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인증’ 제품 중 청정면적 가장 넓은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출시
■ 흡입구, 토출구, 필터 교체 부분 모두 전면에 위치…벽에 밀착 또는 매립 설치 가능
■ ‘6단계 토탈 케어 플러스’ 시스템으로 미세먼지, 새집증후군/알레르기 물질 등 제거
■ 고객은 일시불과 렌탈 가운데 자유롭게 구매 방법 선택 가능
■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 “공기청정기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며 10평대부터 40평대까지 다양한 공간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것”

LG전자가 158제곱미터(m2) 공간의 실내 공기를 청정할 수 있는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를 선보이며, 10평대 공간을 위한 소형 제품부터 40평대 대형 제품까지 공기청정기 풀 라인업을 갖췄다. 이 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 ‘CA 인증’을 받은 제품 가운데 청정면적이 가장 넓다.

LG전자가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의 청정면적을 키워 국내 대형 공기청정기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전자는 28일 한국공기청정협회 ‘CA(Clean Air) 인증’을 받은 제품 가운데 청정면적이 가장 넓은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모델명: AS488BWA)를 출시한다. 이로써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10평대 공간을 위한 소형 제품부터 40평대 대형 제품까지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신제품은 158제곱미터(m2) 공간의 실내 공기를 청정할 수 있어 학교, 사무실, 병원, 식당, 카페 등 공공·상업시설에서 사용하기 좋다. ‘쾌속청정’ 모드로 작동하면 강력한 기류가 깨끗해진 공기를 먼 곳까지 전달해 최대 175제곱미터까지 공기를 청정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흡입구, 토출구, 필터 교체 부분 등이 모두 제품 전면에 위치해 벽에 밀착하거나 빌트인 가전처럼 벽에 매립해 설치할 수 있다. 제품 후면이나 측면에 여유 공간을 별도로 확보할 필요가 없어 공간 활용도가 높다.

‘6단계 토탈 케어 플러스’ 시스템은 큰 먼지는 물론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극초미세먼지 ▲스모그 원인 물질인 이산화황과 이산화질소 ▲새집증후군 물질인 톨루엔과 포름알데이드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및 생활냄새까지 제거한다. 이 제품은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KAF)와 영국알레르기협회(BAF)로부터 인증도 획득했다.

또 PM1.0센서가 1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먼지까지 감지해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제품 전면 디스플레이에 숫자로 보여준다. ‘청정표시등’은 실내 공기 상태를 사용자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빨강(매우 나쁨) – 주황(나쁨) – 초록(보통) – 파랑(좋음) 등 4단계로 표시해 해준다.

신제품은 고성능의 대형 제품이면서 소음도 적어 조용한 교실, 도서관 등에서도 사용하기에 손색이 없다. ‘정음청정’ 모드는 27dB(데시벨) 수준으로 귀에 속삭일 때(30dB)보다 조용하다. 평균 소음 수준도 47dB로 조용한 사무실 수준에 불과하다.

그 외에도 신제품은 무선인터넷(Wi-Fi)이 가능해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품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필터를 교체할 시기가 되면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보내준다.

LG전자는 고객이 일시불과 렌탈 가운데 구매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렌탈 고객에게는 헬스케어 매니저가 주기적으로 방문해 필터 무상 교체, 먼지센서 점검, 클리닝 서비스 등 유지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공기청정기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며 10평대부터 40평대까지 다양한 공간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