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현지시간 4일부터 8일까지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Consumer Electronics Design & Installation Association) Expo 2018’에 참가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주거공간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조화를 선보였다.

LG전자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에 참가해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협업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조화되는 우아한 거실을 연출했다. LG전자 부스를 디자인한 케이트럼슨(Kate Rumson)이 'LG 올레드 TV AI 씽큐'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LG 올레드 TV AI 씽큐’를 비롯, 프리미엄 LCD TV인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LG 시네빔 4K UHD’ 등 다양한 영상기기를 전시했다.

특히,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케이트 럼슨(Kate Rumson), 사라 셔먼 사무엘(Sarah Sherman Samuel)과 협력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어우러지는 거실 공간을 연출해 무한한 인테리어 가능성을 제시했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한 생생한 화질과 올레드 TV만이 구현할 수 있는 얇은 디자인으로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LG전자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에 참가해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협업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조화되는 우아한 거실을 연출하고,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LG 시네빔 4K UHD 등 제품을 전시했다. LG전자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이 LG전자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는 현재 TV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형태의 올레드 TV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4mm도 안 되는 두께로,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 ▲얇은 올레드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 한 장 만을 붙여 세련된 디자인 ▲올레드 패널과 스탠드 사이를 투명 강화 유리로 연결해 마치 제품이 공중에 떠있는 듯 한 디자인 등의 올레드 TV 라인업을 갖췄다.

올레드 TV는 화소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낸다. LCD TV와는 달리 화면 뒤에서 빛을 비춰주는 백라이트가 필요없다. 따라서 얇게 제작하는 것이 가능하고 차원이 다른 화질을 구현한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완벽한 화질은 물론 디자인에서도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거실을 더욱 고급스럽고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어 줄 것” 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