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환경보호청 주관 ‘에너지스타 어워드’에서 지속가능 최우수상 수상
■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바탕으로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은 물론 에너지 효율을 높인 제품을 지속 선보여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미 환경보호청이 주관하는 ‘2018 에너지스타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올해의 파트너 - 지속가능 최우수상(Partner of the Year - Sustained Excellence Award)’을 수상하며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습니다.

LG전자가 미국에서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미국 환경보호청(EPA: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8 에너지스타 어워드(2018 ENERGY STAR Award)’에서 최고상인 ‘올해의 파트너 – 지속가능 최우수상(Partner of the Year – Sustained Excellence Award)’을 수상했다.

에너지스타 어워드는 미국 환경보호청이 1993년부터 매년 발표하는 환경 및 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그 중 ‘지속가능 최우수상’은 2회 이상 올해의 파트너로 선정된 기업 가운데 환경보호와 에너지절감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기업이나 단체가 받는다.

LG전자는 ▲에너지스타 인증제품 확대 ▲노후 냉장고 교체 캠페인(Flip Your Fridge)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TV, 세탁기, 냉장고 등 155개 제품이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아 현재까지 인증받은 제품은 모두 578개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바탕으로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은 물론 에너지 효율을 높인 제품을 지속 선보여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 에너지스타 어워드’ 시상식은 이달 20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