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6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시상식 열려
□ 대통령상 받은 구미A3공장, 올레드 TV와 태양광 모듈 생산
□ 구성원 각자가 안전의식을 갖고 업무를 수행하는 안전관리에 높은 평가
■ 류태영 구미지원담당 “사업장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들이 모여 좋은 결과를 만들어 냈다”며 “안전사고 없는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

올레드 TV 등을 생산하고 있는 LG전자 구미A3공장이 대한민국 안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3일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 16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시상식에서 류태영 LG전자 구미지원담당(오른쪽)이 조종묵 소방청장(왼쪽)으로부터 상을 전달받고 있다.

LG전자가 대한민국 안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 구미A3공장은 13일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6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에 선정됐다. 구성원 각자가 철저한 안전의식을 갖고 업무를 수행하는 안전관리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5년 세워진 LG전자 구미A3공장은 경상북도 구미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LG 올레드 TV, 태양광 모듈 등을 생산하고 있다. 1,000여 명의 임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연면적은 126,000제곱미터(㎡) 규모다.

LG전자 류태영 구미지원담당은 “사업장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들이 모여 좋은 결과를 만들어 냈다”며 “안전사고 없는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안전대상은 소방청과 한국안전인증원이 국민과 기업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자율적인 안전관리를 유도하기 위해 2002년 제정했다. 이 상은 안전관리 분야에서는 국내에서 권위가 가장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