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건강하고 맛있는 식품을 연구하기 위한 전문 연구소를 세우며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17일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를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 세계김치연구소 하재호 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전자 코' 장치로 식품의 보관에 따른 향의 변화를 화학적 성분 분석으로 측정하고 있다.

190평 규모로 문을 연 ‘식품과학연구소’에는 식품, 김치, 요리 각 분야의 전문역량을 보유한 LG전자 연구원들이 상주한다. 이들은 LG 주방가전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식품을 가장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는 보관기술부터 ▲김치를 더 맛있게 하는 유산균을 위한 발효기술 ▲더 맛있고 건강하게 요리할 수 있는 조리기술까지 식품 관련 핵심기술들을 연구한다.

LG전자는 서울대, 건국대 등의 국내 교수진과 농촌진흥청, 세계김치연구소, 한국식품연구원 등 정부기관 및 연구소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 공동으로 차세대 식품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김치 맛을 좌우하는 유산균의 양을 측정하고 있다.

LG전자는 ‘식품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한 핵심기술들을 LG 디오스 냉장고, 김치냉장고, 오븐, 전기레인지 등 다양한 주방가전에 적극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1965년 국내 최초 냉장고, 1984년 세계 최초 김치냉장고를 출시하는등 주방가전 업계를 선도해 왔다. 이러한 배경에는 LG 냉장고만의 차별화된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Inverter Linear) 컴프레서’가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 부품은 모터가 ‘회전’하지 않고 ‘직선’으로 운동해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보다 효율이 18% 이상 뛰어나며 부품구조가 단순해 내구성도 뛰어나다.

LG 김치냉장고만의 고유기술인 ‘New유산균김치+’는 김치가 가장 맛있게 숙성되는 온도인 6.5도(℃)를 유지해 신맛을 내는 유산균은 억제하면서 김치의 시원하고 깔끔한 맛을 내는 유산균인 ‘류코녹스톡(Leuconostoc)’을 2주만에 일반 보관 모드에 비해 최대 57배까지 늘려준다.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김치의 품질을 결정하는 산도(酸度)를 측정하고 있다.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는 동급 가스레인지보다 조리속도가 최대 2.3배 빠른 탁월한 화력에 고급스러운 디자인, 뛰어난 사용 편의성과 안전성으로 올 3분기까지 지난해 동기 대비 약 2.5배 판매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LG 디오스 광파오븐은 요리법에 맞는 최적의 온도를 세밀하게 구현하고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핵심부품인 ‘스마트 인버터 마그네트론’을 10년 무상보증한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지난 2월 정수기의 위생과 수질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물과학연구소’를, 10월에는 차세대 공기청정 핵심기술을 전담하는 ‘공기과학연구소’를 개설한 바 있다.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오븐의 요리 모드와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번 ‘식품과학연구소’ 개소로 LG전자는 물, 공기, 식품을 각각 연구하는 전문조직을 모두 보유하게 되는데, 건강을 위한 가전은 기초기술에 대한 연구단계부터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해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을 선보이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물, 공기에 이어 식품에 대한 철저한이해와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