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일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에 새로운 컬러인 '빈티지와인'과 '아이언그레이'를 적용한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새로운 컬러 2종은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느낌으로 집안의 다른 가구들과도 잘 어울려 인테리어 효과가 높다. 코드제로 A9의 색상은 기존 블랙, 판타지실버, 보헤미안레드 등을 포함해 모두 5가지로 늘어났다.

LG전자가 출시 1주년을 맞은 상중심(上中心)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에 새로운 컬러를 입히며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전자는 2일 ‘코드제로 A9’에 각각 ‘빈티지와인’과 ‘아이언그레이’를 적용한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새로운 컬러 2종은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느낌으로 집안의 다른 가구들과도 잘 어울려 인테리어 효과가 높다.

코드제로 A9의 색상은 기존 블랙, 판타지실버, 보헤미안레드 등을 포함해 모두 5가지로 늘어났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코드제로 A9을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높은 인기를 얻으며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빠르게 자리잡았다.

코드제로 A9은 해외 시장에서도 순항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초 대만, 호주, 이스라엘 등에 코드제로 A9을 출시했는데, 이들 국가에서 판매된 LG 무선청소기는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2배 늘었다. LG전자는 올해 미국, 러시아, 일본, 중국, 홍콩 등으로 출시 국가를 계속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코드제로 A9에 적용하는 모든 핵심 기술들을 자체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모터는 크기가 커질수록 강한 흡입력을 내는데, LG전자는 모터의 크기를 줄이면서도 강력한 흡입력을 구현했다. 코드제로 A9의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은 지름이 9센티미터(cm)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업계 최초로 청소기용 인버터 모터를 10년간 무상 보증하고 있다.

기존까지는 고객들이 청소기를 사용하다 보면 배기필터 쪽에 먼지가 쌓이고 공기의 흐름이 막혀 처음보다 흡입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느끼곤 했었다. 코드제로 A9의 ‘2중 터보 싸이클론’은 빨아들인 공기 속의 미세한 먼지까지 분리해줘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해 흡입력을 오랫동안 유지시킨다.

특히 완벽하게 분리가 가능한 먼지통 필터 구조는 프리미엄 무선청소기의 위생 수준을 한 번 더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객들은 필터의 틈새에 낀 미세한 먼지들까지도 물로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프리미엄 무선청소기에 어울리는 차별화된 성능과 편의성은 물론 고급스러운 컬러를 더해 인테리어 가치도 함께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