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덴마크 명품 리빙브랜드 ‘프리츠 한센’과 손잡았다

2018년 11월 27일 Social LG전자

LG전자가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의 진정한 가치를 보여주기 위해 덴마크 명품 리빙브랜드 ‘프리츠 한센(Fritz Hansen)’과 손잡고 공동 마케팅을 펼친다.

LG전자와 프리츠 한센은 27일부터 2주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서 프리미엄 주방과 거실을 선보인다.

LG전자가 27일부터 2주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서 덴마크 명품 리빙브랜드 '프리츠 한센'과 공동으로 연출한 프리미엄 주방과 거실을 선보인다. 양사 주요 제품들을 활용해 연출한 공간에서 LG전자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48인치 컬럼(Column) 냉장고 ▲24인치 와인셀러 ▲스팀오븐과 스피드오븐 ▲듀얼 와이드존 인덕션 등이 주방 공간을, 프리츠 한센의 대표 작품 가운데 ▲건축가 ‘아르네 야콥센(Arne Jacobsen)’의 에그 체어(Egg chair), 스완 체어(Swan chair), 드롭 체어(Drop chair) ▲디자이너 ‘하이메 아욘(Jaime Hayon)’의 로소파(Ro sofa) ▲일본 디자인스튜디오와 협업해 만든 ‘넨도(Nendo) N01 체어’ 등이 거실과 주방을 연출했다.

논현 쇼룸을 방문하는 고객들은 누구나 LG전자와 프리츠 한센이 꾸민 초프리미엄 전시공간을 둘러볼 수 있다. 또 LG전자는 이번 전시를 기념하기 위해 인테리어 디자이너들을 포함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구매고객, 쿠킹클래스 참여고객 등 400여 명을 초청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프리츠 한센은 가구, 조명, 액세서리 등 리빙 컬렉션을 선보이는 덴마크 프리미엄 브랜드다. 150년에 가까운 역사에도 시대를 뛰어넘는 미니멀한 감성의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유명 건축가, 디자이너 등이 제품 제작에 참여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LG전자와 프리츠 한센은 공통적으로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디자인과 성능을 지향하고 있어 고객층이 비슷한 점을 감안하면, 공동 마케팅이 양사 모두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가 27일부터 2주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서 덴마크 명품 리빙브랜드 '프리츠 한센'과 공동으로 연출한 프리미엄 주방과 거실을 선보인다. 양사 주요 제품들을 활용해 연출한 공간에서 LG전자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을 열었다. 논현 쇼룸은 고객들이 초프리미엄 주방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곳이며, 빌트인 가전을 중심으로 주방공간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곳이다. 기존에는 건설사나 가구사가 국내 빌트인 시장을 주도해 왔지만,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고객들은 논현 쇼룸에서 디자이너의 상담을 통해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빌트인 가전, 가구 등 주방공간에 대한 토탈 솔루션을 제공받을 수 있다.

새 패러다임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LG전자가 논현 쇼룸을 오픈한 이후 쇼룸을 찾은 고객은 당초 예상보다 두 배 이상이다. 또 논현 쇼룸에서 제품을 구매한 고객들 가운데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제안한 가구를 패키지로 선택한 고객은 80%에 육박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제시하는 초프리미엄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차별화된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