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태국 최고층 건물인 마하나콘 타워(MahaNakohn Tower)의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에 압도적 화질과 혁신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니지 월을 설치했다.

태국 최고층 건물인 마하나콘 타워의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 탑승객들이 내부 4면을 둘러싼 LG 올레드 사이니지를 통해 방콕의 모습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엘리베이터 문을 제외한 내부 벽, 천장 등 4면을 모두 올레드 사이니지로 감싸 마치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 공간에 들어온 것 같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 2대에는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56장이 투입됐다.

이용객들은 1층에서 78층 전망대까지 오르는 50초 동안 4면을 둘러싼 올레드 사이니지를 통해 하늘에서 바라본 방콕의 다채로운 모습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마하나콘 타워는 높이 314m로 태국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최근 78층 루프탑에 ‘마하나콘 스카이워크(Mahanakhon SkyWalk)’를 개장해 방콕의 새로운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태국 최고층 건물인 마하나콘 타워의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 탑승객들이 내부 4면을 둘러싼 LG 올레드 사이니지를 통해 방콕의 모습을 감상하고 있다.

LG 올레드 사이니지는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시야각이 넓다.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색을 구현해 관람객이 붐비는 공간에 안성맞춤이다. 완벽한 블랙을 구현할 수 있어 더욱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또, 백라이트가 없어 두께가 얇고, 여러 장을 이어 붙여도 마치 한 화면처럼 보일 정도로 화면 테두리도 얇다. 무게는 같은 크기 LCD 사이니지의 40% 수준이어서 엘리베이터에 더 많은 승객이 탈 수 있다.

태국 최고층 건물인 마하나콘 타워의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 탑승객들이 내부 4면을 둘러싼 LG 올레드 사이니지를 통해 방콕의 모습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의 전망대전용엘리베이터 ‘스카이셔틀(Sky Shuttle)’에도 동일한 컨셉으로 올레드 사이니지 월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LG전자 태국법인장 이승철 상무는 “압도적 화질과 디자인을 겸비한 LG 올레드를 통해 방콕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들에게 신비롭고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