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31일 獨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에서 개막 기조연설
■ 조성진 부회장, 「인공지능」 관련 3대 개방형 전략 통해 고객의 변화하는 삶 소개
■ 박일평 사장, ‘LG 씽큐’가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가치 제시
■ 옌스 하이데커 IFA 사장 “이번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게 될지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강조

LG전자 조성진 부회장-박일평 사장, ‘IFA 2018’ 개막 기조연설 공동발표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趙成珍) 부회장과 CTO 박일평(朴日平) 사장이 올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International Funkausstellung) 2018’의 개막 기조연설에서 공동발표자로 나선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소들이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가전업계에서 인공지능을 선도해온 LG전자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에서 인공지능을 주제로 개막 기조연설을 맡은 것은 의미가 크다.

조성진 부회장과 박일평 사장은 ‘IFA 2018’ 개막일인 8월 31일(독일 현지시간) 오전 IFA 전시장인 ‘메세 베를린’에서 첫 기조연설을 한다. 조부회장은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Living Freer with AI)”라는 주제로 인공지능 관련 LG전자의 3대 개방형 전략을 설명하며 고객들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추진하며 강력한 솔루션을 갖춘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어 발표하는 CTO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進化), 폭넓은 접점(接點), 개방성(開放性) 등을 설명하며 LG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실제 생활에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실질적인 가치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LG 씽큐’는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제공한다는 지향점을 담고 있다. ‘맞춤형 진화’를 지향하는 ‘LG 씽큐’는 고객을 이해하면서 스스로 성장한다. LG전자는 ‘LG 씽큐’를 통해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폭넓은 접점’에서 통합적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한다. 또 개방형 전략을 바탕으로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의 기술도 적극 활용해 사용자 입장에서 최적의 융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은 “이번 기조연설에서 사업 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인공지능을 소개하는 동시에 고객들이 얻게 될 실질적인 혜택들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옌스 하이테커(Jens Heithecker) IFA 사장은 “인공지능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온 LG전자가 ‘IFA 2018’의 첫 기조연설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조연설을 통해 인공지능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게 될지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LG전자는 ‘IFA2018’에서 전시장 내에 ‘LG 씽큐 존’을 구성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비롯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가전과 로봇을 대거 공개하며 인공지능 선도기업의 이미지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등에서 독자 개발한 기술뿐 아니라 대학, 연구소, 스타트업 등 외부와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해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또,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를 통해 LG만의 차별화된 인공지능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조부회장은 지난해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LG G6 공개행사에서 국내외 언론, 이동통신사업자 등 1,500여 명을 대상으로 신제품을 소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