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13 CES’서 새 UX‘파노라마 노트’첫 공개

■ 3:1 비율의 파노라마 이미지 위에 연속 필기 시연
■ 가로로 긴 종이를 펼쳐놓고 펜을 옮겨가면서 쓰는 듯한 아날로그적 감성에 스마트폰 편의성 더해
■ 박종석 MC사업본부장 “스마트폰 화면 크기의 한계를 벗어나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하고 싶은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라며 “‘파노라마 노트’와 같은 혁신적 UX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다채로운 모바일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

파노라마 노트(Panorama Note) 시연회 사진

LG전자가 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2013 CES’에서 신규 사용자경험(UX) ‘파노라마 노트(Panorama Note)’를 '옵티머스 Vu:2'를 활용해 시연한다.

LG전자 ‘파노라마 노트’는 3:1 비율의 파노라마 이미지를 좌우 커서를 이용해 한 화면에 들어오지 않는 부분도 이동하며 메모가 가능한 기능이다. 가로로 긴 종이에 펜을 옮겨가면서 쓰는 듯한 아날로그적 감성에 스마트폰의 편의성을 더했다. 

카메라나 디지털기기로 촬영한 파노라마 사진을 스마트폰에 저장해 손쉽게 메모를 추가하거나 편집할 수 있고, 가로가 긴 메모나 노트를 직접 스마트폰으로 만들 수 있다. 

이 밖에도 ▲ 최대 5.8배 세부 확대 기능 ▲ 좌•우 커서로 화면상에서 손쉽게 이동 가능한 ‘네비게이션 기능’ ▲ 이미지 상에 정확한 위치를 알려주는 ‘미니맵 기능’ 등을 포함해 편의성을 높였다. 

‘파노라마 노트’는 올해 출시 될 주요 전략 제품에 적용될 예정이다.

LG전자는 ‘2013 CES’에서 투명도를 조절해 두 가지 기능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Q슬라이드(QSlide)’, 동영상 재생 중 원하는 부분을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라이브 줌(Live Zooming)’, 디스플레이 2개로 서로 다른 화면을 감상하는 ‘듀얼 스크린 듀얼 플레이(Dual Screen Dual Play), 통화 중 실시간으로 손 글씨나 그림 공유가 가능한 ‘뷰톡(Vu: Talk)’등 실 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이는 UX들을 관람객들이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스마트폰 화면 크기의 한계를 벗어나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하고 싶은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라며 “‘파노라마 노트’와 같은 혁신적 UX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다채로운 모바일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