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용산역에 신체험 체험 공간 ‘LG G7 ThinQ 스퀘어’ 준비
■ 더욱 쉽고 편리해진 AI와 재미를 더한 다양한 기능 체험할 수 있는 공간 마련

LG전자가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ThinQ 공개를 이틀 앞두고 손님 맞이에 이상 없도록 막바지 점검을 서두르고 있다.

LG전자는 3일 서울 KTX 용산역에 제품 체험존 ‘LG G7 ThinQ 스퀘어’를 설치하고 언론 대상 공개 행사를 열 예정이다. 행사가 끝난 4일부터는 일반 고객들도 체험해 볼 수 있게 된다.

‘LG G7 ThinQ 스퀘어’는 신제품에 탑재된 새로운 기능들을 고객들이 꼼꼼히 체험해보고 비교해 볼 수 있도록 LG G7 ThinQ 100여 대를 배치하고 디스플레이, 카메라, 오디오 기능별 체험존으로 구성된다. 또 LG G7 ThinQ와 LG 스마트 가전을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연동하고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LG G7 ThinQ 스퀘어’는 224㎡ 규모로, 공개 시점까지는 안이 보이지 않도록 높이 2.5m의 검은색 벽을 설치 했다. 하지만 입구에는 가로 3.4m, 세로 2m 크기의 대형 사이니지를 설치해 신제품 티징 광고 영상과 LG G7 ThinQ 글로벌 광고 모델인 방탄소년단의 인사 영상을 상영한다.

LG전자는 4일부터 용산역을 비롯해 전국 40여 곳에서 ‘LG G7 ThinQ 스퀘어’를 운영하며 고객들이 쉽게 신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