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0년 첫 제품 출시 후 한국,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시장서 100만대 돌파   
■ 지난해 9월 출시한 두 번째 시리즈 ‘LG TONE+’, VoLTE 서비스에 최적화 
■ 100만대 돌파 기념 커피전문점 엔제리너스와 제휴 이벤트 진행 
 
LG전자 스테레오 블루투스 헤드셋 LG TONE시리즈 100만대 돌파기념 엔제리너스 제휴 이벤트
 
LG전자 스테레오 블루투스 헤드셋 ‘LG TONE시리즈’(HBS-700/730)가 글로벌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LG TONE시리즈’는 ‘LG TONE(HBS-700)’, ‘LG TONE+(HBS-730)’ 두 종으로 각각 2010년, 2012년에 출시된 후 G마켓, 아마존닷컴 등 국내외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1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9월 출시한 ‘LG TONE+’는 본격적인 VoLTE(Voice over LTE) 서비스 시작에 맞춰 선보였다. 넓은 대역폭으로 고용량의 데이터를 손실 없이 전송할 수 있는 최신 코덱(aptX®) 기술을 적용해 바로 옆에 있는 사람과 대화하는 듯한 고품질 음성통화가 가능하다. 
 
동시에 두 개의 멀티미디어 기기와 연결이 가능한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음성으로 기기 연결상태를 안내하는 ‘음성 페어링 안내’, 전화 수신 시 진동이 울리는 ‘진동 알림’,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블루투스 리더(BT READER)’ 애플리케이션, 실행 시 문자메시지(SMS)를 읽어주는 ‘문자 음성안내’ 등의 기능을 탑재해 사용편의성을 극대화했다.  
 
LG전자는 ‘LG TONE시리즈’ 10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해 커피전문점 엔제리너스와 함께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전국 70여 개의 엔제리너스 직영점에 비치된 ‘LG TONE+’ 체험해 본 후 온라인 이벤트 게시판에 후기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LG TONE+’ 50대, 옵티머스 G 이어폰 50개, 아메리카노 100잔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지난달 21일부터 시작된 이벤트는 내달 3일까지 진행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액세서리사업실 박형우 실장 “‘LG TONE시리즈’의 최상급 음질과 사용편의성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열린 VoLTE 시대에서도 ‘LG TONE시리즈’의 인기는 지속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