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시 직후 첫 4주간 판매량이 직전 모델 대비 3배 이상
□ 최근 2주 동안 판매된 LG 건조기 3대 가운데 2대는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
■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이 고객들의 만족도 크게 높여
□ 1회 건조 시 전기료는 에너지모드 기준 117원에 불과, 스피드모드는 80분대에 건조 마쳐
□ 살균코스는 유해 세균 99.99% 제거
□ 스마트 타이머, 양방향 도어, 콘덴서 자동세척 LED 알림 등 편의 기능도 갖춰
■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 “건조기의 성능과 효율을 크게 높인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이 고객들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트롬 건조기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가 기대 이상으로 판매되며 1가구 1건조기 시대를 앞당기고 있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는 에너지 효율과 성능이 뛰어나, 고객이 5킬로그램 세탁물을 에너지모드로 건조하는 경우 1회 전기료가 117원에 불과하고 스피드모드를 이용하면 80분대에 건조가 끝난다.

LG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가 기대 이상으로 팔리며 ‘1가구 1건조기’ 시대를 앞당기고 있다.

LG전자가 신제품을 출시한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4주 동안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의 판매대수는 직전 모델인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출시 초기와 비교하면 3배를 훌쩍 넘는다.

특히 LG전자가 최근 2주 동안 판매한 전체 건조기 가운데 2/3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의 신제품이다. 일부 유통에서는 구매자가 몰리며 일시적으로 물량이 부족한 현상까지 나타날 정도다.

LG전자는 신제품의 낮은 전기료, 짧아진 건조시간 등이 건조기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Korea Apparel Testing Research Institute)의 시험결과에 따르면, 세탁물 5킬로그램(kg)을 표준코스로 건조하는 경우 전기료는 ‘에너지모드’ 기준 117원에 불과하다. 또 ‘스피드모드’를 이용하면 80분대에 건조가 끝난다. ‘살균코스’는 황색 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간균 등 유해 세균들을 99.99% 없애준다.

LG전자가 신제품에 적용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는 건조기의 핵심 부품인 컴프레서에서 냉매를 압축하는 장치인 실린더가 2개다. 기존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에 비해 한 번에 압축할 수 있는 냉매량이 15%까지 늘어나 효율과 성능이 높다. 건조기에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을 적용한 것은 국내 업체 가운데 LG전자가 유일하다.

또 ▲제품에 표시되는 예상 건조시간의 정확도를 크게 높인 ‘스마트 타이머’ ▲고객이 제품을 설치하는 위치에 따라 문이 열리는 방향을 다르게 할 수 있는 ‘양방향 도어’ ▲ ‘콘덴서 자동세척 LED 알림’ 등 신제품만의 차별화된 편의 기능들도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60만 대 수준이던 국내 건조기 시장이 올해 70% 가까이 성장하며 100만 대를 육박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LG전자는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의 트롬 건조기가 1가구 1건조기 시대를 더욱 앞당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건조기의 성능과 효율을 크게 높인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이 고객들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트롬 건조기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