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사운드바, 세계 AV 시장공략 교두보 마련

■ 英 AV 전문지 ‘왓 하이파이’ 선정 최고제품 등극
■ 서브 우퍼 포함 2.1채널 스피커로 300W(와트) 음향 제공
■ 올해 초 CES 혁신상 및 iF 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

AV 전문지 왓 하이파이 1월호에서 LG 사운드바(모델명 NB3520A)를 최고제품으로 선정한 페이지

LG전자 사운드바가 해외에서 잇달아 제품력을 인정받으며 세계 음향기기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영국의 대표적인 AV(오디오,비디오) 전문지 ‘왓 하이파이(What HiFi? Sound and Vision)’ 1월호는 ‘사운드바 대결 (Soundbars Round-up)’ 특집에서 LG 사운드바(모델명 NB3520A)를 최고제품으로 선정했다.

이 잡지는 JBL, 파이오니아(Pioneer) 등 5개 제품의 음향을 평가, LG 사운드바에 유일한 만점인 5점(별5개)을 부여했다. 

‘왓 하이파이’는 LG 사운드바에 대해 “선명하고 넓게 퍼지는 사운드가 한 귀에 우리를 사로잡았다”며 “테스트룸이 꽤 넓었지만 풍부하고 섬세한 소리로 가득 찼다”고 호평했다. 특히 대화 위주의 조용한 장면에서 “미묘한 사운드마저 훌륭하게 전달”했다고 평가했다.

이 제품은 서브 우퍼를 포함한 2.1채널 스피커로 300W(와트)의 음향을 제공하며 TV와 손쉬운 무선연결이 가능하다. 블랙 색상의 광택 디자인은 간결미를 더했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2013년형 사운드바로 CES 혁신상(모델명: NB3730A)과 iF 디자인어워드 본상(모델명: NB4530A)을 수상하며 제품력과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은바 있다. 

또, 영국의 대표적인 소비자 잡지 위치(Which?)도 지난해 말 파나소닉, 삼성 등12개 제품 가운데 LG 사운드바를 최고제품인 '베스트 바이 (Best Buy)'로 선정한 바 있다.

사운드바는 영상 감상 시 더욱 더 풍부한 음향을 원하지만 일반 홈시어터의 공간 차지가 부담스러운 소비자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길고 얇아 TV 아래에 놓을 수 있으며 벽걸이로도 활용 가능하다.

LG전자 Car&Media사업부장 김진용 전무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사운드바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은 의미가 있다”며 “최상의 몰입감을 제공하는 사운드와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