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사랑한다는 말, 미안하다는 말 제대로 전하지 못한 가족, 친구 그리고 짝사랑하는 이에게 마음 속 못다한 말들을 모두 전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