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7일부터 수도권 LG 베스트샵 30여 개 매장에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 ThinQ 체험존을 마련한다. 다음 주부터는 전국 4,000여 이동통신사 매장 및 LG 베스트샵에도 제품을 전시해 고객이 디자인부터 다양한 성능까지 직접 확인할 수 있다.

LG G8 ThinQ는 미니멀리즘 디자인에 업그레이드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전자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후면은 카메라 모듈부 돌출이 전혀 없고, 지문 인식 센서도 더욱 부드럽게 처리해 전체적으로 매끄러운 일체감이 돋보인다. 제품 전면에는 상단의 작은 수화부 리시버조차 없앴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자체를 스피커 진동판으로 활용하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는 화면부 어디에 귀를 대더라도 선명한 음질로 통화가 가능하다. 외부 스피커로 음악을 들을 때는 제품 하단 스피커와 함께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어폰이나 음원 종류에 상관없이 사운드의 입체감을 강화해주는 DTS:X 기술은 외부 스피커에도 적용돼 LG만의 고품격 사운드를 이어폰뿐 아니라 스피커로도 즐길 수 있다. 강력한 중저음으로 박진감을 높여주는 ‘붐박스 스피커’도 그대로다.

7일, 모델이 LG 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서 붐박스부스터에 거치된 LG G8 ThinQ의 스테레오 사운드를 체험해보고 있다. LG G8 ThinQ 후면은 카메라 모듈부 돌출을 아예 없앴고, 전면에는 수화부 리시버의 작은 흔적조차 없앤 매끈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LG G8 ThinQ는 ‘Z 카메라’로 업그레이드된 화질은 물론 편의성과 재미까지 더해진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한다.

‘Z 카메라’는 인물과 배경만을 구분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인물과 카메라와의 거리를 밀리미터(mm) 단위로 나누어 정교하게 계산하고, 심도(深度)를 표현하기 위한 화면 흐림 정도를 256단계까지 조정할 수 있다. 카메라 이미지 센서 크기는 1.22㎛로 LG V40 ThinQ 보다 약 10% 커져 더욱 깨끗한 사진을 구현한다.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에 적용된 정맥 인식기능은 카메라를 향해 손바닥을 비추기만 하면 손바닥 안에 위치한 정맥의 위치, 모양, 굵기 등을 인식해 사용자를 식별한다. ToF 센서와 적외선 센서의 조합으로 빛의 유무와 관계없이 사용자의 얼굴을 구분하는 것도 가능하다.

7일, 모델이 LG 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서 LG G8 ThinQ의 깔끔한 디자인을 소개하고 있다. LG G8 ThinQ후면은 카메라 모듈부 돌출이 전혀 없고, 전면에는 수화부 리시버의 작은 흔적조차 없앤 매끈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전면 ‘Z 카메라’를 향해 제스처를 취하면 스마트폰을 구동할 수 있어 직접 스마트폰을 만지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편리하다. 화면 위에서 손을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움직여 미리 지정한 앱을 구동할 수 있으며 전화가 왔을 때도 손짓만으로 받거나 끊는 게 가능하다. 화면을 캡처하거나, 동영상·음악을 감상하다가 제스처만으로 볼륨을 키우거나 줄일 수도 있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낙하, 고온/저온, 고습, 진동 등 14개 항목을 통과할 정도로 견고한 내구성을 갖췄다.

LG전자 안병덕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탁월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 G8 ThinQ를 체험하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