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대학생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러브지니’를 진행한다.

LG전자가 22~23일 양일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와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러브지니 6기 발대식’을 진행한다. ‘러브지니’는 LG전자가 대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인재육성프로그램이다. 선발된 32명의 대학생들은 8월 중순까지 약 5개월 동안 ▲노동, 인권, 윤리, 환경, 안전보건, 사회공헌 등 CSR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 및 멘토링을 받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기획한 CSR 활동을 실행하며 ▲LG전자 사업장 외에도 LG소셜캠퍼스가 지원하는 기업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LG전자는 22~23일 양일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와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러브지니 6기 발대식’을 진행한다. 발대식에는 이번에 새로 선발된 대학생 32명이 참석한다.

2014년 시작한 ‘러브지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운영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인재육성프로그램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8월 중순까지 약 5개월 동안 ▲노동, 인권, 윤리, 환경, 안전보건, 사회공헌 등 CSR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 및 멘토링을 받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기획한 CSR 활동을 실행하며 ▲LG전자 사업장 외에도 LG소셜캠퍼스가 지원하는 기업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LG전자는 1,000여 명의 지원자 중 서류전형과 심층면접을 거쳐 32명의 대학생을 선발했다. 이들 중 활동 성적이 우수한 대학생을 선정해 해외법인 및 CSR 현장을 방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러브지니 수료자 전원에게는 LG전자 신입사원 입사 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한편, 지난해 활동한 러브지니 5기의 ‘동기찾기 프로젝트’는 많은 사람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국내 급성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이 10%가 채 안 되는 상황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충남대학교와 협업해 캠퍼스 안에 설치된 자동심장제세동기(AED,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의 위치를 알리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캠페인은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의식을 개선하는 데 긍정적인 효과를 거뒀다.

LG전자 세무통상그룹장 배두용 부사장은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을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