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를 본격 출시하며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낸다.

LG전자가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했다. 모델들이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GX)을 소개하고 있다.

11일 한국에 가장 먼저 출시하는 LG 올레드 AI ThinQ(모델명: 77/65/55CX)는 올 초 CES 2020에서 TV 부문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받은 제품이다. LG전자는 이날 65, 55형 신제품을 국내에 먼저 출시한 후 내달 77형까지 라인업을 확대한다. 이달 말부터는 미국서도 출시한다.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77/65/55GX)은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반영한 제품이다. 디자인과 기능 차별화를 넘어서 고객이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한 또 한 번의 폼팩터(Form Factor) 혁신이다.

이 제품은 외부 장치가 필요 없이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기존 벽걸이형과 달리 TV 전체를 벽에 밀착시켜 몰입감과 공간 활용도가 뛰어나다. 이달 말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순차 출시된다.

LG전자가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했다. 모델들이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GX)을 소개하고 있다.

해외 유력 매체들도 갤러리 디자인을 극찬했다. IT 전문매체 ‘톰스가이드(Tom’s Guide)’는 “미니멀 디자인이 벽걸이 TV의 새 기준을 제시했다”고 말했고, ‘디지털트렌드(Digital Trends)’는 “대다수 예술품보다 얇은 두께로 설치돼 미술관에 온 듯한 느낌”이라고 호평했다.

LG전자는 ‘월페이퍼(Wallpaper)’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65WX)도 내달 출시한다. 이 제품은 두께가 4밀리미터(mm)에 불과해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LG전자는 77형이 추가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77ZX)도 내달부터 순차 출시한다. 이 제품은 백라이트가 필요 없이 약 1억 3천만 개 서브 픽셀이 스스로 빛을 내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한다. 수평∙수직 방향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 모두 90% 이상의 ‘리얼 8K’를 구현한다. 77형 신제품은 벽걸이 설치 고객들을 위해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했다.

LG전자가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했다. 모델들이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GX)을 소개하고 있다.

■ 인공지능으로 TV의 본질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는 보다 강력해진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로 보고 듣는 경험인 TV의 본질을 업그레이드했다.

이 프로세서는 1백만 개 이상의 영상 데이터와 1천 7백만 개 이상의 음향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인공지능 화질 Pro’ 기능은 영화, 스포츠, 애니메이션 등 영상의 장르를 스스로 구분해 최적의 화질을 제공한다. 독자 개발한 ‘업스케일링(Upscaling)’ 기술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기본적인 영상 품질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이고 사람 얼굴과 글씨도 인식해 더 또렷하게 보여준다.

‘인공지능 사운드 Pro’ 기능은 2채널 음원을 가상의 5.1 입체음향으로 연출해준다. 뉴스, 영화, 음악, 드라마, 스포츠 등 5개 장르를 스스로 구분해 맞춤형 소리를 들려준다. 뉴스 영상에서는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보다 또렷하게 들려주고, 스포츠 중계 영상에서는 소리의 현장감을 키워주는 식이다.

■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에도 제격

LG전자는 신제품에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 TV는 방송 시청용 기기에서 게임, 영상 등 콘텐츠 소비를 위한 기기로 거듭나고 있다.

신제품은 업계 최고 수준의 게이밍 기능을 지원한다. 올레드 TV의 장점인 빠른 ‘화면 응답속도’는 색상과 명암 변화를 정확하게 표현한다. 사용자는 고사양 게임도 화면 버벅거림 없이 보다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업계 최초로 적용한 ‘엔비디아(NVIDIA)’의 그래픽 호환 기능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은 외부 기기의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킨다. 주사율이 다를 때 발생하는 화면 끊김을 최소화할 수 있다.

신제품은 고품질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기에도 제격이다. ▲주변 밝기나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 IQ’,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도 지원해 시청자에게 보다 생생한 화면을 제공한다.

■ 집 안 가전의 허브 역할 하는 ‘인공지능 홈보드’도 한 단계 진화

TV로 집 안 가전을 편리하게 제어하는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은 더 편리해졌다. 고객은 TV 화면을 시청하는 동시에 리모컨 또는 음성 조작으로 집 안 가전의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새롭게 추가된 ‘LG 루틴’ 기능은 “좋은 아침” 한 마디만으로 고객이 매일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가전들을 한 번에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출근하면서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끄고, 로봇청소기를 돌리는 작업들이 한 번에 가능하다. 여러 제품을 하나씩 작동시키는 번거로움이 사라진다.

LG 루틴은 ‘좋은 아침’, ‘좋은 밤’ 등 기본 명령어 두 가지와 사용자가 임의로 설정할 수 있는 명령어를 포함해 총 3가지 명령어를 지원한다.

신제품 가운데 상위 모델(ZX/WX/GX)은 리모컨 없이도 TV 자체로 음성을 인식하는 다이렉트 음성 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모델01, 02: LG전자가 2020년형 LG 올레드 AI ThinQ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했다. 모델들이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신제품(모델명: GX)을 소개하고 있다.

국내 출시 제품은 ‘네이버 클로바’, ‘구글어시스턴트’ 등에 이어 ‘카카오i’와도 연동한다. 고객은 카카오 AI스피커를 이용해 기본적인 TV 제어는 물론, 인공지능 스피커에 날씨, 시간, 주식 정보 등을 묻고 TV 화면으로 답변을 확인할 수도 있다. 해외 출시 제품은 아마존 알렉사와도 연동한다.

이날 국내 출시한 LG 올레드 AI ThinQ(65/55CX)의 출하가는 각각 500만 원, 280만 원이다. 이달 말부터 출시하는 갤러리 디자인 적용 신제품(모델명: 77/65/55GX)의 출하가는 각각 1,250만 원, 560만 원, 310만 원이다.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신제품을 구매하는 국내 고객들에게 모델에 따라 최대 100만 원 상당 캐시백을 제공한다. 2019년형 제품을 포함한 LG 올레드 TV 전 모델 구매시에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플레이(WATCHA PLAY)’ 6개월 무료 이용권도 증정한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은 “TV의 본질과 편의성을 모두 높인 올레드 TV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