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ThinQ에 적용할 새로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perating System, 이하 OS)에 고객 목소리를 담는다.

LG전자는 20일부터 LG G7 ThinQ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이하 파이(Pie)) OS를 미리 써 볼 수 있는 LG OS 프리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LG G7 ThinQ 사용자라면 이동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신청방법도 간단하다. 사용자는 LG G7 ThinQ에 탑재된 ‘퀵 헬프’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LG OS 프리뷰 안내 배너를 클릭해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LG OS 프리뷰 참가자들은 안드로이드 파이 OS를 사용하면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에 대해 ‘퀵 헬프’ 애플리케이션 내 자유게시판인 포럼에 의견을 올릴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의 의견을 취합해 향후 진행 예정인 공식 OS 업그레이드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구글의 최신 OS 파이는 인공지능이 스마트폰 사용자 개개인의 이용 패턴을 학습해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분석해 배터리 사용 우선순위를 스스로 지정하고, 선호하는 밝기를 파악해 자동으로 조정해주기도 한다.

LG전자는 올해 초 SW업그레이드센터를 개소하고 소프트웨어 사후지원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 G7 ThinQ를 출시한 지 3주 만에 ‘증강현실(AR) 스티커’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고, 최근에는 2년 전 출시한 제품까지 OS 업그레이드하는 등 꾸준히 사후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프리미엄 제품군뿐 아니라 Q 시리즈, X 시리즈 등 중가대와 실속형 제품군에 대한 편의기능 업그레이드도 신속하고 꾸준하게 진행해 구매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 이석수 SW업그레이드센터장은 “고객의 의견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꼼꼼히 반영하도록 노력해 LG 스마트폰은 한 번 구매하면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고객들의 신뢰를 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