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G가 바꿔줄 당신의 모바일 라이프

LG그룹의 기술력을 총결집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옵티머스 G가 출시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은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초기에 조금씩 잡음이 있기 마련인데, 옵티머스 G의 탁월한 성능 덕분인지 별다른 잡음없이 그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하는 기기가 스마트폰입니다. 가족의 얼굴을 보는 시간보다 스마트폰을 보는 시간이 더 많은 사람들도 있을 정도니까요. 그렇다면, 옵티머스 G는 과연 나에게 어떤 가치를 가져다 줄까요?

옵티머스 G의 프리미엄 디자인

옵티머스 G 사진

옵티머스 G는 LG전자의 디자인 DNA를 가장 잘 계승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피쳐폰 시절부터 하나의 덩어리감을 가진 디자인을 해 오던 LG전자는 이번에야말로 LG다운 스마트폰을 제대로 선보이게 된 셈입니다. 임베디드(내장형) 메모리를 채택하면서 더욱 그러한 의도가 잘 드러나게 되었죠.

군더더기 하나 없는 전면부는 마치 베젤이 없는 하나의 판(PLATE)를 보고 있는 느낌입니다.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위해 물리 홈버튼도 과감히 뺀 미니멀한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지금까지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던 뒤태도 ‘크리스털 리플렉스’ 공법을 채택해 무늬를 넣으면서 완성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탈착이 안 되니 뒷면에 더욱 신경을 많이 쓴 듯 합니다. 단순히 무늬만 넣은 것이 아니라 뒷면의 마감을 강화유리로 처리해 스크래치에도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스마트 라이프를 도와 줄 파워풀한 퍼포먼스

옵티머스 G 사진

옵티머스 G에는 스냅드레곤S4 PRO프로세서가 적용되었습니다. 쿼드코어인 이 AP는 단순히 쿼드코어에서 그치지 않고 전작에 사용던 AP보다 GPU의 성능을 한층 높였습니다. 현존하는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GPU 중 유일하게 OPENGL 3.0이 지원되면서 게임이나 동영상 감상을 할 때 매우 강력한 성능을 보여줍니다.

추억을 더욱 생생하게 담아 줄 1300만 화소의 카메라

옵티머스G에는 1300만 화소의 카메라가 장착되었습니다. 화소가 크다는 것은 그만큼 사진 편집이나 인화를 할 때 유리하죠. 대형 가족사진 인화도 문제 없고요.

slim 13.0M CAMERA 사진

옵티머스 G의 카메라는 LG이노텍의 기술력이 녹아 있습니다. LG이노텍의 카메라 모듈은 아이폰에도 공급할 정도로 기술력이 검증되었으며, 이미지 처리 센서는 소니의 BSI센서가 사용되었습니다. 물론 카메라는 상당히 다양한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최종적인 사진의 품질을 결정합니다. 사진의 품질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이미지 처리 기술(압축률, 노이즈 리덕션 등)인데 모듈이 좋다고 반드시 사진 품질이 좋은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옵티머스 G에 적용된 카메라는 LG가 지금까지 독자적인 카메라 이미지 처리 기술이 없다는 불만을 잠재울 정도로 발전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야간 촬영시 노이즈 처리도 향상됐고, 음성 촬영도 보다 다양한 음성을 인식해 셔터를 작동할 수 있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AF(Auto Focus)부분인데, 높은 하드웨어 성능에 걸맞게 빠르게 AF를 잡아 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한 박자 늦는 AF는 빠릿한 느낌을 원하던 저로선 좀 아쉽게 느껴집니다.

생생하게 더욱 생생하게 보라! True HD IPS+ 디스플레이

1300만 화소의 카메라로 생생하게 담은 사진을 흐리멍텅한 디스플레이로 본다면 그야말로 ‘개발에 편자’꼴이 되고 맙니다. 옵티머스G에는 True HD IPS+가 탑재되어 더욱 생생하게 사진과 영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True HD IPS+는 전작까지 사용한 True HD IPS보다 더욱 선명하고 깔끔한 화면을 제공합니다. 그동안 IPS 디스플레이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회색 빛의 블랙 색상도 True HD IPS+에서는 선명하게 표현되면서 더욱 풍성한 컬러 표현이 가능해졌습니다. 이제 IPS 디스플레이는 선명하고 깔끔한 화질로 다른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와의 비교 자체가 무의미할 정도로 최강자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스마트폰은 하루종일 곁에 두고 보는 기기인 만큼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를 채용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옵티머스 G는 생생하고 또렷하지만 왜곡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컬러로 장시간 보아도 눈의 피로가 덜 합니다.

효율적인 설계로 오래가는 배터리

사실 배터리에 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끊이지 않습니다. 비단 옵티머스 G 뿐만 아니라 출시되는 거의 모든 스마트폰들이 배터리에 관해서는 항상 입방아에 오르내리곤 합니다. 옵티머스G의 임베디드 배터리를 채용하면서 배터리 교환에 관한 불편함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많았습니다. 거기다 배터리 용량도 2100mAh로 전작에 비해 크게 커지지 않은 채 출시되었기 때문입니다. 디자인적인 부분을 위해 배터리를 살짝 희생(?)한 것이죠.

