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2017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개최
□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의 정보격차 해소 및 사회진출 기반 마련하는 취지
□ 16개국 100여 명의 장애청소년들이 참석해 IT실력 겨뤄
□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 기념해 베트남에서 개최
■ 이충학 지원부문장 “장애 청소년들이 따뜻한 기술을 통해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동시에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

19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017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개막식에서 지난해 우승자가 축사를 하고 있다.

LG전자가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한다.

LG전자와 한국장애인재활협회는 19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그랜드플라자하노이호텔에서 ‘2017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연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라오스 등 16개 나라에서 치열한 예선을 거쳐 선발된 100여 명의 장애청소년과 행사 관계자를 포함해 모두 300여 명이 참가했다.

201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7회째인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는 장애를 갖고 있는 청소년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취업, 창업 등 사회진출 기반을 마련해주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대회는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진행되며 개인전은 문서작업 능력, 인터넷 활용 능력 등을 평가하고, 단체전은 국가별로 팀을 구성해 포스터 디자인, 게임창작 등을 겨루게 된다.

평가에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MMLab, LG전자 디자이너 등이 참여한다. 종목별 개인전 우승자와 단체전 1~3위 팀 등 총 53명이 수상하게 된다.

LG전자와 한국장애인재활협회는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을 기념해 이번 대회를 베트남에서 개최했다.

베트남을 대표해 대회에 참여한 주완 안(Nguyen Doan An, 17세)은 “베트남에서 열리는 국제 대회인 만큼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며 “이를 발판으로 포토에디터의 꿈을 더 키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에 있는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 7명도 자원봉사자로 나섰다. 이들 자원봉사자는 부모 가운데 한 사람은 베트남 출신으로, 유창한 베트남어로 원활한 대회 진행을 도왔다.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학교’는 다문화가정 자녀 가운데 재능이 뛰어난 청소년을 선발해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장애 청소년들이 따뜻한 기술을 통해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동시에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