 360 CAM)’이나 모바일 전용 가상 현실인 ‘LG 360 VR(LG 360 VR)’과 같은 기기를 통해 현실 세상에서의 경험을 더 넓혀갈 수 있으니까요.

LG G5, 전세계에 알린다

Q2. 매직슬롯 관련 아이디어가 많았을 것 같은데요, 추가 검토 중인 모듈이 있는지 서드파티 업체들이 관심을 보이는지 궁금합니다.

아직 준비 중인 모듈에 대해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MWC 전시 중에도 많은 업체들이 제안을 해와서 저희도 살짝 놀랐어요. ‘LG G5’의 모듈러 디자인을 준비하면서 생각했던 확장성에 대한 바람을 현장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저희로서는 꽤 고무적이었는데요.

확장성에 대한 부분은 지금도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그 일환으로 3월 17일 일반인, 개발자 등 400 여명이 참가한 ‘G5와 프렌즈 개발자 콘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G5’의 확장성과 결합을 위한 구성 요소 등을 자세히 소개해 개발자, 콘텐츠 제작자 등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LG G5 모듈형 배터리왼쪽부터  모듈방식의 ‘LG 캠 플러스’와 ‘LG 하이파이 플러스’  

Q3. 매직슬롯이라는 모듈러 디자인이 꽤 파격적으로 느껴지는데요, 차기작에도 계속 유지할지 궁금합니다.

MC 상품기획그룹 김미경 차장‘G5’의 확장성과 관련해서 다양한 친구들을 기획한 상태에서 다음 모델에서 완전히 방향을 바꾸지는 않을 거고요. ‘G5’의 확장된 경험을 차기작에도 이어갈 수 있도록 큰 방향은 잡고 있어요. 다만 차기작에 어떤 모듈을 어떻게 적용할 지에 대해서는 완성도 있고 다양한 경험을 주기 위해 추가적으로 검토해봐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Q4. LG 스마트폰 아이덴티티였던 후면 볼륨 버튼이 측면으로 다시 옮겨진 이유가 있을까요?

깔끔한 유니바디 디자인이 돋보이기 위해서는 후면에 아무런 요소가 없어야 더 돋보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고객 조사를 진행해 사용자의 목소리를 들어봤는데요. 조사 결과, 후면 버튼을 LG 스마트폰의 아이덴티티로 인식하고 선호하는 고객도 있었지만, 후면키 사용에 익숙해질 시간이 필요하다는 고객도 있었습니다. ‘G5’는 차별화된 디자인에 무게를 두다보니 볼륨 버튼만 측면으로 옮기게 됐어요. 하지만 후면에 지문 인식 센서를 적용한 전원 버튼이 여전히 존재하기에 후면 버튼이 아예 없어지는 건 아닙니다. 이 모든 변화는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 구현을 위한 선택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LG G5 제품 소개 이미지

Q5. 듀얼 카메라가 사용자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장점은 무엇인지 알려주세요. 

그동안 LG가 리딩해온 카메라에 플러스 알파의 매력을 줄 수 있는 부분이 없을까를 늘 생각해왔고요. 1년 넘는 제품 준비 기간의 반 이상을 카메라를 통해 어떤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금의 ‘G5’ 카메라는 듀얼 카메라 자체보다는 완벽한 카메라에 광각 기능을 추가한 ‘새로운 카메라’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LG G5 메인 화면 및 매직 슬롯 모습

일반 카메라가 78도 정도의 화각이라면 광각 렌즈는 135도로 사람의 일반적인 시야각인 120도보다 더 넓어서 기존 카메라 시야각 이상을 담아준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저희도 여러 번 다양한 상황에서 테스트를 해봤는데 많은 사람들이 실내에서 함께 촬영할 때나 풍경과 사람을 한 장에 담아낼 때 진가를 발휘하더라고요. 특히, 여행가서 찍어보면 ‘G5’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Q6. G 시리즈 최초의 메탈 바디로 안테나선이 보이지 않는 게 인상적입니다. 어려움은 없었나요? 

MC 상품기획그룹 송재원 대리이제 와서 남들이 다하는 똑같은 메탈 바디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어요. 차별화를 고민하다가 고객들이 아쉬워하는 배터리 교체 문제와 안테나 선 때문에 발생하는 디자인의 아쉬움을 없애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하단 분리 구조와 안테나선을 감추기로 결정했죠. 메탈 바디에 원하는 색을 구현하고 안테나선을 숨기면서도 수신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해결과제였지만, 이 부분은 개발자분들이 공들여 작업해주신 덕분에 남다른 곡선이 돋보이는 ‘G5’만의 메탈 바디를 구현하게 됐습니다. 혹시 상부와 하부 간 유격에 대해 걱정스러운가요? 내부적으로 철저하게 마감하고 검수하고 있으니 실제 제품을 만져보면 만족스러운 경험을 얻으실 수 있을 거예요.

