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인치 세계 최경량 노트북, '그램 15' 출시 현장에 가다

지난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6에서 혁신적인 제품으로 평가받으며 기대를 모았던 15.6인치 세계 초경량 노트북 ‘그램 15’가 국내 출시를 앞두고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2016년형 PCㆍ모니터 신제품 출시 행사에 참석해 직접 확인해 보았습니다.

성황리에 진행 중인 LG 그램 15 발표회 현장

한마디로 이 녀석은 노트북 선택의 결정적인 구매 요인이라 할 수 있는 ‘대화면, 성능, 휴대성’을 모두 갖춰 무척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특히, 15.6인치(39.6cm)의 대화면에 1kg의 벽을 깬 980g의 초경량을 구현한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2016년형 PCㆍ모니터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만난 ‘그램 15’가 어떤 모습이었는지 지금부터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15.6인치 980g 초경량 노트북 ‘그램 15’ 공개 현장

LG 그램 15 발표회 현장에서 제품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노트북을 구입할 때 많은 분들이 화면 크기와 무게 사이에서 고민을 할 겁니다. 아마 대부분이 둘 중 휴대성을 위해 무게에 중점을 둘 텐데요. ‘그램 15’는 애초에 이런 고민 자체를 해소했다는 점이 혁신적입니다.

저울을 통해 무게를 측정하는 LG 그램

‘한국기록원은 ‘그램 15’가 세계 시장에서 판매되는 같은 크기의 노트북 중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는데요, 기존 15인치대 노트북에 비하면 ‘그램 15’는 최대 50% 이상 가볍습니다. 이처럼 종전에 없던 무게가 가능했던 데는 LG전자만의 초경량 기술이 한몫하고 있습니다. LG 디스플레이와 협업한 결과물인 슈퍼 슬림 베젤과 가벼우면서도 밀도를 높인 LG 화학 배터리가 그 중심에 있습니다.

LG그램의 선명한 화면

LG그램의 얇은 옆모습

발표 현장에서 소개한 내용에 따르면 기존 15인치대 노트북 대비 얇은 두께와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가벼우면서도 밀도를 높인 LG화학의 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10.5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램 15’의 매력은 직접 손에 쥐어봤을 때 여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 손으로 드는데도 전혀 부담이 없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약간 과장을 하자면 두 손가락만으로 들어 올려도 전혀 부담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한 손으로 가볍게 들어올리는 LG 그램의 모습

사실 처음 ‘그램 15’를 접했을 때는 얇은 두께 탓에 내구성에 대한 걱정이 앞서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보니 경주용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마그네슘 합금 소재를 사용한 덕분인지 제법 탄탄하더군요. 다만, 대부분의 얇은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사람이 붐비는 곳에서 압력에 의한 휘어짐은 주의가 필요해 보였습니다.

두께 이야기가 나온 김에 좀 더 덧붙이자면, 이처럼 날씬한 몸매를 가졌음에도 확장성이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최신 USB 타입-C, USB 3.0, HDMI 등 5개의 포트를 적용하고 있거든요.

얇은 몸체에 USB 타입 C 포트의 적용이 인상적입니다.

무엇보다도 최근 시장의 흐름을 적극 반영한 USB 타입 C 포트의 적용이 인상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케이블 하나로 충전과 동시에 외장 모니터 활용이 가능한 이점도 있어 그 활용성에 대한 기대감이 컸습니다. 개인적으로 노트북을 구입할 때 꼭 살펴보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상판을 한 손으로 쉽게 열 수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램 15’는 이런 부분에 있어서도 합격점을 줄 수 있었습니다.

한 손으로 손쉽게 열리는 모니터

대화면을 갖는다는 건 그만큼 생산성 측면에서도 이점을 갖는다는 의미가 될 겁니다. LG전자는 관련 측면에 대한 고민도 게을리하지 않은 인상이었습니다. 자판을 보면 뭔가 일반적인 노트북 대비 더 많은 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판을 보면 일반적인 노트북 대비 더 많은 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숫자 키패드가 들어가 이를 활용한 작업에 효율성을 높인 점은 사용자들의 호평을 받기 충분해 보였습니다. 제한된 공간에 키가 많아지다 보니 일부 키를 입력할 때는 다소 불편함이 있겠지만, 시간을 두고 적응해 익숙해지면 문제가 되지 않을 듯합니다.

숫자 키패드가 들어가 이를 활용한 작업에 효율성을 높인 점은 이용자들에게 호평을 받았습니다.

참고로, 무게를 줄이기 위함인지 ‘그램 15’는 키보드 백라이트 기능이 빠져 있었습니다. 덧붙여 해당 제품의 키감은 제법 준수한 수준을 보여줬습니다.

자판 이야기가 나오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트랙패드’입니다. 스페이스 바를 기준으로 이 녀석의 위치가 다소 애매한 경향이 있어 타이핑 도중 오른손에 쓸리는 현상은 개선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그램 15’는 베젤을 상당 부분 줄임으로써 전체적인 기기의 사이즈 또한 줄였습니다. 그래서인지 웹캠이 힌지 부분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디어가 돋보였던 부분인데 상단에 위치했을 때와 실 사용 시 어떤 차이가 있는지 궁금해지더군요.

웹캠이 모니터의 하단 부분으로 이동했습니다.

발표 현장에서는 15인치 대화면을 갖는 이 녀석이 어떻게 1kg의 벽을 깼는지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부품 하나하나의 소형화는 기본이고 0.2g의 무게조차 잡아내기 위해 뒷면의 스티커를 제거하고 레이저 가공 공법을 대체한 노력이 이를 가능케 했다고 합니다.

LG 그램을 분해한 모습

이런 노력 덕분에 사양에는 980g이라 소개되고 있지만, 실제로 측정해 본 결과 적게는 960g까지 체크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공식적인 제원보다 더 가벼운 무게임에도 980g으로 소개하는 이유는 색상별 도료 무게의 차이와 제품 사양에 따른 부품의 오차를 감안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수치화된 무게는 논외로 하더라도 실제로 들어보니 체감되는 바로는 상당히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 손에 쥐고 드는 순간 그 매력이 물씬 전해졌습니다.

스펙상으로는 980g이라 소개되고 있지만, 실제로 적게는 960g까지 나갑니다.

앞서 ‘그램 15’는 ‘대화면, 휴대성, 성능’을 모두 갖췄다고 말씀드렸는데요, 현장에서 인텔 6세대 코어 시리즈 가운데 i5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델을 기준으로 몇몇 테스트를 진행해 보았습니다.

i5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델을 기준으로 테스트를 진행

i5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델을 기준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위에 보이는 것처럼 씨네벤치를 기준으로 Open GL 28.55 fps, CPU 272 cb가 나왔습니다. 덧붙여, 해당 모델에 담긴 SSD가 어느 정도 수준을 갖는지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1천 점을 약간 넘어서는 점수를 보여줍니다.

SSD 가 어느 정도 수준을 갖는지도 확인해볼 수 있었는데, 1천 점을 약간 넘어서는 점수를 받았습니다.

이 밖에도 ‘그램 15’는 세계적인 오디오 명가 울프슨의 기술로 고음질 사운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016년형 PCㆍ모니터 신제품 출시 행사장에서 만나본 ‘그램 15’에 대한 소감을 정리해 드렸습니다. 노트북을 고를 때 큰 화면과 가벼운 무게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들에게 최적의 선택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이 둘을 모두 아우르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램 15’는 사양과 색상별(뉴골드, 스노 화이트, 티탄 블랙)로 총 8종이며, 출하가는 155만원부터 229만원까지 다양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