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6’ 결산, 모든 키워드는 연결되어 있다

여러분은 이미 ‘모바일이 모든 것(Mobile is everything)’이라는 주제로 열린 ‘MWC 2016’의 주요 키워드를 알고 있습니다. 4G LTE 의 바통을 이어받을 5G나 MWC를 놀이터로 바꾼 가상 현실, 3GPP 표준으로 채택된 협대역 IoT(NarrowBand IoT)와 같은 키워드 들이지요. 가상 현실을 빼면 쉬운 키워드는 아니지만, 어차피 우리가 알아 가게 될 이야기들입니다. 예년의 스마트워치, 스마트 글래스 같은 제품의 키워드로 등장하지 않은 게 이상할 수도 있을 텐데요. 그 걱정은 잠시 접어두면 됩니다. 그냥 때가 맞지 않아 일시적으로 키워드로 뜨지 못 했을 뿐이니까요. 그 분야들도 꾸준히 다음을 준비하고 있고, ‘MWC 2016’에서도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으니까요.

차세대 이통망인 5G의 상용망 구축 경쟁

SK텔레콤이 공개한 5G 실험 장비의 실시간 전송 속도. 빠른 속도지만, 당장 상용화는 어렵다.

SK텔레콤이 공개한 5G 실험 장비의 실시간 전송 속도. 빠른 속도지만 당장 상용화는 어렵다.

그런데 ‘MWC 2016’에 이런 키워드가 등장했어도 당장 모든 키워드가 내일의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각 키워드가 개별적인 것이 아니라 서로 연결된 키워드라는 점에서 어느 하나만 부각시켜 설명하기도 힘들지요.

사실 5G가 그렇게 떠들썩했어도 당장 내일부터 쓸 수 있는 기술은 아닙니다. 이번 MWC에서 이통사와 다양한 장비 제조사가 가장 공들여 움직인 것은 차세대 이통망인 5G의 상용망 구축을 위한 것이긴 했지만, 일반 이용자들이 실제 서비스를 쓸 수 있도록 상용화 장비를 준비한 곳은 없습니다. 단말을 구경하는 것은 아직 어림없는 일이지요. 5G 구축을 위해 필요한 기술을 공개하고 연구실 수준의 측정 결과를 내세운 게 전부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화웨이는 1Gbps 급의 4.5G 또는 Pre 5G 시대에서 필요로 하게 될 다양한 시나리오과 기술을 하나의 조형물 안에 담아 전시했다.

화웨이는 1Gbps 급의 4.5G 또는 Pre 5G 시대에 필요하게 될 다양한 시나리오와 기술을 전시했다.

물론 이곳에서 진행된 수많은 이통 사업자와 제조사의 제휴 관계를 볼 때 누가 더 빨리 5G 기술의 상용화를 시작할 것인지 관심이 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 기술이 추구하는 것은 단순히 더 빠른 속도만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진화한 이동 통신 기술이 나올 때마다 더 빠른 속도만 강조하는 현실에 회의적일 테지만, 더 많은 데이터를 수용할 수 있는 기술을 통해 다양한 사물 인터넷을 수용하고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즉시 전송하기 위해선 도입을 미룰 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이처럼 더 빠르고 넓은 대역을 가진 5G 환경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사물 인터넷 환경을 꾸미고 소비될 콘텐츠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 협대엽 IoT를 활용한 스마트 시티나 스마트 미터링, 공장 자동화를 비롯해 가상 현실 같은 고해상도 콘텐츠인 셈입니다. 지상만 아니라 지하에 매설된 수많은 사물 인터넷 장치를 통해 각종 장비와 시설의 작동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하는 자동화 관리는 지금도 이미 진행 중이지만, 더 많은 장치와 센서를 도입해야 연결하는 환경을 예상할 때 더 넓은 대역폭이 필요한 것이지요.

최근 반려동물의 위치 추적이나 스마트워치 같은 웨어러블 장치 등 인터넷과 연결하는 소비재 장치가 늘고 있는 것도 고려 대상인데, 이처럼 점점 늘어나는 사물 인터넷 장치의 연결 고리를 확보하려는 이유가 더 큰 것이지요.

차세대 플랫폼으로 부상한 가상현실(VR)  

LG전자가 선보인 LG 360 VR. 이러한 장치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모바일 환경에서 360도 VR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가 선보인 LG 360 VR. 이 장치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모바일 환경에서 360도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MWC 2016’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킨 가상 현실도 5G 환경을 잘 활용할 수 있는 컨텐츠 중 하나입니다. LG전자가 LG G5와 함께 공개한 모바일 VR HMD인 LG 360 VR도 발표와 함께 많은 관심을 끌었지요. LG 360 VR처럼 어디든 들고 다니기 쉬운 모바일 가상 현실은 꼭 5G를 위한 컨텐츠는 아니지만, 5G의 전송 능력을 활용하는 데 알맞으니까요. 가상 현실 컨텐츠가 일반 컨텐츠와 다른 점은 상하좌우 360도의 영상 정보를 담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일반 고화질 컨텐츠를 보내는 것도 적지 않은 대역폭이 필요한 데, 가상 현실을 위한 360도 컨텐츠를 전송하는 것은 더욱 쉽지 않은 상황이지요.

물론 지금의 모바일 기술로도 가상 현실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는 있습니다. 차이점이 있다면 이용자가 경험하는 가상 현실의 생생함이 다르겠지요. 상하좌우 360도 영상을 생생히 담으려면 그만큼 높은 비트율을 유지해야 하는데, 대역폭이 낮을수록 가상 현실 콘텐츠의 생생함은 떨어집니다. 이동 통신 기업들이 가상 현실에 목을 매는 것은 아니지만, 5G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에 염두를 두고 가상 현실에 접근하고 있는 것입니다.

노키아가 전시한 4G와 5G의 차이. 왼쪽 3개 단말은 4G, 오른쪽 3개 단말은 5G 기술을 적용해 지연률의 차이점을 보여줬다.

4G와 5G의 차이. 왼쪽 3개 단말은 4G, 오른쪽 3개 단말은 5G 기술을 적용해 지연율의 차이점을 보여줬다.

이처럼 ‘MWC 2016’의 여러 키워드는 따로 떼어서 생각할 것이 아닙니다. 모든 것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필연적 이유가 존재하는 것이지요. 물론 각각 분리할 수 있는 산업도 있지만, 서로 끈을 놓은 채 생존하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렵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가치는 더 많은 것을 연결해 더 나은 삶을 채우는 것입니다.

우리는 전시회의 기술이나 키워드가 아닌 더 나은 삶이라는 것의 가치에 주목해야 합니다. 뛰어난 기술은 언제나 쏟아지지만 삶을 진화시키지 못하고 버려지는 기술도 많으니까요. ‘MWC 2016’의 모든 키워드 속에 그 고민이 담겨 있고 그 고민을 공유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4일의 시간은 그렇게 끝이 났습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