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G-STAR) 2018’에 참가해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IT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가 부산 벡스코에서 오늘부터 18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게이밍 전시회 '지스타'에 참가해 게이밍노트북, 게이밍모니터 등 IT 기기를 대거 전시한다. 모델들이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게이밍노트북 등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게임에 특화한 ‘LG 게이밍노트북’ ▲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 ▲대화면으로 레이싱 게임 등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LG 시네빔 Laser 4K’ ▲노트북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G 그램’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ThinQ’ 등 IT 기기를 대거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15.6인치 ‘LG 게이밍노트북(모델명: 15G880)’은 1초에 화면을 144장 보여준다.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수준 사양이다. 화면이 빠르게 변하는 슈팅게임 등에서 화면을 부드럽게 보여준다. 인텔 8세대 헥사코어 i7 CPU를 탑재해, 7세대 쿼드코어보다 23% 가량 뛰어난 퍼포먼스를 낸다.

LG전자는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 주력 제품 8종도 전시한다. 대표모델(모델명: 34GK950G)’은 21:9 화면비에 WQHD(3,440X1,440) 해상도를 갖췄다. 1초에 최대 120장(120Hz) 화면을 처리해 빠른 움직임도 부드럽게 묘사한다. 이 제품 역시 NVIDIA의 G-싱크 기술을 적용했다. ‘나노 IPS’ 패널을 적용해,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영화를 제작할 때 색 표준인 DCI-P3를 98% 충족해 색표현력도 뛰어나다.

‘LG 시네빔 Laser 4K’는 레이싱 게임 등을 대화면으로 실감나게 즐기기에 최적이다. 150인치 대화면을 2,500안시루멘(Ansi Lumen) 밝기로 보여준다. 4K UHD(3,840X2,160) 해상도를 갖춰,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LG전자가 부산 벡스코에서 오늘부터 18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게이밍 전시회 '지스타'에 참가해 게이밍노트북, 게이밍모니터 등 IT 기기를 대거 전시한다. 코스프레 모델들이 LG 게이밍 노트북, LG 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넥슨社 부스에도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ThinQ’ 160대, ‘LG G7 ThinQ’ 295대를 설치했다. ‘LG V40 ThinQ’는 6.4인치 QHD+(3,120X1,440) 해상도 올레드 풀비전(OLED Full Vision) 대화면을 갖췄다. 기존 스마트폰 보다 두 배 이상 풍부한 저음을 내는 붐박스 스피커는 게임의 몰입감을 한층 높여준다. 이 제품은 169g 무게에 7.7mm 두께로, 6.4인치 이상 스마트폰 중 여전히 가장 가볍고 얇다. 장시간 게임을 즐기기에도 최적이다.

새로운 화질엔진은 자연스럽고 생동감 넘치는 색감을 만든다. 붐박스 스피커는 기존 스마트폰 보다 두 배 이상 풍부한 저음을 내,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LG전자는 다양한 볼거리 및 즐길 거리도 준비했다. 16일, 17일 자사 부스에서 CJ의 게임방송채널 온게임넷(OGN)과 인기게임 ‘배틀그라운드’ 경기를 중계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손대기 담당은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LG IT 기기들로 시장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