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키메데스는 아니지만, 하루의 심신을 푸는 샤워나 목욕을 하면서 아이디어가 번쩍~~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그렇다고 유레카를 외치면서 벌거벗은 채로 뒤쳐나가지는 않습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