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오토무빙 ‘로보싸이킹’ 청소기 신제품 출시
■ 청소기 본체가 사용자를 따라 다니는 스마트 기능 탑재
■ 일반 청소기에 로봇 청소기의 초음파 센싱 기술, 로봇 구동 메커니즘 적용
■ 고성능과 합리적인 가격 결합해 대중화 기대 
■ LG전자 한국HA마케팅담당 김정태 상무, “오토무빙 기술을 적용한 로보싸이킹의 대중화로 스마트한 청소기 사용 패턴을 확산시켜 나가겠다 ” 

오토무빙 로보싸이킹 청소기

LG전자가 스스로 사용자를 따라 다니는 오토무빙 청소기 대중화를 선언했다.

LG전자는  국내 시장 선두인 로봇청소기의 초음파 센싱기술, 로봇제어 알고리즘, 로봇 구동 메커니즘을 일반 청소기에 접목해 손으로 청소기 본체를 끌지 않아도 사용자가 움직이는 대로 스스로 따라 다니는 ‘로보싸이킹’ 2종(모델명: VK8200LHAY, VK8201LHAY) 신제품을 21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청소기의 손잡이에 있는 1개의 초음파 센서와 본체에 있는 3개의 초음파 센서로 위치 변화를 인식해 바퀴에 있는 기어를 구동시켜 청소기가 사용자를 따라간다. 

청소기를 손으로 무리하게 끌고 다녀야 하는 문제를 해결해 허리에 가는 부담을 최소화했다. 

또, 청소기 본체와 흡입구를 연결하는 호스를 잡아 당겨 청소하는 경우 호스가 찢어져 고장이 날 수 있는 문제도 대폭 줄여준다. 

고성능 헤파필터와 공기청정기에 사용하는 활성탄 팩을 보강해 미세먼지 배출은 줄이면서 탈취성능은 한층 강화했다.  

'자동 먼지 압축 기능'은 자동 먼지 압축판을 좌우로 회전시켜 흡입된 먼지를 압축해 미세먼지까지 압축할 수 있다. 먼지통을 비울 때 먼지날림이 적고 세척도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신제품은 고성능 사양에도 불구하고 20- 3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을 채택해 보다 폭넓은 고객층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LG전자는 2011년 말 세계 최초 오토무빙 청소기를 출시해 큰 호응을 얻었으며, 지난 해부터 글로벌 시장으로 출시하고 있다. 

LG전자 한국HA마케팅담당 김정태 상무는 "오토무빙 기술을 적용한 로보싸이킹의 대중화로 스마트한 청소기 사용 패턴을 확산시켜 나가겠다”며, "LG전자는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스마트한 삶을 제공함으로써 청소기 시장 선두 자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