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에엔 무척 추워서 커다란 극세사 담요를 구매 했어요. 작은 담요는 덮으나 마나여서 큰맘 먹고 큰 극세사담요를 무릎에도 덮었다가 등에도 두르고 잠시 쉴때는 이불로도 씁니다. 거실에 난방을 않하고 아끼고 살다보니 담요는 필수가 되 버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