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가 예술작품과 만나 디자인 가치를 한껏 높였다.

LG전자는 17일부터 6일 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문화예술공간인 ‘주 게젤샤프트하우스(Zoo Gesellschaftshaus)’에서 ‘LG 시그니처 아트위크’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미니멀리즘을 바탕으로 하는 LG 시그니처의 디자인 철학과 제품디자인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세계적인 디자이너이자 건축가인 알렉산드로 멘디니(Alessandro Mendini)가 아트디렉터를 맡아 이번 행사를 총괄했고, LG 시그니처 제품을 유명 예술작품과 함께 전시했다.

알렉산드로 멘디니는 LG 시그니처의 뛰어난 디자인과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올레드 TV, 세탁기, 얼음정수기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와인셀러, 건조기 등 LG 시그니처 제품을 현대미술 작품, 디자인 가구 등과 함께 배치해 전시 공간을 꾸몄다.

알렉산드로 멘디니는 “LG 시그니처 제품이 기술과 디자인의 관점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전과 예술을 결합하는 새로운 시도가 의미있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알렉산드로 멘디니를 비롯해 인도 출신의 조각가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 프랑스 출신 현대미술가 다니엘 뷔랑(Daniel Buren), 이탈리아 출신 가구 디자이너 프랑코 알비니(Franco Albini), 이탈리아 출신 현대미술가 카를라 아카르디(Carla Accardi) 등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작품과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 까시나(Cassina), 마지스(Magis) 등의 가구를 초프리미엄 가전 제품과 함께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했다.

LG전자는 이달 독일을 시작으로 다음달 러시아와 스페인에서도 LG 시그니처 아트위크를 진행하는 등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G 시그니처는 ▲기술 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한창희 상무는 “새로운 분야와 협업해 LG 시그니처의 진정한 프리미엄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