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MWC 2018에서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 대거 탑재한 새로운 K 시리즈 2종 소개
□ 해외 시장에서도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군 고객의 선택 폭 넓혀
■ 2018년형 LG K10, 강력한 셀카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완성도 높게 담아내 차별화
□ 전면 카메라 8백만 화소, 인물 강조한 아웃포커스 기능 등 셀카에 최적화
□ 후면 카메라 13백만 화소에 PDAF 기능으로 빠르고 선명하게 촬영
□ 후면 지문 인식 홈 버튼 터치로 셀카를 찍거나 화면 캡처 가능한 핑거 터치 기능
□ 알루미늄 소재 메탈 프레임으로 심미성과 견고함 모두 갖춰
■ 2018년형 LG K8, 뛰어난 가성비와 카메라 성능 앞세워 시장 공략
□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하게 찍을 수 있는 카메라 기능 적용
□ 플래시 점프 샷, 심플 뷰, 제스처 샷, 퀵 셰어 등 쉽고 재미있는 촬영 기능 많아
■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LG만의 카메라 기술과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실속형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글로벌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

LG전자가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8에서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을 갖춘 2018년형 LG K10 을 소개한다. K10은 전면에 8백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 피사체만 또렷이 초점을 맞춰 더욱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싱 기능 등 강력한 셀카기능을 갖췄다. 사진은 2018년형 LG K10+ 모로칸 블루

LG전자가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한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군 ‘2018년형 K 시리즈’를 선보인다.

LG전자는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MWC 2018(Mobile World Congress 2018)에서 LG K10과 LG K8 등 새로운 실속형 제품군 K 시리즈 2종을 선보인다. 매력적인 가격과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으로 해외 시장에서도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2018년형 LG K10은 전면에 8백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해 셀카를 찍을 때 인물과 배경의 디테일까지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다. 촬영하고자 하는 피사체만 또렷이 초점을 맞춰 더욱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싱 기능도 처음으로 탑재됐다.

LG전자는 ‘위상 검출 자동 초점(PDAF, Phase Detection Auto Focus)’ 기술을 적용해 전작 대비 초점을 맞추는 속도가 23% 빨라졌다. 이 기술은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중요한 순간을 놓치지 않도록 대상의 초점을 빠르게 잡아준다.

스마트폰을 쥐고 있는 손의 손가락을 지문 인식 버튼에 갖다 대는 것만으로 셀카를 찍거나 화면을 캡처하는 ‘핑거 터치’도 편리하다. 셀카를 찍을 때 후면 홈 버튼에 가볍게 한 번 갖다 대면 바로 촬영이 가능하다. 또 화면을 보다가 후면 홈 버튼을 두 번 터치하면 별도 캡처 버튼 없이 보고 있는 화면이 캡처된다.

알루미늄 재질을 적용한 후면은 은은한 광택과 메탈의 견고함을 강조한다. 색상은 오로라 블랙, 모로칸 블루, 테라골드 등 3종이다. LG전자는 넉넉한 내부 저장용량과 빠른 성능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LG K10+(RAM 3GB, ROM 32GB)도 함께 선보인다. 지난달 19일 국내에서 LG 페이를 탑재한 첫 실속형 스마트폰 ‘LG X4+(플러스)’로 출시된 바 있다.

2018년형 LG K8은 어두운 곳에서 촬영할 때 좀 더 밝고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저조도 촬영 모드를 업그레이드했다. 또 셀카를 찍을 때는 화면이 가장 밝은 흰색으로 변해 플래시 역할을 해준다.

신제품에는 재미있고 편리하게 사진 촬영을 도와주는 기능들도 대거 탑재됐다. ▲3초마다 1장씩 최대 20장까지 연속으로 촬영해 바로 GIF파일로 만들어 주는 플래시 점프 샷, ▲사람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초점을 잡아주는 얼굴 초점 기능, ▲셔터를 누를 필요 없이 화면에서 초점을 잡고 싶은 곳을 터치하면 바로 사진을 촬영하는 심플 뷰, ▲셀카를 찍을 때 주먹을 두 번 쥐면 4장을 연속으로 촬영해주는 제스처 샷, ▲사진을 찍자마자 SNS에 올릴 수 있는 퀵 셰어 등 쉽고 편리한 카메라 기능들이 다양하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LG만의 카메라 기술과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실속형 스마트폰 시장에서 글로벌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