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오래 사용해도 늘 처음 사용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미라듀어(Miradur®) 글라스를 적용한 전기레인지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제품 사진.

LG전자는 25일 독일 특수유리 전문업체 쇼트社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한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모델명: BEY3MT)를 선보였다.

미라듀어 글라스는 마텐스 경도(Martens Hardness)가 10이며 오래 사용해도 늘 새것 같은 빛을 유지하는 특수유리다. 또 긁힘에 강해 조리과정에서 발생하는 긁힘이 적다. 마텐스 경도는 긁힘에 대한 저항도를 나타내는 단위이며 숫자가 클수록 경도가 높다.

LG전자는 현재까지 2종의 인덕션 전기레인지에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했으며 이번 신제품에 미라듀어 글라스를 추가했다.

 LG전자는 25일 독일 특수유리 전문업체 쇼트社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한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모델명: BEY3MT)를 선보였다. 사진은 모델이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소개하는 모습.

신제품은 기존 전기레인지의 뛰어난 화력, 편리한 사용 편의성 등은 그대로 계승했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조리용기에 맞춰 원하는 화구를 선택해 편리하게 요리할 수 있다. 또 3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을 적용해 화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구현했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키로와트(kW)의 화력을 낼 수 있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는 잠금기능을 설정하면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하지 못 하도록 해주는 잠금버튼을 비롯해 조리시간 설정 타이머, 버튼 하나로 모든 화구의 출력을 최저로 낮추는 일시 낮춤, 뜨거워진 상판이 식을 때까지 보여주는 잔열표시, 코일 과열을 방지하는 출력 제어 등 총 14가지 안전기능을 탑재해 사용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 신제품은 IoT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해 사용자가 거실이나 집밖에서도 원격으로 스마트폰 앱으로 손쉽게 화구의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끄거나 화력을 낮출 수 있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189만 원이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5월부터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핵심부품인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에 대해 10년간 무상보증하고 있다.

LG전자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전무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