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안 불편해서 안입고 옷장에 묵혀놨던 내복과 목도리, 그리고 따스한 차한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