Q7. 일반적으로 특정 소자만 켰다 끄는 OLED와 달리 화면 전체를 켜야 하는 IPS 디스플레이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제공하기 어렵다고 생각했는데요. 5.3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로도 올웨이즈온을 구현한 비결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 구현을 위해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해 처음부터 ‘G5’만을 위해 개발했습니다. 별도의 스크린을 사용해 빛을 내는 백라이트를 전체 화면의 3분의 1만 켜지게 하고 LCD도 올웨이즈온 영역만 표시되도록 했죠. 시간 확인을 위해 하루 평균 150여 회 이상 켜보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줄여 배터리 사용 시간을 개선했는데요. 우려와 달리 올웨이즈온으로 사용되는 전력 소비도 최대한 잡았고 소모 전력을 최소화하기 위한 최적화와 함께 고속 충전도 지원하니 배터리에 관해서는 만족스럽게 사용할 수 있을 겁니다.

LG G5 4대가 책상 위에 진열된 모습

Q8. 롤링봇 등 프렌즈 개발 뒷이야기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 있나요?

‘LG 프렌즈’에 대해서는 외부뿐 아니라 회사 내에서도 관심이 엄청나게 많아요. 저희가 별도의 공모전을 따로 하지 않아도 관련 아이디어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어서 다양한 걸 선보일 수 있을 듯한데요. 매직 슬롯이 배터리를 교체하면서도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고민하던 차에 탄생했고, 거기에 스마트폰의 확장성을 더하는 아이디어에서 캠 플러스나 하이파이 플러스를 선보인 것처럼 다른 프렌즈들도 ‘G5=놀이’라는 테마 속에서 ‘G5’에 어울리게 기획/제작됐어요. 앞으로 어떤 제품이 추가될지 콕 집어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더 새로운 것도 선보일 수 있으니 기대 부탁드려요.

Q9. 이번에 선보인 LG 프렌즈 8종 중 개인적으로 하나만 구입하다면 무엇을 선택할지 궁금합니다.

김미경 차장 저는 ‘LG 하이파이 플러스’가 제일 마음에 드는데요. ‘G5’에 탑재했을 때 디자인도 잘 어울리고 고객이 다양한 제품과 활용할 수 있도록 처음부터 열린 사용에 대한 가치를 담은 제품이거든요. PC나 다른 스마트폰에서도 ‘포터블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모듈로 쓸 수 있으니 32비트의 풍부한 음질을 기대해 주세요.

송재원 대리 저는 ‘LG 360 캠’이 마음에 쏙 드는데요. 바르셀로나 출장에서도 느꼈지만 여러 명이 함께하면 좋더라고요. 편리한 사용을 위해서는 셀카봉 등의 스틱은 필요할 수 있지만, 일반 스마트폰으로는 촬영하기 힘든 사진을 단 한 번의 촬영으로 쉽게 얻을 수 있다는 게 이 제품의 매력 같아요.

LG G5와 프렌즈

Q10. 이것만은 꼭 어필하고 싶은 G5’의 숨겨진 매력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MWC 현장에서 ‘퀄컴 aptX™ HD’ 오디오 코덱을 지원하는 ‘LG 톤 플러스(Tone+, HBS-1100)’와 연결해 뛰어난 음질을 선보여 호평해주신 게 기억이 납니다.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Harman/Kardon)’과 기술제휴를 통해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음질을 들려주는데요. 국내에서도 ‘LG 톤플러스’와 연결하면 24비트 하이파이 음원을 손실 없이 재생할 수 있어 만족스러우실 거예요.

‘G5’의 지문 인식은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처럼 언제나 사용자의 지문을 인식할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는데요. 다른 지문 인식 스마트폰과 달리 버튼을 누른 후에 의도적으로 지문 인식을 시도하지 않아도 후면의 파워버튼에 손가락을 갖다대기만 하면 홈 진입까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거예요.

스마트폰의 무한한 확장, LG G5와 프렌즈 인포그래픽

지금까지 상품기획자 인터뷰를 통해 ‘LG G5’의 차별화된 면면을 미리 살펴봤는데요. 단순히 매끈한 게 아니라 전면 상단 글래스의 곡선부터 특유의 흐르는 듯한 곡면이 전하는 뒤태, 라임 컬러의 강렬한 배터리와 측면 버튼으로 배터리 커버를 열고 터프하게 ‘LG 캠 플러스’를 연결하는 경험까지… 준비한 게 많은 만큼 새로운 변화를 느낄 수 있었는데요.

한 손으로 줌부터 반 셔터까지 컨트롤하는 ‘LG 캠 플러스’의 매력까지 더해진 ‘LG 프렌즈’의 활약도 기대되는데요. ‘LG G5’를 유희의 스마트폰으로 기획하고 긴 산고 속에 선보인 이들의 노고가 사용자들의 칭찬으로 보상받을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라디오키즈 아바타BLOGer 벳지

김정균님은 라디오키즈@LifeLog(http://www.neoearly.net)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다음커뮤니케이션 동영상팀에서 모바일 서비스 등을 기획하고 있으며, IT에 관심이 많은 직장인 블로거로써 좌충우돌하면서도 업무와 취미 두마리 토끼를 다 잡기 위해 오늘도 분전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105542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