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월 31일 KAIST 에서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육성을 위한 MOU』체결
■ 이규은 SW개발전략실장 “소프트웨어의 보안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며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적극 육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적극 육성한다. 5월 31일 대전 KAIST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규은 LG전자 SW개발전략실장(왼쪽)과 김용대 KAIST 사이버보안연구센터장(오른쪽)이 협약서를 맞들고 있다.

LG전자가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적극 육성한다.

LG전자와 KAIST는 5월 31일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KAIST에서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이규은 LG전자 SW개발전략실장, 김용대 KAIST 사이버보안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G전자 소프트웨어 연구원 25명은 이달 25일부터 4주간 KAIST에서 열리는 ‘LG전자-KAIST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LG전자-KAIST SW Security Specialist)’ 과정에 참여한다.

이들은 교육 과정을 이수한 후 각 사업본부에서 제품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해당 제품의 보안 관련 잠재적인 취약점을 사전에 발견하고 예방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LG전자 SW개발전략실 이규은 실장은 “소프트웨어의 보안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며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적극 육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소프트웨어 ‘코딩 전문가(Coding Expert)’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개발단계부터 소프트웨어의 품질을 책임지는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