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한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4주간의 대장정을 성공리에 마무리하며 11일 폐막했다.

지난달 20일 개막한 이번 대회에는 총 39개 팀 선수 830여 명이 참가해 열띤 경합을 펼쳤다. 올해로 6회를 맞는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여자야구대회다.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폐막했다. 지난 11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선수들이 모자를 던지며 환호하고 있다.

11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챔프리그는 ‘나인빅스’와 ‘블랙펄스’가 승부를 펼쳐 ‘나인빅스’가 11대5으로 이기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퓨처리그에서는 ‘헤머스스톰’이 ‘떳다볼’을 14대10으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챔프리그 우승팀 ‘나인빅스’의 손예림 감독은 “여자야구가 발전할 수 있도록 힘써준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에 감사한다”며 “여자 야구선수들이 더 많은 경기에서 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는 리그별 우승팀에게 도자기로 만든 트로피와 상금을 전달했다. 또 대회 MVP를 비롯한 포지션별 우수선수에게는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LG Pra.L)’,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등을 증정했다.

LG전자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8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가 폐막했다. 지난 11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퓨처리그 우승팀인 해머스스톰팀 선수들과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맨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폐막식에는 LG스포츠 신문범 사장,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 한국여자야구연맹 한택근 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대회기간 동안 선수들이 보여준 뜨거운 열정에 감동받았다”며, “한국 여자야구가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한국여자야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2012년에는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2014년 글로벌 대회인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를 신설했다. 지난 2016년에는 LG생활건강과 공동으로 한국에서 열린 ‘여자야구월드컵’을 후원했다. 지난 8월에는 美 플로리다에서 열린 여자야구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후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