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청정면적을 키워 더 강력해진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선보이며 공기청정기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가 22일 선보인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신제품은 공기를 흡입하고 내보내는 장치인 팬(Fan)의 모양을 바꿔 보다 넓은 공간도 빠르고 효율적으로 청정할 수 있다. 기존 제품은 청정면적이 51.5제곱미터(㎡), 58㎡, 81㎡, 91㎡였는데 신제품은 각각 54.5㎡, 62㎡, 91㎡, 100㎡으로 늘어났다.

LG전자가 22일 청정면적을 키워 더 강력해진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선보였다. 신제품은 최대 공기청정면적이 100제곱미터에 달해 제품 한 대로 교실 면적의 1.5배를 청정할 수 있는 수준이다. LG전자 모델들이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신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Korea Air Cleaning Association)로부터 실내공기청정기 단체표준(SPS-KACA002-132)에 따른 일반 공기청정기 인증(CA인증) 과 학교용 공기청정기 인증(CAS인증)을 모두 획득했다.

LG전자는 넓은 청정면적이 가정뿐 아니라 학교, 유치원, 병원 등 공공장소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려는 다양한 고객들의 수요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교육부의 ‘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및 사용기준’에 따르면 교실에 사용하는 공기청정기의 청정면적은 교실 면적의 1.5배 이상이어야 한다. 신제품은 최대 청정면적이 100㎡라 66㎡(약 20평) 가량인 초등학교 교실 면적의 1.5배를 청정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 신제품은 초미세먼지 필터가 기존보다 30% 더 촘촘해진 ‘6단계 토탈케어 플러스’를 탑재해 청정성능도 더 강력해졌다. ‘6단계 토탈케어 플러스’는 ▲황사 ▲초미세먼지 ▲알러지 유발물질 ▲5대 유해가스 ▲새집증후군 원인물질 ▲스모그 원인물질까지 제거한다.

LG전자는 청정면적과 성능을 업그레이드하면서도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만의 장점들은 유지했다.

‘클린부스터’는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에만 있는 장치다. 강한 바람을 만들어 깨끗한 공기를 멀리까지 보내는 방식으로 실내 공기의 순환을 돕는다. ‘360도 디자인’은 全 방향에서 공기를 흡입하고 청정할 수 있어 사각지대가 줄어든다. 모서리가 없는 구조라 아이들에게도 안전하다.

특히 고객들이 렌탈과 일시불 가운데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점과 제품을 위생적으로 관리해주는 ‘케어십 서비스’도 장점이다.

렌탈 구매는 헬스케어 매니저가 고객의 집을 방문해 필터, 먼지센서 등을 정기적으로 관리해주는 서비스가 포함된다. 일시불 구매고객도 케어십 서비스에 가입하면 렌탈과 동일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유지관리가 간편하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올해 약 250만 대 규모로 추정된다. 가정뿐 아니라 유치원, 학교, 병원 등 공공장소에서도 공기청정기의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어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만의 차별화된 청정성능을 지속 진화시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깨끗한 실내공기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