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우리 집 세탁기가 얼었다면?

며칠째 한파로 몹시 춥게 느껴집니다. 이럴 때 건강 관리뿐만 아니라 동파 등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수도의 경우 물이 조금씩 흐르게 틀어 놓거나 헌 옷, 보온재 등으로 감싸 동결을 예방하고 보일러 역시 배관을 보온재로 감싸며 집을 장시간 비워도 보일러를 끄지 않아야 합니다.

베란다에 놓인 트롬 드럼세탁기

요즘처럼 이렇게 한파가 계속되면 수도 및 보일러 외 세탁기가 얼었다는 집도 꽤 있는 것 같아요. 세탁기가 얼어 세탁물이 쌓여만 가는 일~ 정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죠? 그래서 오늘은 드럼세탁기 트롬의 동결 예방 방법 및 동결 시 대처 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트롬 드럼세탁기 동결 예방하기

추운 날씨에 장시간 드럼세탁기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세탁기 내부에 남은 물을 제거해야 동결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트롬 드럼세탁기의 서비스 커버를 열는 모습(좌), 잔수제거용 호스를 꺼내는 모습(우)

1. 서비스 커버를 열고 잔수 제거용 호스를 꺼내요.

호스 마개를 열어 내부에 남은 물을 완전히 빼는 모습

2. 호스 마개를 열어 내부에 남은 물을 완전히 빼고 다시 호스를 막은 후 서비스 커버를 닫아요. 

잔수를 제거할 때 세탁기와 옷 등에 물이 튈 수 있으니 둥글넓적한 그릇 등에 물을 빼는 것도 좋습니다.

배수 호스를 아래로 하여 호스 내부의 물을 제거하는 모습

3. 배수 호스를 아래로 향하게 하여 호스 내부의 물을 제거합니다.

동결 예방을 위해 굴곡이 생기지 않도록 바닥에 놓아둔 배수호스

4. 더 확실한 드럼세탁기 동결예방을 위해 배수 호스는 굴곡이 생기지 않도록 바닥에 놓아 둡니다.

수도꼭지를 잠근 모습(좌) 급수호스를 분리해 호스내부의 물을 제거하는 모습(우)

5. 수도꼭지를 잠근 후 급수 호스를 분리해 호스 내부의 물을 제거합니다.

트롬 드럼세탁기 동결 시 대처 방법

세탁기가 얼었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날씨가 따뜻해 질 때까지 기다리기엔 매일 매일 세탁을 기다리는 빨랫감이 너무 많은데요. 이 역시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답니다.

배수펌프를 녹이기 위해 세탁기 내부에 따뜻한 물을 붓는 모습

▶ FF에러 / OE에러가 표시된 경우는 배수펌프가 얼어 있는 경우입니다.

그럴 땐 세탁통 내부에 옷감을 꺼내고 50~60˚ C 정도의 따뜻한 물을 충분히 부은 뒤 약 1시간가량 기다립니다. 그 후 앞서 보여드린 것과 같이 서비스커버를 열고 잔수 제거용 호스 마개를 열어 물을 완전히 제거합니다. 만약 물이 나오지 않는 경우는 얼음이 다 녹지 않은 것이므로 남은 얼음이 다 녹을 때까지 조금 더 기다렸다가 물을 빼줍니다.

헹굼을 선택해 동작시켜 세탁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지 확인하는 모습

그리고 트롬 전원을 켜 헹굼을 선택해 세탁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합니다.

▶ IE 에러가 표시되며 물이 세탁기에 공급되지 않는다면?

세탁기에 IE 에러가 표시되면서 물이 공급되지 않는다면 급수부의 얼음을 제거해야 합니다.

급수 호스를  분리한 후 수도꼭지를 열어 물이 나오는 지 확인하는 모습

먼저 급수 호스를 세탁기에서 분리한 후 수도꼭지를 열어 물이 나오는지 확인합니다.

수도꼭지에 뜨거운 물에 적신 수건을 두르는 모습

만약 물이 나오지 않는다면 수도꼭지에 뜨거운 물에 적신 수건을 두르거나 드라이기 등을 이용해 수도를 녹이고, 분리한 급수호스는 50˚ C 이하 따뜻한 물에 담가 녹여 줍니다. 그리고 다시 급수호스를 연결해 얼음이 녹았는지 확인한 뒤 연결해 사용하면 됩니다. (부적절하게 연결 시 누수를 발생시킬 수 있으니 이 점 유의하세요.)

추운 겨울엔 이렇게 간단한 방법만으로도 세탁기 동결을 예방할 수 있으니 기억해 두셨다가 올겨울에는 동결 걱정 없이 무사히 보내시길 바라요.^^

금별맘BLOGer 벳지

블로그 네버엔딩금별스토리(http://blog.naver.com/cshee32)를 운영하고 있는 블로거 금별맘입니다. 직장맘으로서의 경험을 통한 레시피 및 살림, 육아이야기로 이웃과 함께 소통하고 있으며 건강하고 따스한 가족이야기를 그려나가고 있는 끝나지 않을 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세요.

Trackback http://social.lge.co.kr/wp-trackback.php?p=88781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