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엿본 TV 기술의 미래

“최초이거나 최고이거나…”

지난 3월 11일 LG전자 서초 R&D 캠퍼스에서 열린 <2014년 LG TV 신제품 발표회>는 미래의 TV가 나야갈 방향을 제시한 자리였습니다. 보는 TV의 매력을 중심으로 웹OS를 통해 즐기는 TV, 하만카돈 사운드 기술과 결합한 듣는 TV 등 TV 그 이상을 경험할 수 있었는데요, 세계 최초의 77형 곡면 OLED 울트라 HDTV를 비롯해 105형 곡면 울트라 HDTV 등 다양한 TV를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2014년 LG TV 신제품 발표회 장소 곡면 TV

이런 기술의 발전을 볼 때마다 저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데요, 기술의 변화, 문명의 발전이 우리에게 주는 새로운 경험은 늘 특별함을 주는 듯 싶습니다.

2014년 LG TV 신제품 발표 현장에서 울트라 HD TV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 사회자의 모습이 보인다

<2014년 LG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에서는 풀HD, QHD 화질을 넘어 울트라 HD 화질의 TV를 선보였고 꿈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는 올레드 TV가 등장했습니다. “최상의 프리미엄급 OLED 울트라 TV” 뿐 아니라 “울트라 HDTV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한 흔적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그 동안 LG는 IPS패널을 통해 화질은 LG라는 인식을 심어주는데 성공했는데 이번에도 시네마 3D와 IPS가 포함된 진정한 울트라 HDTV는 LG임을 강조했습니다.

다양한 존으로 나뉜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관람객들이 제품에 대해 소개 받고 있다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 LG TV 신제품 발표회 현장

이번 발표회에서는 ‘웹OS존’, ‘히어로존’, ‘사운드 특화존’ 등 다양한 전시 존을 통해 TV가 우리에게 제시할 다양한 경험을 소개했습니다.
화질 만족은 물론 누구나 쉽게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하며 최고의 화질과 함께 사운드의 감동도 누리는, 누구나 상상 속에서 한번 쯤 꿈꿔 본 그런 행복함이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여 TV의 베젤 디자인, 스피커 디자인, 스탠드 디자인 등의 변화를 통해 사용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여 주기도 했구요~

웹 OS 기반의 TV 뱃사장 이미지에 유후~라고 써있다

 

진정한 스마트 TV의 구현, 웹 OS로 가능할까?

올 초 열린 CES에서 웹OS는 ‘CES 2014 혁신상’을 수상하며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었던 만큼,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이번 발표회 현장에서 어떤 즐거움을 줄지 기대가 무척 컸습니다. 그동안 스마트TV 시장이 대중화를 보여주지 못했던 아쉬움을 극복하고 한결 쉽고 재미있는 진정한 스마트TV를 구현하기 위한 발걸음을 뗐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사용자 경험을 토대로 웹OS라는 새로운 스마트TV 플랫폼이 탄생한 것이죠. 

스마트 TV와 스마트TV 리모콘의 모습

 

깔끔한 UX와 위젯형태의 화면 구성으로 어떤 콘텐츠를 이용하더라도 쉽게 다른 콘텐츠로 이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존 스마트 TV가 여러 단계를 거쳐야 다른 메뉴로 이동할 수 있었던 불편함과 느린 속도에 대한 아쉬움을 단숨에 해결해 준 부분이죠. 웹OS를 통해 다시보기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다가 실시간 방송으로 누구나 쉽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고, 실시간 방송 청취 후 기존에 보던 콘텐츠를 바로 이어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참 편리했습니다.

105형 곡면 울트라 HDTV가 세대 놓여져 있으며 화면안에 화려한 컬러의 과일들이 놓여있다

TV의 미래의 집약체, 울트라 HDTV 

LG전자의 최고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히어로 존’에서는 디자인과 화질 등 TV를 통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기술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1억 원이 넘는 105형 곡면 울트라 HDTV, 세계 최초의 77형 곡면 OLED 울트라 HDTV는 거실 한켠에 두고 가족이나 친구들과 영화를 즐기는 제 모습이 살짝 그려질 정도였습니다. 슬림한 디자인과 블랙, 원색 등의 색 표현력을 보며 OLED가 ‘차세대 TV의 기본 디스플레이로 발전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구요~

선명한 OLED 울트라 HDTV 화면에 화려한 옷을 입고 춤을 추는듯한 여자의 그림이 보인다

 

OLED 울트라 HDTV에서 보여주는 리얼함과 선명함은 말이 필요 없을 정도! 아직 LED와 OLED의 가격차는 상당한 편이지만 OLED의 보급화와 기술의 발전을 통해 각 가정에 OLED TV의 보급화가 차츰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업 스케일링 영상으로 비행기의 외관을 보여주고 있으며 기존의 영상보다 훨씬 매끄러워 보인다.

 

일반 영상도 울트라 HD 급 화질로 보여주는 ‘업 스케일링’ 기능 

또 하나 제 눈을 번쩍 뜨이게 했던 기술 중 하나는 바로 ‘U클리어 엔진’으로 기존 풀HD 영상을 울트라 HD급 화질로 레벨업 시켜주는 ‘업스케일링’ 기능이었습니다. 현재 다양한 울트라 HD급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점에서 이런 단점을 보완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기존 영상에서 보이는 경계 라인, 거칠었던 표면 등이 ‘업스케일링’을 통해 한결 개선되었습니다.

업 스케일링 스틸컷으로 비행기의 외관 모습이 선명하게 보인다.

TV의 커진 화면과 홈씨어터 사운드는 뗄래야 뗄수 없는 관계라 할 수 있습니다. 최고의 TV에 어울리는 명품 하만카돈의 음향 기술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대형 TV가 줄 수 있는 또 하나의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명품 사운드 TV 스피커로 좌측과 우측에 하나씩 있는 모습이다.

좌, 우측으로 스피커가 있는데 스피커 내부에는 다수의 스피커들이 다양한 방향으로 사운드를 들려주기 때문에 서라운드 사운드를 살려준다고 하네요.

음성 설정에서 힐링모드를 누르면 나오는 화면으로 음량과 소리 등을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다.

 

그 외 ‘힐링존’에서는 힐링모드를 통해 은은한 소리로 스트레스 감소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기능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모델별로 스탠드 디자인, 스피커 디자인 등을 통해 선택의 폭을 넓혀주었는데요, 특히 국내 케이블 TV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울트라 HD 상용방송 UMAX를 셋탑박스 없이 볼 수 있도록 앱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곡면 올레드 HDTV의 모습으로 다채로운 색깔의 드레스가 화면 안에서 춤을 추고 있다.

아무래도 울트라 HD의 가장 큰 걸림돌이 가격 부담이었다면 올해는 보급율이 높은 40인치대 뿐 아니라 55,65,79인치 등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보급화를 위해 가격 장벽을 낮춘 점이 눈에 띄기도 했습니다. 특히 200만 원대의 40인치 제품과 300만 원대의 50인치 제품의 인기가 높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런 UHD 화질을 지원하는 TV는 보급화 단계를 위해 한 걸음 내딛고 있는데 이를 돋보이게 해 줄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사실인데요, 올해 열리는 월드컵, 아시안게임 등을 통해 국가적인 차원에서의 콘텐츠 보급화에 힘이 실려야 할 듯 싶습니다.

또한 케이블 TV 업체들과의 꾸준한 협력 등을 통해 울트라 HD 방송 채널의 증가 등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한 대한민국의 기술력이 콘텐츠 부족이라는 벽에 부딪히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