옵티머스 G 사진

하지만 LG는 이FJS 부분을 배터리의 효율이라는 대안으로 해결했습니다. IPS 디스플레이가 전력을 좀 덜 소모하기도 하고, 효율적인 하드웨어 설계로 저전력 구동을 이끌어내면서 배터리의 용량을 키우지는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배터리 타임을 더욱 길게 가져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LG전자의 측정치이기는 하지만, 현존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에서는 가장 오래가는 배터리를 갖고 있으니 특별히 오래 게임을 하지 않는다면 배터리에 관한 부분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손에 착 달라 붙는 터치란 이런것

옵티머스 G 사진

옵티머스 G는 세계 최초로 ‘커버 유리 일체형 터치’가 적용이 되었습니다. 기존의 터치 디스플레이와는 달리 커버와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만들어 터치가 정말 부드럽고 반응이 빠릅니다. 이건 손으로 직접 만져보면 차이를 느낄 수 있는데, 기존에 터치감이 좋기로 정평이 난 아이폰과 견주어도 크게 손색이 없는 부분입니다. 젤리빈 업데이트까지 되면 더욱 좋아질 테니 더욱 기대가 됩니다. ‘손에 착 달라 붙는 터치감은 바로 이런 것’이라는 표현이 너무나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하는 UX, Q메모, Q트랜스레이터, 뷰톡, 라이브 줌

옵티머스G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직접 생활 속에서 맞닥뜨리게 될 상황에유연하게 대처 할 수 있는 소소한 기능들이 숨어 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기존 노트북과 ‘Q메모’는 더욱 진화해 통화를 하면서 ‘Q메모’를 하고 그 메모를 저장하거나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만일 누군가에게 계좌 번호를 받아서 송금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Q메모’로 계좌번호를 빠르게 받아 적고, 화면 전환하지 않아도 메모를 유지하면서 은행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메모를 보면서 송금하는 등 생활 속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계속 발전하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G 사진

‘Q슬라이드’는 영상을 보면서 카톡을 하거나 문자를 보내는 등 레이어 스크린을 하나 추가해서 두 개의 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기능으로 어쩌면 당신을 더욱 수다쟁이로 만들어 줄지도 모릅니다. 45개의 언어를 빠르게 인식해 번역해 주는 ‘Q트랜스레이터’로 어학공부도 쉽게 할 수 있고, 해외 여행을 할 때 간판이나 메뉴에 갖다 대기만 하면 바로 번역해서 보여주는 능력자입니다. 이제 해외 여행의 필수 어플이 될 ‘Q트랜스레이터’는 영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언어를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떤 언어권을 여행하든지 든든한 나만의 가이드가 될 것입니다.

옵티머스 G 사진

동영상 시청 중 원하는 부분을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라이브 줌’은 영상 시청의 깨알 같은 재미와 편리함을 선물해 주고, TV나 모니터와 연결해 각기 다른 화면을 표시할 수 있는 ‘듀얼스크린 듀얼 플레이’는 당신을 프리젠테이션의 마법사로 만들어 줄 수도 있습니다. 물론 WiFi 다이렉트를 통해 무선으로 연결도 가능하고요. 통화하면서 상대방의 화면을 공유할 수 있는 ‘뷰톡’은 그동안 문자에만 의존하던 정보 공유를 이미지로 시각화해 보여줌으로써 더욱 정확하고 감성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해줍니다.

옵티머스 G 사진

또한 얼굴을 감지해서 화면의 꺼짐을 방지하는 와이즈 스크린이나 주위의 소음을 파악해서 벨소리의 볼륨을 자동으로 조절해 주는 ‘와이즈 벨소리’ 등은 간단한 설정으로 더욱 편리하게 옵티머스 G를 사용하도록 돕습니다.

옵티머스 G 리뷰를 마치며

제가 소개해 드린 옵티머스G 어떤가요? 스마트 라이프의 동반자가 되기에 충분해 보이나요?^^ 12월에는 젤리빈 업데이트도 예정되어 있는데, 지금도 빠르지만 젤리빈까지 더해지면 더욱 향상된 능력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옵티머스G는 LG전자의 기술력을 하나로 잘 응집해 만든 제품입니다. 물론 어떠한 기기도 장점만 가지고 있지는 않고, 사람에 따라서는 선호하는 기능이나 스마트폰의 취향이 다르기 때문에 누군가에게는 세상에 둘도 없는 스마트폰이기도 하고, 또 누군가에게는 그저 세상에 나오는 스마트폰 중 하나가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옵티머스G에 사용된 UX를 보면 그동안 사용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제품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역력히 묻어납니다.물론, 옵티머스G의 전작들에 계속 기술을 접목하고 발전시켜 완성도가 상당히 높아진 것이겠죠. 옵티머스 G가 보여준 최고의 하드웨어 성능과 완성도 높은 디자인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LG전자는 사용자가 잘 쓰지 않을 기능을 마구 집어넣어 ‘매니악’한 스마트폰이 아니라 실생활에서 꼭 필요한 기능을 최대한 반영한 생활 밀착형 스마트폰을 만들어 냈습니다.하지만 아직도 LG 스마트폰 앞에는 수 많은 도전이 남아 있습니다. 이제 를 기점으로 어느 정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시장에서 힘겹게 싸우지 않아도 될만한 신호탄을 멋지게 쏘아 올렸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이 LTE로 전환되면서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터라 부담은 많이 되겠지만,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멋진 LG전자가 되어주면 좋겠습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