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7일 유명 IT 유튜브 채널 ‘깨봉채널’과 협업해 노트북, 스마트폰 등 IT 기기의 뛰어난 내구성을 알리는 온라인 마케팅에 나섰다.

LG전자는 MZ세대[1]의 특성을 고려, 비대면∙비접촉 마케팅의 일환인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며 프리미엄 IT 기기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내구성 탐구생활’이라는 제목의 영상은 LG 그램 노트북과 LG 스마트폰이 출시되기 전 거치는 美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 일명 ‘밀스펙’) 과정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전자제품 판매사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이색 경력의 유명 IT 유튜버 깨봉이 경기도 평택 소재 LG 디지털파크를 찾아 LG 그램 17 노트북과 LG V50S ThinQ의 내구성 테스트 장면을 촬영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여러 환경을 고려, 노트북과 스마트폰에 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제 인증에 준하는 가혹조건을 설정하고 엄격한 자체 테스트를 거친다.

LG 그램은 가볍고 튼튼한 장점을 앞세워 국내 대화면∙고성능 노트북 시장을 지속 선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국내 노트북 판매량 가운데 절반 수준이던 15인치 이상 노트북 판매 비중은 LG전자가 ‘LG 그램 15’를 처음 출시한 2016년을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하며 지난해 기준 70%를 상회했다.

LG전자가 유명 IT 유튜버 깨봉채널과 협업해 주요 IT 기기에 탑재하고 있는 '밀스펙'을 알리는 온라인 마케팅을 진행한다.

LG전자가 유명 IT 유튜버 깨봉채널과 협업해 주요 IT 기기에 탑재하고 있는 '밀스펙'을 알리는 온라인 마케팅을 진행한다.

특히 LG전자가 ‘LG 그램 17’을 처음 출시한 지난해에는 국내에서 판매된 17인치 이상 대화면 노트북 판매량이 직전 년도에 비해 5배 이상 증가했다.

2020년형 LG 그램 17(모델명: 17Z90N)은 WQXGA(2,560×1,600) 해상도의 IPS(In-Plane Switching) 패널을 탑재했다. 화면 테두리는 물론 화면과 본체를 연결하는 부분까지 최소화해 몰입감과 화면 활용도가 뛰어나다.

이 제품은 기존 대비 10% 늘어난 80와트시(Wh) 배터리를 탑재하면서도 무게는 1,350g에 불과해 휴대성이 탁월하다. 일반 키보드 배열에 익숙한 고객들을 위한 4열 숫자키 배열도 편의성을 높여준다.

또 LG전자는 최근 유명 유튜브 채널 ‘이십세들’과 함께 밀스펙을 탑재한 실속형 스마트폰 ‘LG Q51’을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도 새롭게 시작했다.

LG Q51은 30만 원 초반 가격에 준수한 성능이 특징이다. ▲6.5인치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 ▲전/후면 4개 카메라 ▲4,000mAh 배터리 ▲최대 7.1채널 DTS:X 입체음향 등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